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열광적인 지지자는 아니었더라도 나 자신 역시 2005년 황우석 박사의 논문조작 의혹이 터져나왔을 때 또 언론의 장난질이 시작되었구나 생각했던 사람의 한 명이었다. 그만큼 기성 언론에 대한 불신도 컸지만 전 세계의 의,과학계를 상대로 생명을 다루는 과학자가 그렇게 대담한 구라를 칠 수 있겠느냐는 생각이 지배적이었겠지만 말이다. 영화상에서는 이를 단 한마디로 표현한다. '상식의 저항' 이라고.

임순례 감독의 영화 [제보자]는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구었던 과학계의 스캔들인 황우석 사태를 다룬 영화다. 관련자들이 아직 어떤 형태로든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이 시점에 조금 민감한 소재일 수도 있겠지만 영화는 비교적 가감없이 당시의 사건을 조명한다. 시사 프로그램 'PD추적'의 PD가 이장한 박사 팀의 일원이었던 한 제보자의 진술을 토대로 전 국민을 농락한 사기극의 전말을 파헤치는 이야기다.

사실 이 소재는 꽤 다양한 시각으로 접근이 가능하다. 사건의 당사자인 이장한 박사의 시각에서 영화를 구성할 수도 있고, 막대한 리스크를 가지고 양심고백을 했던 내부 고발자의 측면에서 스토리를 꾸려나갈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제보자]는 (제목과는 달리) 진실을 세상에 알리고자하는 방송국 PD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중간중간 이장한 박사나 제보자의 이야기도 보여주지만 어디까지나 영화가 보여주려고 한 것은 거대한 저항에 부딪힌 언론인의 고뇌다.

이성이 아니라 감정, 합리보다는 맹신에 가까운 대중의 반대에 부딪힌 주인공들의 분투는 상당히 흡입력있게 그려진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이장한 박사측과 윤민철 PD 측이 대립하는 과정도 흥미롭다. 어떻게보면 선과 악의 전형적인 대결구도라고도 볼 수 있는 영화인데, 악역을 맡은 이경영은 시종일관 젠틀한 자세와 평정심을 잃지 않으면서 대중들의 믿음과 권력의 힘을 자유자재로 이용하는 독특한 악당을 연기한다.

분명 [제보자]는 완성도나 르포영화의 장르적 쾌감에 있어서 근래 개봉작들 중 손에 꼽을 만한 수작이지만 뒷맛이 그리 개운치만은 않다. 국익이 우선이냐 진실이 우선이냐는 질문 앞에서 단호하게 진실이 우선이라고 대답하는 윤민철 PD의 모습은 참된 언론인 본연의 자세를 보여주려 한 것일 터다. 다만 영화 속에서 자신의 안위나 이익보단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모든 것을 내던졌던 참 언론의 정의감이 현재, 지금의 이 순간까지 남아있느냐에 대한 질문에 모두가 그렇다고 말할 수 없기 때문이 아닐까.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9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무척 흥미롭게 본 영화입니다(개인적으로는 마무리가 조금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만).
    벌써 10년이나 지났다는게 믿겨지지 않는군요. 당시 PD수첩의 주장이 어느정도 사실로 밝혀졌을 즈음, 친한 선배와 술자리를 가졌는데 그 분이 '도대체 나라 생각은 눈꼽만큼도 하지 않는 놈들'이라고 성을 내며 PD수첩을 욕하더군요. 그 선배에게 심한 충격을 받았죠. 아, 이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내 주위에도 있었구나. 아니, 더 많을수도 있겠구나.... 라는 생각때문에요.
    십수년쯤 지나서 다시한번 리메이크되어도 좋은 소재 같습니다. 페니웨이님 말씀대로 시점을 조금 바꾸어서라도 말이죠.

    2014.11.04 08:24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니님 오랜만입니다 ^^;;

      이 사건은 군중심리와 영웅만들기, 국익우선 등등 여러가지 복잡한 메커니즘이 얽혀있는 묘한 사건이었죠. 지금은 어느 정도 잊혀졌습니다만 당시에는 정말 큰 충격이었지요.

      2014.11.04 09:53 신고
  2. 정체불명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사회에 갈려다가 포기했었는데 반응들이 워낙 좋아서 더 궁금해지더군요.
    요번에 VOD로 나왔던데 시간날때 봐야겠네요.

    2014.11.04 19:13
  3. 나이트세이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록 로컬이지만 언론 쪽에서 일하는 제겐 페니웨이 님의 마지막 문단이 아프게 꽂힙니다. 잘 지내시죠? 방문이 너무 뜸했습니다.

    2014.11.05 09:10
  4. 볼쇼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파치노의 '인사이더'랑 비슷한 느낌일까요? 거기에선 제보자와 PD의 비중이 비등비등하긴 했는데요.

    2014.11.06 22:11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그래도 그 생각을 했는데요, 배우가 주는 중량감에서 큰 차이를 보이더군요. 극의 구조가 어떤 카타르시스보다는 진행에 초점을 맞췄다는 면에서는 비슷한 느낌이었습니다.

      2014.11.06 23:46 신고
  5. 헬몬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황우석이 억울하다고 믿었다가 젠장 ㅡ ㅡ........

    그리고 참 웃기는 게 얼마전 일본에서도 똑같은 일이 벌어졌죠..허허허허.
    만능세포 조작 사건.

    일본에서도 난리가 났는데 정말 한국과 판박이더군요.정치권이 밀어주고 보수 신문이 밀어주고 반론 제기하면 매국노 보듯이 하다가 진실이 드러나자 오리발 내밀고 뭐하고 그래도 일본에서는 책임진다며 거물급 과학계 인사가 목메어 자살하고 해당 여과학자는 아예 영구퇴출당했습니다만...

    한국은 아직도 황우석을 지지하는 이들이 있으니 휴
    (지원금받아서 아직도 연구라며 장난질한다죠)

    웃기는게 황우석을 그리도 비웃던 일본 혐한 또라이들은 비슷한 일이 터지자 한국계라고 발악질이나 하다가 이게 안통하니까 외면하고 하하하 ㅡ ㅡ

    2014.11.07 23:27
    • 볼쇼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믿음이란 원래 맹목적이기 마련이죠. 우린 매일매일 비슷한 실수를 하며 사는 것 같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 황우석 사태때에 안타까움을 넘어서 '이건 아니다' 싶었던 것은 '문헌오염'에 대한 처절할 정도로 어리석었던 대중들의 시각이었습니다. 그런 뻘글 싸지른 사람들 중에 분명 대학교(대학원까지 갈 것도 없습니다) 나온 이들도 있을 터인데, 어떻게 문헌오염을 별 것 아니라고, 열정때문에 그럴 수 있다고 감싸는지 이해가 안 갔지요. 그런 시각이 우리나라가 노벨상과 거리가 참으로 멀고도 먼 이유 중 하나는 아닐까......싶네요.

      2014.11.07 23:39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정이 이성을 압도하는 경우는 종종 있지만 이런 집단적 맹신의 이면에는 교육을 받을 만큼 받았다고 여겨지는 일반인들의 고민없는 믿음과 이를 부추기는 언론이 자리잡고 있지요. 어찌보면 참 무서운 사건이었다는....

      2014.11.10 17:08 신고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19)
영화 (467)
애니메이션 (118)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7)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0)
테마별 섹션 (121)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4)
잡다한 리뷰 (54)
페니웨이™의 궁시렁 (14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