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피아니스트 - 당신은 살아있음을 감사하는가?

영화/ㅍ 2010. 8. 5. 09:49 Posted by 페니웨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쉰들러 리스트]를 나치 독일의 유태인 학살극을 다룬 영화 중 최고의 작품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는 건 아카데미 작품상의 위력이 그만큼 크다는 뜻일까. 1,100명의 유태인을 나치 치하의 폴란드에서 구출해 낸 한 독일인 사업가의 이야기를 그린 [쉰들러 리스트]는 애초에 스티븐 스필버그가 홀로코스트를 실제로 경험했던 로만 폴란스키 감독에게 연출을 제안했던 작품이었다. 이때 로만 폴란스키는 아우슈비츠에서 어머니가 죽음을 당했던 자신의 개인사와 너무 민감하게 결부된 작품이라고 판단해 제안을 거절했다.

결국 스필버그 스스로가 [쥬라기 공원]과 함께 동시에 연출을 진행했던 [쉰들러 리스트]는 스필버그 특유의 감상적인 휴머니즘이 담긴 시각으로 홀로코스트를 조명한 영화로서 그 해 아카데미 7개부문을 독식하며 생애 최초로 아카데미 감독상의 영예를 안겼다.

한편 [쉰들러 리스트]를 거절했던 로만 폴란스키는 9년이 지난 2002년, 지극히 객관적면서도 냉정한 시각으로 바라본 유태인 대학살의 현장으로 관객들을 안내한다. 그 작품이 바로 2002년 칸느 영화제 황금 종려상 수상에 빛나는 [피아니스트]다. 실존했던 피아니스트 블라디슬로프 스필만의 자전적 회고록 'Death of a City'에 기반한 이 작품은 1939년 독일의 폴란드 침공부터 1945년 소련군에 의해 해방이 될 때까지 만 6년간 자행된 독일군의 잔혹한 학살을 고발하는 영화다.

ⓒ Studio Canal/ Focus Features. All rights reserved.


아마 [피아니스트]라는 제목만 보면 단순히 전쟁을 배경으로 한 연주가의 예술적 열정을 다룬 작품 쯤으로 오인하기 쉽겠지만 섣부른 판단은 일찌감치 접어두는게 좋다. 이 작품은 그동안 홀로코스트를 다룬 그 어떤 영화보다도 사실적이며 감정이입에 충실한데, 주인공 스필만이 독일군의 눈을 피해 숨어지내는 과정에서의 서스펜스는 웬만한 스릴러물에 버금갈 정도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피아니스트]는 나치의 만행을 여과없이 그려내긴 하지만 영화가 주목하는 건 스필만의 생존, 그 자체다. 어쩌면 유년시절을 홀로코스트의 악몽에서 보낸 폴란스키 본인의 자전적 이야기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영화의 디테일은 매우 섬세하면서도 풍부하다.

이에 더해 바르샤바 유대인 거주 지역인 게토(The Warsaw Ghetto)에서의 삶에 대한 묘사는 마치 한편의 다큐멘터리를 보듯 소름끼칠 정도로 차분한 시각을 유지한다. (영화가 이처럼 시니컬한 감정선을 유지하는 이유는 실제 스필만의 원작 자체가 매우 무덤덤한 느낌으로 기술되어 있기 때문이다) 굶주림과 질병, 무관심과 죽음이 지배하는 게토의 현실은 노파의 음식을 빼앗다가 바닥에 엎어진 배급 식량을 손으로 긁어 먹는 한 남자의 모습을 통해 적나라하게 표현된다. 훗날 게토에서의 유태인 봉기 이후 폐허가 된 거리를 스필만이 홀로 걷는 장면은 [피아니스트]의 명장면.

