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블로그 64

블로그 매니지먼트의 최강자 티앤엠미디어, 이젠 역사 속으로

2007년, 내가 처음 블로그를 개설했을 때만해도 블로거들에게는 많은 기회의 문이 열려 있었다. 애드센스로 용돈벌이를 할 수 있다는 소소한 즐거움에서부터 대기업의 마케팅에 동원되거나 신문, 잡지 등에 기고하는 준 언론인과 같은 다양한 경험들은 이전에는 일반인으로선 꿈도 꾸지 못할 일이었다. 그러나 그것이 블로그라는 생태계로 인해 가능해졌다. 태터앤미디어라는 이름의 회사를 알게 된 것도 그 즈음이다. 다들 올블로그니 다음블로거뉴스니 하는 메타블로그에서 자신을 알리기에 열중할 무렵, 태터앤미디어는 이미 웹상에서의 영향력을 발휘하거나 잠재력이 있는 뛰어난 블로거들을 섭외해 관리하는 매니지먼트 회사라는 컨셉으로 승부를 걸었다. (구글에 인수된) 태터앤컴퍼니에서 분사해 법인등록을 마친 태터앤미디어는 적극적으로 기..

2013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블로그 연말결산

정말 정신없는 한 해가 지나가네요. 이직 후 적응기간과 육아크리에 시달리며 블로그 운영과 영화 감상은 차순위로 밀린 2013년이었습니다. ㅠㅠ 이 글을 쓰는 순간에도 반쯤은 눈이 감겨 있습니다만 무럭무럭 자라는 아기에게 올인하는 삶도 뭐 그리 나쁘지만은... 쿨럭. 여튼 올해를 돌아보는 블로그 연말정산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방문자 작년에 690만 카운터를 찍었는데, 올해 799만 정도이니 1년 사이에 약 100만명의 방문자가 방문하셨습니다. 물론 허수가 존재합니다만 포스팅 횟수가 비약적으로 감소한 것에 비하면 선방한 결과랄까요. 변함없이 방문해 주신 분들께 심심한 감사를 드립니다. 2.외부필진 작년까지만해도 외부 송고 의뢰가 꽤 많이 들어왔었는데, 올 해는 좀 뜸해졌네요. ㅎ 기억나는 것 중에는 중..

2010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블로그 연말결산

드디어 2011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_T) 약간 늦긴 했지만 페니웨이™의 In This Film의 2010년도 연말결산을 정리해 올립니다. 1.발행 포스트 계산해보니 2010년에 발행한 글의 수는 총 262개 포스트입니다. 월별 글 수를 관찰하니 1~5월까지는 피크를 이루다가 6월부터 9월까지 내리막을 달렸는데, 곰곰히 생각해보니까 이때 제가 개인적으로 아주 힘든 시기인 것 같습니다. ㅡㅡ++ 뭐 10월부터는 다시 정신차리고 그나마 좀 회복을 했군요. 역시 분기별로 봐도 3분기가 최저치입니다. 올해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할텐데 말이죠. ㅎㅎ 월별 글 수 2010년 1월 25 2010년 2월 18 2010년 3월 30 2010년 4월 22 2010년 5월 29 2010년 6월..

2010 view 블로거대상 문화/연예 채널 우수상 수상에 대한 소감

무슨말을 먼저 해야 할까요. '2010 view 블로거대상 문화/연예 채널 우수상'이라니... 정말 과분한 상이 아닐 수 없습니다. 잠시 3년전으로 돌아가 볼까요? 2007년 6월 23일, 처음 블로그를 개설했을 때의 방문자 수는 달랑 4명이었습니다. 그러던 것이 시간이 흐른 지금은 누적 방문자수가 5,130,000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아마 누군가 찾아와 내 글을 읽는다는 자각이 없었다면 3년 이상이나 블로그를 운영할만한 동기부여는 그리 강하지 않았을 겁니다. 결국 지금의 나를 있게 만든건 순전히 방문자들 덕분이었던 거죠.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개인적으로 올 한해는 조금 힘든 시기였습니다. 자세한 것 까지 밝히기는 어렵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찾아오는 감정적인 기복(흔히 히스테리라고 하죠. -..

2010 PC사랑 선정 베스트 블로그 100에 선정되었습니다

매년 12월이면 오프라인 잡지에서는 유일하게 'PC사랑'에서 우수블로거 100인을 선정합니다. 저는 지난 2008년과 2009년에 베스트 블로그 100에 선정되었었는데 어제 우연히 반디앤루니스 건대점에 들렸다가 제 블로그가 명단에 있는걸 확인했네요. 예년같으면 누군가가 진작에 PC사랑 선정 베스트 블로그의 명단을 정리해 올렸을텐데, 트위터나 페이스북의 영향 때문일까요? 올해는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는 듯 해요. ㅠㅠ 페니웨이™의 In This Film에 대한 올해의 코멘트는 이렇네요. "대중문화 리뷰어라는 말이 무척 잘 어울린다. 영화, 애니, 드라마, 만화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솔직한 의견을 전달한다. 사람들에게 외면받았지만 그냥 넘기기 아까운 작품을 모아둔 '괴작열전'은 쉽게 접하기 힘든 메뉴다" ..

2010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후보에 선정되었습니다.

