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레저백 - 멧돼지 괴수물의 원조를 찾아서

영화/ㄹ 2009. 7. 20. 09:56 Posted by 페니웨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개봉한 [차우]는 오랜만에 등장한 한국형 괴수물이라는 점에서도 반가운 일이었지만 개인적으로 또 한가지 반가운 사실은 이 작품이 '멧돼지'를 소재로 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수많은 맹수들을 놔두고 하필 멧돼지라니... 곰이나 사자, 악어 같은 짐승을 소재로 한 작품은 봤어도 멧돼지는 처음이 아닌가 하실 분들도 분명 계셨을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멧돼지가 등장하는 괴수물의 원조는 따로 있다. 1984년작 [레저백]이 그것이다.

[레저백]은 [하이랜더 1,2]로 잘 알려진 러셀 멀케이 감독의 영화로서, 말하자면 그의 상업영화 데뷔작인 셈이다. (일부에선 [레저백]이 러셀 멀케이의 데뷔작이라고 하는데, 1979년작 [Derek and Clive Get the Horn]로 이미 장편영화 데뷔를 마친 상태였기에 틀린 얘기다) 호주 태생으로서 유명 뮤지션들의 뮤직 비디오를 담당했던 MTV 감독인 러셀 멀케이가 크리쳐물로 상업영화에 도전했다는 건 다소 의외이지만 한때 헐리우드의 유망주로서 기대를 모으던 그의 감각적인 연출을 이 작품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당시 그는 듀란듀란의 'Hungry Like The Wolf' 뮤직비디오를 연출했다가 이것이 제작자의 눈에 띄어 [레저백]의 연출을 맡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젠가도 얘기한바 있듯이 인터넷에 떠도는 정보는 신뢰성이 의심스런 것들이 많다. 최근 [차우]의 개봉에 맞추어 관련 정보를 검색하기 위해 웹서핑을 했더니 참 가관이다. 멧돼지가 나온다는 사실만으로 [차우]가 리메이크작이라면 [딥 블루 씨]는 [죠스]의 리메이크란 말인가?


[레저백]은 호주의 한 시골마을에서 소년이 멧돼지에게 끌려가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소년을 돌보던 할아버지는 아동 살해 및 유기혐의로 심문을 받고 풀려나지만 이 사건의 원흉인 정체불명의 멧돼지에 대한 복수심에 불탄다.

2년 뒤, 동물 보호운동가인 한 미국여성이 마을에 도착해 캥거루 불법 도살에 대한 취재를 시도하지만 마을 사람들의 태도는 그다지 우호적이지만은 않다. 유달리 적대적인 태도를 보이는 두 형제에게 의심을 품은 이 여성은 어느날 두 형제가 운영하는 캥거루 공장을 몰래 촬영하다 발견되어 봉변을 당할 위기에 처한다. 그러나 어디선가 나타난 멧돼지가 그녀를 습격하고, 형제들은 도주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UAA Films/ Western Film Productions/ Anchor Bay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현지 경찰들은 이 사건을 단순 실종으로 처리하지만 뉴욕의 약혼자가 소식을 접하고 마을에 도착, 약혼녀에게 무슨일이 일어났는지를 조사하기 시작한다. 그는 멧돼지에게 적의를 품고 있는 노인을 만나게 되고, 이 사건에 캥거루 공장의 두 형제와 멧돼지가 모두 관련되어 있음을 알게 된다.