1400명의 경쟁자를 뚫고 주연을 맡은 에드리언 브로디는 [피아니스트]를 통해 30세의 나이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최연소 수상의 기록을 세웠는데, 그는 이 작품을 찍으며 진정한 메소드 배우의 근성을 보여주었다. 그는 영양실조에 걸려 당장이라도 쓰러질 것 같은 스필만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두 개의 삶은 계란과 녹차로 아침을 떼워가며 6주일만에 14Kg의 몸무게를 감량했다. 또한 외부와 단절된 캐릭터의 상실감을 표현하기 위해서 자신의 아파트를 없앴고, 차도 팔았으며, 심지어 TV도 시청하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역시나 피아니스트의 삶을 다룬 영화이니 만큼 음악이 차지하는 부분도 적지 않다. 독일군의 포격을 받는 와중에 라디오 방송국에서 스필만이 연주하던 쇼팽의 야상곡이나 바흐의 무반주 첼로 조곡, 베토벤의 월광 소나타 등 주옥같은 명곡들이 사용되었고 무엇보다 영화의 후반부에 독일 장교 호젠페르트 앞에서 쇼팽의 발라드 No.1 in G Minor, Op.23을 연주하는 장면은 로만 폴란스키의 뛰어난 미장센이 절정을 이루는 클라이막스다.

ⓒ Studio Canal/ Focus Features. All rights reserved.


분명 [피아니스트]는 유명한 배우도 등장하지 않을뿐더러 스필버그식의 감상적인 휴머니즘을 강조한 드라마도 아니지만 홀로코스트를 조명한 수많은 영화들 중 그 표현이나 주제의 전개에 있어서 가장 탁월하다. 별로 새롭지도 않고 진부하기까지 한 유태인 학살의 소재를 자신의 경험에 근거해 격조있게 그려낸 로만 폴란스키의 연출력은 그의 필모그래피 중에서 단연 최고라고 하겠다. [피아니스트]는 예상을 뒤엎고 2003년 아카데미 감독상과 각색상, 남우주연상 등 3개부문을 휩쓸며 깐느 영화제의 영예를 이어나갔음에도 정작 불미스런 일로 미국에서 추방되었던 폴란스키는 직접 시상식에 참석해 오스카 트로피를 수상할 수 없는 아이러니를 낳았다.

한편 블라디슬로프 스필만의 저서 'Death of a City'는 1946년 출간되었으나 주인공을 도와준 장본인이 독일군 장교라는 사실 때문에 폴란드 공산정부 당국으로부터 판매금지 되었다. 이 책의 원고는 훗날 스필만의 아들 안드레이에 의해 발견되었고 1998년에 독일의 'the ECON Verlag'에 의해 재발간되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그러나 정작 스필만은 자신의 저서가 영화로 완성되기 2년전인 2000년 7월 6일에 88세를 끝으로 세상을 떠났다.

P.S: 흥미로운 사실. [피아니스트]에 출연했던 애드리언 브로디와 토마스 크레슈만은 2005년작 [킹콩]에서 다시 한번 호흡을 맞췄다.


* [피아니스트]의 모든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Studio Canal/ Focus Features. 에 소유됨을 알립니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9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폴란스키감독은 지금 풀려났나여?

    2010.08.05 10:38
  2. 쿡메타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에서도 큰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었던 게 기억이 나네요~
    리뷰를 읽고나니 영화에 대해 한층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아요~
    잘 읽고 갑니다^^

    2010.08.05 14:52
  3. 정체불명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우연히 MBC 주말의영화를 통해 감상했었는데 정말 재미있게? 봤던 영화였습니다
    그 당시를 실감나게 보여주는것이 매우 기억에 많이남았죠
    거의 몇일전에 다시 감상했는데 이렇게 또 올려주시네요 ^^;;;

    2010.08.05 15:11
  4. Termin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쉰들러 리스트도 안 봤고...
    유태인 학살 관련된 영화를 본 게 없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
    한 번 봐야겠습니다.
    페니웨이님 글 읽다보면 이렇게 안 보고 지나간 영화들 중에 봐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일이 자주 있는데 그런 영화 목록이라도 텍스트 파일로 하나 만들어 놓을까 봅니다. 크