확실히 연말이긴 연말인가 봅니다. 슬슬 메인급 블로그 어워드 후보들이 발표되고 있군요. 지난번 다음 View 블로그 대상 후보에 올랐다는 소식에 이어 이번에는 2010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후보에 선정되었다는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이 시상식은 블로그산업협회에서 주관하는 것인데,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문화/예술 분야에 후보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작년은 시행 첫해여서인지 후보군 선정에 다소 무리수를 보여서 저와 같은 섹션에 육아, 라이프로거가 같이 노미네이트 되는 등 조금 황당한 면도 없지 않아서 개인적으로 항의를 하기도 했었는데, 이번에는 비교적 부문별 분류를 잘 해놓은 듯 합니다. 특히 올해는 눈에 익은 영화, 연예 블로거들과 경합을 벌이게 되었네요. 뭐 올해 역시 후보로 오른 것에 의미를 둬야겠다....

블로그 방문자 500만 Hit 달성 자축 및 이벤트

오늘은 기쁜 소식 하나를 알려드리겠습니다. 드디어 페니웨이™의 In this Film이 개설 3년 4개월만에 500만 히트를 돌파했습니다. 사실 다음 View의 정책변화와 메타블로그의 몰락, 그밖에 여러 환경변화와 더불어 글의 발행수도 줄어들어 유입자가 감소되어 400만을 기록한지 1년 1개월이나 걸렸습니다. 간신히 500만을 찍고나니 속이 후련하군요. 방문자 수에 크게 연연하지 않는 경지에 이르긴 했습니다만 어쨌거나 500만이란 숫자는 무척 뿌듯하게 다가옵니다. 그동안 제 블로그를 찾아주시고 아껴주신 모든 분들께 이 기회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500만 히트 기념으로 약소하지만 한분을 추첨해서 소정의 선물을 드릴까 합니다. 상품은....... 두둥! 바로 영화 [인셉션]에서 코..

괴작열전 100회 달성에 대한 소회

되돌아 보면 긴 시간이었습니다. 2007년 여름이 시작되기 전, 무료한 일상에 블로그라도 만들어 두면 좀 낫겠지 라는 생각에 영화 블로그를 개설한지도 어언 3년이 지났네요. 당시만해도 '익스트림 무비'나 '3M흥업', '네오이마주', '영화진흥공화국' 같은 꽤 굵직한 영화관련 팀블로그들이 이미 자리를 잡고 있었는데, 전문가도 아닌 일개 영화팬으로서 이런 강자들 사이에서 블로그의 지명도를 키운다는 건 어지간해서는 힘든 일이었지요. 그래서 생각해 낸 것이 특화된 테마별 섹션을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그 중에 하나가 남들이 좀처럼 리뷰하지 않는 작품들을 선보이는 것이었죠. 바로 '괴작'이라 알려진, 혹은 알려지지 않는 작품들 말입니다. 사실 졸작과 괴작의 범주를 잡는 것이 관건이었지만 처음에는 그다지 큰 고민은..

괴작열전(怪作列傳) 2010.08.16 (76)

2009 티스토리 Best of the Best 선물 인증샷

또 얘기를 꺼내려니 민망스럽지만 네, 2007,2008,2009년 이렇게 3년 연속으로 티스토리 선정 베스트 블로거로 선정되어서 나름 Best of the Best 12인 안에 뽑히는 영광을 안았습니다. 그래서 BOB만을 위한 특별 선물을 티스토리측에서 보내주기로 했었는데요, 왠걸... 상품 수급이 지연되고 급기야 몰스킨 배송사고가 발생하면서 무려 선정된지 3개월이 지난 이제서야 제 품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ㅠㅠ 암튼 뭐.. 어제 시사회 참석이후 집에 와보니 큼지막한 상자가 떡하니 제방에 있더군요. 또 저희같은 지름꾼들에게는 택배상자가 삶의 낙 아니겠습니까? ㅎㅎ 풀어보니 티스토리에서 정성껏 준비한 선물이 들어있더군요. 티스토리 달력, 특별 주문제작한 몰스킨 다이어리, 엘레콤 천연가죽 마우스패드, 가비아..

메타블로그의 몰락, 이대로도 괜찮을까?

어제 압구정에서 블로그 관계자 두분과 만나 간단한 인터뷰를 했다. 나야 일개 무지랭이 블로거라 치더라도 업계쪽에서 일하시는 분들이다보니 자연스럽게 블로그 업종과 관련된 이야기가 오고 갔는데, 이야기를 하다보니 최근의 메타블로그가 성장동력을 거의 상실했다는 쪽으로 흐르는 것이었다. 사실 요즘들어 메타블로그로의 유입량이 거의 없다고는 생각했지만 메타블로그의 하루 접속량이 내 개인블로그의 하루 방문자 수치보다 많지 않을 것이라는 얘기에 나름 충격을 먹었다. 그리고 오늘 올블로그에 접속해 몇 개의 기사를 훑어보고 있는데 뜻밖의 사실을 하나 발견했다. 바로 블로그 다독왕 리스트에 내 닉네임이 올라와 있었던 것이다. 요 며칠 특정 키워드를 통해 한 30분 가량 서너군데 혹은 그 이상의 블로그를 방문한건 사실이지만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