스토리에서 알 수 있듯이, [레저백] 역시 멧돼지의 존재에 올인하는 정통 크리쳐물이라기 보다는 미국에서 온 이방인과 마을 사람들의 대립에 보다 큰 비중을 둔 스릴러물에 가깝다. 저예산 공포영화의 특징인 피범벅 고어 분위기와도 거리가 멀다. 물론 멧돼지가 등장하는 순간만큼은 CG가 없던 시절의 아날로그 특수효과가 사용되었음에도 제법 긴장감이 넘치며, B급 공포물로서의 아기자기한 재미에 충실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UAA Films/ Western Film Productions/ Anchor Bay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다소 김빠지는 내러티브가 문제이긴 하나, [레저백]의 진가는 비주얼에서 드러난다. MTV 감독 출신답게 러셀 멀케이가 연출한 비주얼의 스타일리쉬한 감각은 이런 B급영화에는 과분하다 싶을만큼 현란하고 환상적이다. 더군다나 [매드맥스 2], [영 건], [늑대와 춤을]의 촬영감독 딘 샘러가 촬영을 맡은 덕분에 두 사람이 연출해 낸 화면의 시너지 효과는 기대한 것 이상의 결과물을 내놓았다. (훗날 딘 샘러는 괴작 [슈퍼 마리오]에 비공식적으로 연출에 참여한 이후, B급 액션물 [파이어 스톰]과 스티븐 시걸이 주연한 [패트리어트]의 감독을 맡았으나 생각처럼 연출자로서의 재능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UAA Films/ Western Film Productions/ Anchor Bay Entertainment. All rights reserved.

[레저백]의 진정한 가치는 영화의 전체적인 수준과 비교해 과분할 정도로 환상적인 비주얼이다. MTV 출신의 러셀 멀케이와 훗날 [늑대와 춤을]로 아카데미 촬영상을 거머쥔 딘 셈러의 촬영솜씨가 어우러진 드림팀의 결과물이기 때문이다.
 

[레저백]은 B급영화치고 디테일적인 부분에서도 상당히 신경을 쓴 흔적을 발견하게 되는데, 일례로 이 작품을 위해 풀사이즈의 애니메트로닉(실물 사이즈의 로봇) 멧돼지를 무려 25만 달러를 투입해 제작했으나, 이 멧돼지가 영화에 등장하는 씬은 고작 1초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이 작품에서 보여준 사막지역의 황량한 분위기는 얼마전 러셀 멀케이가 감독한 [레지던트 이블 3]에서 고스란히 재현되어 여전히 녹슬지 않은 면모를 보여주었으나, 한때 헐리우드의 유망주로서 주목받던 멀케이의 필모그래피 중 [하이랜더]를 빼면 그닥 내세울 만한 것이 별로 없다는 것도 [레저백]이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사라지게 된 원인과 무관하지는 않으리라.

1980년대 외화 시리즈에 제법 자주 얼굴을 비췄던 그레고리 해리슨의 핸섬한 모습을 감상하는 건 이 영화의 또다른 묘미이지만, 역시 [레저백]의 가장 큰 의미는 [죠스]로 분수령을 맞이한 괴수물의 다양한 자가증식이 결국 멧돼지라는 소재까지 다다랐다는데 있다. 뭐니뭐니해도 [레저백]은 최초의 멧돼지 어드벤쳐물이니까.

P.S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세신영상. All rights reserved.

제목이 [레저백]이라는 것이 의문을 품는 분이 계실줄로 안다. [Razorback]의 발음기호대로 하자면 [레이저백]이 맞으나, 국내 출시사의 오기 관행으로 인해 [레저백]이 되고 만 케이스.


* [레저백]의 모든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 UAA Films/ Western Film Productions/ Anchor Bay Entertainment. 에 소유됨을 알립니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9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웨이님 광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러셀 멀케이가 참 기대에 못 미치게시리 작품 고르는 안목이 별로인 거 같습니다.
    하이랜더는 역작이라고 생각하는데, 좋은 각본과 배우 궁합을 아직도 못 찾은 듯...

    2009.07.20 11:48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하이랜더]의 경우도 B급 컬트물의 색체가 강한 작품이었기에 오히려 빛을 본 케이스라고 생각합니다.

      감각이 있긴한데 메이저급으로 가기에는 러셀 멀케이의 역량이 딸린다고 보는게 중평이더군요. [레지던트 이블3]도 간만에 메이저급으로 돌아온 작품치곤 밋밋한 평균적인 연출이었달까요.