    2010.08.05 15:34 신고
  5. 태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필만이 피아노가 없는 상황에서도 건반을 상상하며 연주하는 Scene은 제 평생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영화로 보고 너무 반해버려서 DVD 한정판까지 소장 중인데요,
    페니웨이님 리뷰를 보니 오랜만에 다시 꺼내서 보고 싶어집니다. =)

    2010.08.05 16:50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카... 정말 가슴찡한 장면이지요. 올해 애드리언 브로디의 작품이 대거 개봉중인데 (스플라이스, 프레데터스, 엑스페리먼트) 기대만큼 후속타들이 안터져줘서 조금 안타깝습니다.

      2010.08.05 17:21 신고
  6. 이사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대학 1학년 때 리포트 쓸려고 본 영화였어요. 아마 역사랑 관련된 영화 보고 역사적 사실과 관련해서 감상문 쓰기 이런 거였거든요. 제 단순한 목적에 비해 영화가 굉장히 인상 깊어서 아직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나중에 리포트 다 쓰고 친구한테서 주인공 역할을 한 배우가 이년인가 몇년인가 피아노연습을 꾸준히 해서 직접 피아노연주를 한 거라는 소리 듣고 오 멋져~~ 이랬었다지요.
    독일군 장교의 도움을 받고 나중에 피아노 연주하는 씬이 묘하게 감동적이었어요. 보면서 독일군 중에서 '사람'은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음.

    근데 영화에 비해 리포트를 너무 허술하게 써서 교수님한테 좋은 소린 못들었다는....^.^;;;;;

    2010.08.05 20:21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이사금님 리포트를 블로그에 리뷰로 올리시는건 어때요? 저한테 트랙백 날려주세요^^

      2010.08.06 18:06 신고
    • 이사금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리고 싶어도 워낙 오래전 리포트라서 원본파일도 소실했다지요ㅠㅠ

      근데 너무 못쓴 거라 남에게 보여주기 민망할 정도였던 거 같아요^^;;; 교수님이 그래도 제대로 지적하셨던 듯...

      2010.08.06 18:44
  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장면 하나하나가 감명깊어서 아직도 머릿속에 맴돕니다.
    실화라는 사실에 더더욱 보고나서도 또 보고싶은 영화이기도 해요.

    싸우고 맞대서 살아남은 영웅담보다는 처절하게 생존을 위해 힘겹게 살아남으려는 한 사람의 일생인지라 그런지 더욱 가슴에 와닿았습니다.
    영화에서 그린 인간의 잔인성과 전쟁의 참혹성 그리고 절망과 슬픔....
    한 사람의 직업이자 소중한 꿈인 '피아니스트'를 안고있는 소박한 사람에게서 다가온 전쟁은
    그야말로 무자비한 폭력성이자 두려움인을 그려낸것 같아요.
    특히나 장면중 겨우 옮긴 은신처의 방안에서 피아노를 치면 들킬까봐 소리가 안나게 치는 장면이 인상깊었다죠.

    그리고 그런 차갑고 더없이 냉정하고 잔인한 전쟁의 현실속에서 따뜻하게 구해준 독일의 장교의 등장이
    감동이였습니다.
    거의 굶어죽어가는 사람앞에서 음식과 옷이라니....
    전쟁이 끝나고 스필만이 빨리 호센펠트를 구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라는 생각에 씁슬하기도 했습니다.

    아무튼, 정말 감명깊게 본 영화라 봤는데 또 보고싶군요.

    2010.08.05 20:41
  8. supa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니웨이님 오랜만이에요-.
    최근 몇개월 정신없어서 제 블로그는 물론이고 다른분들 블로그에 댓글 하나 남기기도 힘드네요.
    너무 좋아하는 작품이라 글 꼼꼼하게 읽고 오랜만에 댓글도 남깁니다 ^^

    2010.08.05 23:52
  9. 붉은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홀로코스트 영화 중 이 영화와 <인생은 아름다워>를 최고로 꼽습니다.

