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20층의 높이, 13개의 여객용 갑판, 800개의 객실을 갖춘 초대형 유람선 포세이돈호에서는 몇 시간 후면 다가올 새해를 맞이하기 위한 파티가 한창이다. 그러나 해저의 지각변동으로 인한 거대한 쓰나미가 발생해 포세이돈을 덮치면서 배가 완전히 뒤집힌다. 아비규환의 수라장으로 변한 포세이돈의 내부에선 구조의 손길을 기다리다 못한 몇몇 승객들의 목숨을 건 탈출이 시작되는데....



1970년대의 대표적인 재난영화인 [포세이돈 어드벤처]를 리메이크한 [포세이돈]은 전설적인 오리지널의 아우라를 벗어나지 못한채 흥행에서도 참패했다. [특전 유보트]나 [퍼펙트 스톰] 등 유독 해양 영화에서는 물만난 고기마냥 승승장구했던 볼프강 피터슨의 작품치곤 결과가 무척 실망스러웠던 셈이다. 재난물이 마땅히 갖춰야 할 군상극의 면모를 구체화시키지 못한채 스케일에만 치중했던 [포세이돈]의 실패는 구관이 명관이라는 격언을 새삼 확인시켜준 꼴이 되고 말았다. 커트 러셀, 리처드 드레이푸스, 에미 로섬 등 신구세대의 나름 이름있는 헐리우드 스타들이 대거 출연하고 있음에도 진 해크만 단 한명의 포스에도 미치지 못하니 대체 이를 어쩌면 좋단 말인가. (아, 실례. 에미 로섬은 다른 의미로 제 역할을 하고 있다 -_-)

ⓒ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물론 다른 한편으로 보면 [포세이돈]은 일반적인 팝콘무비이자, 당췌 고뇌가 느껴지지 않는 속 빈 블록버스터의 전형이다. 그렇기에 관객들은 영화 초반부터 시작되는 거대한 시각적 스펙터클의 감상에 몰두하기만 하면 된다. 블루레이의 AV적 퀄리티만을 고려하면 [포세이돈]의 장르적 성향은 크게 흠잡을 것이 없다. 최근 천안함 사태로 인해 이런 해양 재난물을 즐긴다는 것 자체가 썩 유쾌한 일은 아니지만 말이다.









ⓒ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원본 사이즈로 보려면 클릭하세요)

ⓒ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Behind The Story

▶ Poseidon: A Ship on a Soundstage

ⓒ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 A Shipmate's Diary

ⓒ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 Poseidon: Upside Down

ⓒ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Extras

▶ 2006 History Channel Rogue Waves: The Sinking of Poseidon

ⓒ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 주의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dvdprime.com'에 있으며 저작권자의 동의 없는 무단 전재나 재가공은 실정법에 의해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단, 컨텐츠 중 캡쳐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사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9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빨요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가 너무 짧은것도 흠이었습니다.
    대작의 위용이 전혀 느껴지지않았어요.

    2010.05.12 20:52
  2. 헬몬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려한 볼거리 하나만 내세울 영화였죠

    아니 솔직히...72년작 영화보다도 그 볼거리도 압도적이질 못하더군요

    제작비 부족으로 세트를 대충 만든 72년작이 걸작이 된 게 배우들 연기에서 그 설정인데
    이건 뭐..볼거리에만 매달렸으니 안 망해.

    2010.05.15 13:32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07)
영화 (462)
애니메이션 (118)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5)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0)
테마별 섹션 (120)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2)
잡다한 리뷰 (53)
페니웨이™의 궁시렁 (14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