      그래서인지 이 양반 TV물에서는 엄청난 다작활동을 보여줍니다. 어떤 고비만 넘기면 될 거 같은데 그 선을 넘기질 못해서 아직도 정체되어 있는 상태죠. 안타깝습니다.

      2009.07.20 11:59 신고
  2. tiam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우 개봉 기념인가 해서 케이블에서 방영했었죠 아마?
    뭐, 사정이 있어서 재판장에서 할아범 재판 받는 씬까지만 보고 말았지만 소재는 신신해 보이더군요 ㅎㅎ
    (어디까지나 악어, 상어의 틀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그렇게 보이는거지만...)

    2009.07.20 12:13
  3. 붉은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중국 영화인지, 태국 영화인지, 싼티 팍팍나는 아시아권 영화로
    멧돼지가 출연하는 괴수물을 본 적이 있습니다.(한 5~6년 전인가?)
    당시에 들었던 생각은...
    1. cg가 아니라 진짜 멧돼지를 쓰니 무서워야 마땅할 괴수가 귀여워 보이더라
    2. 괴수와 싸우는 측의 절박함은 할리우드에 비해 훨씬 진실되어 보이더라
    (실제로 이쪽 동네 농촌은 멧돼지로 인한 피해가 상당하다고 하더군요)
    3. b급 무비가 아니라 c급 무비로 기획했다 한들, 크리처물은 기본적인 자본력과 기술력이 없는
    동네에서 시도할 바가 되지 못하더라... 였습지요.^^

    작년인가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 방송해주었던 멧돼지 편이 훨씬 공포물로서의 가치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한국인에게 이 동물은 공포랑 관련이 없는 놈이다 보니, 저에게 식인 멧돼지를 소재로 영화를
    만들라고 한다면, 사냥이나 낛시 매니아를 겨냥하고, 하드한 사냥영화를 기획했을 것 같네요.^^

    2009.07.20 15:43
  4. 무비조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웃 이런 영화도 있었군요...
    꼭 찾아서 봐야겠네요...
    ㅎ 인터넷 정보가 부정확한 것은 예전부터 알아온 사실이기는 하지만...

    어떤 곳에는 스타워즈 시리즈가 터미네이터 만든 감독이 만든 시리즈라고 하더군요...
    007은 CIA첩보 이야기고....
    그래서 007은 공식적으로 영국첩보기관 MI-6에 소속되어 있다고 하니까...
    모르는게 깝친다고 꺼지라고 하더군요 음하하하하

    2009.07.20 17:52
  5. okt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면이 참 뽀샤시하네요. 예전에 주윤발 나오는 무슨 <...먼트 킬러>인가.. 하는 영화도 뮤직비됴 감독이 연출을 했었는데 그저 화면만 참 예쁘게 감상했던 기억이 납니다.
    슈퍼마리오는 못봤지만 참 답이 안나오는 영화라더군요. 명절때 대전 친척집에 갔다가 하마터면 그거 볼뻔 했다죠. 다행히 지금처럼 현대식 극장이 아니라 표끊고 나서 다른 상영관으로 몰래 들어갔는데, 그래서 보게 된 영화가 무려 <컬러 오브 나이트>ㅋ 그때가 중학생땐가.. 아주 어릴때라 그 영화에서 제인 마치를 봤다는 이유만으로 반 친구들의 부러움을 독차지했던 기억이 있네요. 껄껄

    2009.07.20 19:51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리플레이스먼트 킬러]의 감독은 안톤 후쿠아죠. [트레이닝 데이]로 덴젤 워싱턴에게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안겨준 감독이기도 합니다만 근본적으로는 오락영화 전문인지라 영화의 깊이는 그다지..

      2009.07.21 10:21 신고
  6. 나이트세이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터넷 상의 정보야 신뢰할만한 게 많지 않죠. 아날로그 시절 애들과 학교에서 서로 주고받던 '카더라' 통신의 무대가 웹 상으로 옮겨졌다고 할까요...(연예인 아무개가 나오는 포르노가 있다더라, 뭐 이런...)