    공교롭게도 두 영화 모두 '우리 유태인은 넘넘 불쌍해'라는 태도와는 거리가 있군요.

    분명히 특정 국가에 대한 개인적인 감정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는 생각합니다만,

    짧은 시간 내에 이런 스탠스가 바뀔 것 같지는 않습니다.^^;

    2010.08.06 12:40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생은 아름다워]도 참... 희안한 여운을 남기더군요. 저는 주인공의 성격이 너무 영화적으로 과장된거 같아서 일종의 판타지(?)처럼 느껴지더라구요^^

      2010.08.06 18:08 신고
  10. 산다는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렇게 잔잔한 영화가 그 정도의 몰입감을 준 적이 다시 있을지 궁금할 정도로 대단한 영화였습니다. 거장의 손길이란 것은 절대 무시할 수 없는 것이더군요.

    2010.08.06 21:16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로만 폴란스키 감독은 작품편차가 좀 있는 편이에요. [피아니스트]나 [차이나타운] 같은 걸작이 나오는 반면 [유령작가] 같은 평작도 종종 만들지요 ㅜㅜ

      2010.08.06 21:19 신고
  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0.08.06 22:30
  12. ELD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만감독이 [쉰들러 리스트] 연출을 거절한 후 9년뒤 내놓은 이작품을 보니 어느정도 과거 홀로코스트에 대한 민감한 구석을 극복해냈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2010.08.07 05:14
  13. 헬몬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나 감독 개인적으로는 쩝ㅡ ㅡ.... 그러니 찰스 맨슨같은 사이코가 큰 소릴 칠까요.
    그렇다고 사람 죽여댄 맨슨 패거리야말로 더 구역질 나지만요.

    확실히 유태인만 불쌍한 놈..이딴 게 좀 거리가 있어서 더 와닿았죠

    반대로 유태인 극우들은 버럭거렸을려나요? 바시르와 왈츠를이나 뮌헨까지 반매국영화라고 게거품물었는데

    2010.08.07 13:30
  14. 감탄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전에 tv주말의 명화에서였나 우연히 보다가 정말 빠져들었던 영화네요
    극도의 배고픔과 우여곡절끝에 배고픔을 해결하는 과정들에서 어찌나 감정이입이 됐는지
    영화보는 시간동안 제가 허기지고 포만감을 느끼고를 반복했었던 기억이...

    2010.08.08 04:28
  15. spaw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를 보니 소설 더 로드가 생각나는군요.

    2010.08.08 20:26
  16. octoch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개봉 전후로 같은 제목이었나요? 과한 러브신을 강조한 영화 때문에 사람들 좀 헷갈리게 했던 기억이... 그래도 이 영화로 애드리언 브로디를 각인하는 계기가 생겼다는... 최근 '블룸 형제 사기단'에서도 괜찮은 연기를 보여주던데, '프레데터스'에 나온다고 해서 '엥?' 했습니다. (어쨌거나 페니웨이님 블로그 오랜만에 찾았네요)

    2010.08.16 04:52
  17. 강백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으로 먼저 접한 작품이네요.
    군대에서 훈련나갈때 별생각없이 들고갔다가 훈련장에서 틈틈이 읽으면서 감동과 충격을 받은 작품입니다.

    특히 주인공이 수용소로 끌려가는 가족들과 떨어져서 혼자 살아남는 장면이 참으로 무덤덤하게 쓰여져서 더 큰 충격을 받았었네요.

    2010.09.29 07:43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20)
영화 (468)
애니메이션 (118)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7)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0)
테마별 섹션 (121)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4)
잡다한 리뷰 (54)
페니웨이™의 궁시렁 (14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