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단평] 저스티스 리그 - DCEU의 성급한 결과물

영화/ㅈ 2017. 11. 27. 09:00 Posted by 페니웨이™

 

이 영화를 보기 위해 얼마나 많은 세월을 기다렸던가. [그린 랜턴]으로 첫 스텝이 꼬이지만 않았던들 어찌보면 마블보다 더 매력적인 캐릭터로 득실대는 DC의 히어로들은 훨씬 일찍 모습을 드러낼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는 오히려 높으신 분들의 조급증만 가중시켰을 뿐이다.

아직 진영이 채 갖춰지기도 전에 성급히 모습을 드러낸 [저스티스 리그]는 그냥 참담하다. 진지모드로 일관하던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예외로 치자) DCEU의 이야기 톤은 갑자기 시시껄렁한 유머가 섞여있는 잡탕찌게 같은 맛으로 바뀌었다. 그나마 유일한 장점이라던 잭 스나이더 풍의 화끈한 액션도 날아가 버렸다.

그렇다고 중간에 투입된 조스 웨던에게 모든 화살을 돌리기엔 그에게 주어진 짐이 너무 버겁다. 영화 개봉 후 하나 둘씩 양파껍질 까듯 튀어나오는 삭제장면들을 이어 붙여 보면 원래 잭 스나이더가 품었던 비전을 조스 웨던이 어찌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판단되기 때문이다.

헨리 카빌의 콧수염을 지우느라 엉성한 CG로 얼굴을 떡칠해놓은 것 마냥 영화는 총체적 난관이다. 애초에 2부작이 될거라던 영화를 2시간짜리로 단축하라는 워너 CEO의 하명(!) 이야기가 나올 때부터 불안하긴 했다. 예상처럼 설익은 상태로 완성된 [저스티스 리그]는 그냥 점심시간 때에 맞춰 내놓은 구내식당 식단마냥 밍밍하기 그지없다.

팀업 무비에 대한 기대감이 나락으로 떨어진 반면 솔로 무비에 대한 기대가 조금이나마 올라건건 아이러니다. 명실공히 DC 진영의 기대주로 떠오른 원더우먼, 짧지만 강한 인상을 심어준 메라, 근육질 바보 캐릭터의 전형이지만 남성미가 물씬 풍기는 아쿠아맨 등 그냥 묻어버리기엔 아까운 캐릭터들이 많다는 것이 [저스티스 리그]가 남긴 최대의 수확이라면 수확이다.

다만. 어떻게든 밀어붙이려 했던 잭 스나이더 카드는 이제 쓸 수 없게 된 지금, 앞으로도 DCEU의 앞길은 순탄치 않아 보인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23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영화, 애니, 드라마, 만화의 리뷰와 정보가 들어있는 개인 블로그로서 1인 미디어 포털의 가능성에 도전중입니다.
by 페니웨이™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29)
영화 (471)
애니메이션 (119)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9)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1)
테마별 섹션 (122)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3)
잡다한 리뷰 (54)
페니웨이™의 궁시렁 (144)
보관함 (0)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