    말 그대로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뭐만 눈에 띄면 대강 말 만들어서 툭 던져놓고 가버리는 '*딩'들이 하도 많아서리...

    전 그래서 주위 사람들한테 항상 녹색 포털의 지식人을 맹신하지 말라고 합니다.

    이 영화 예전에 봤던 기억이 납니다. 그 땐 감독이니 그런 걸 잘 모를 때라 그저 '멧돼지'에 혹해서 봤지요. 재미있게 봤던 느낌이 남아있어요.

    건필하세요. (__)

    2009.07.20 22:11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문제는 요즘 아이들이 인터넷만 신봉하다보니 아는척은 많이 하는데, 그걸 진실인냥 철석같이 믿고 있다는거.. 그게 아니라고 지적하면 도무지 받아들일줄 모른다는거죠.

      2009.07.21 10:22 신고
  7. 이나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재밌겠어요. 내용이 좀 약해도 공포스런 분위기를 잘 살려준다면 정말 재밌게 볼 거 같아요.
    그나저나 중간에 나온 영화 컷들은 컴퓨터 바탕화면으로 써도 멋질 거 같네요.

    2009.07.20 23:11
  8. Termin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틸컷을 보니 정말 화면빨 괜찮군요.
    저런 화면으로 영화 자체도 괜찮게 만든다면 참 잘나가는 감독이 되겠는데... 크
    P.S.의 이야기. 딱 잘 짚어주셨네요.
    레저백이라니 이건 뭐야... 하고 있었습니다. 크크

    2009.07.21 09:39 신고
  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07.21 10:15
  10. spaw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라리 차우를 볼 봐에는 이 영화를 보는 게 낫겠습니다.

    2009.07.21 12:04
  11. Drac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작품은 안봐서 모르겠고....왠지 원령공주가 다시 보고 싶어졌습니다.

    2009.07.21 14:53
  12. 스파이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에 '차우' 광고가 다시 올라왔는데,
    이번에는 코미디스런 요소를 강조했더군요.
    다행히도.......;;;;
    페니웨이님 같은 영화블로거들의 리뷰를 그쪽에서 모니터한 것 같군요^^

    2009.07.21 23:00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미 영화의 컨셉 자체가 코미디라는 소문이 확 번졌으니 그쪽으로 방향을 틀었겠죠. 어쩌면 이런 안티스런 초반의 마케팅 자체가 의도했던것일수도...

      2009.07.22 09:49 신고
  13. 이빨요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게 있었다니..보고 싶군요.

    이 감독 정말 아쉽습니다.

    하이랜더는 정말 걸작인데 말이지요.

    80년대를 즐겁게 한 영화들중 하나였었죠.

    2009.07.22 02:13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멀케이 감독은 지금도 알게모르게 왕성한 활동중입니다. 오랜만에 찍은 메이저급 영화인 [레지던트 이블 3]가 나름 성공을 거둬서 아직까지는 가능성을 버리지 않고 있습니다.

      근데, 영화를 너무 아무거나 찍어요 ㅠㅠ 짝퉁 미이라나 [스콜피온 킹 2]같은 비디오 영화도 서슴없이 찍는걸 보면 원래 감독의 취향 자체가 가리지않는 식성을 지닌듯 합니다.

      2009.07.22 09:54 신고
  14. 푸르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셋 멀케이 감독의 작품이였군요. <하이렌더> 정도라면, 얼씨구나 하고 볼텐데요.
    페니웨이님의 썰을 듣고 있자면 왜 그 영화가 땡기는 걸까요 ㅎㅎ
    8월 한달도 좋은 달 되시길 빌어요 (--)(__)

    2009.08.01 01:16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08)
영화 (463)
애니메이션 (118)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5)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0)
테마별 섹션 (120)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2)
잡다한 리뷰 (53)
페니웨이™의 궁시렁 (14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