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 영화배우들의 헐리우드 러쉬가 가속화되고 있다. 과거 박중훈이 [아메리칸 드래곤], [찰리의 진실] 등으로 끊임없이 헐리우드 입성을 시도했으나 여의치 않았던 것처럼 아직도 헐리우드의 변방인 한국 영화인들의 미국진출은 그다지 녹록치 않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이제 한국 영화들이 헐리우드에서 리메이크되는 소식도 속속 들려오고 있는가 하면, 이지호 감독의 [내가 숨쉬는 공기]에서는 유명 헐리우드 스타들이 대거 캐스팅되는 성과를 거두는 등 긍정적인 결과가 나오고 있다. 이 시점에서 현재 진행중인 한국 배우들의 헐리우드 진출작과 그 중에서 가장 기대되는 작품을 선택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1. 이병헌 - 나는 비와 함께 간다 (I Come With the Rain), 지 아이 조(G.I Joe)

나는 비와 함께 간다
감독 트란 안 홍 (2008 / 중국, 홍콩)
출연 조쉬 하트넷, 엘리어스 코티스, 이병헌, 기무라 타쿠야
상세보기

지아이조 : 전쟁의 서막
감독 스티븐 소머즈 (2009 / 미국)
출연 브랜든 프레이저, 채닝 테이텀, 시에나 밀러, 조셉 고든 레빗
상세보기


[시클로]의 트란 안 훙 감독이 만드는 [나는 비와 함께 간다]는 일종의 다국적 프로젝트다. 하지만 무엇보다 일본의 최고 스타 기무라 타쿠야와 함께 헐리우드의 유망주 조쉬 하트넷이 출연한다는 사실은 이 작품이 다분히 헐리우드을 겨냥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셈이다. (물론 더빙은 영어다) 이병헌은 악역으로 가세해 평소의 이미지와는 다른 연기로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어서 그의 연기변신을 기대하는 것도 좋을 듯.

이와는 별개로 이병헌은 [G.I Joe] 에도 출연한다. 이 영화에서 그는 스네이크 아이의 형제이자 라이벌인 일본 닌자 캐릭터, 스톰 섀도우 역으로 캐스팅되었다. 미국의 인기 프랜차이즈 만화를 원작으로 한 만큼 대중적인 인지도를 올리기에는 [아이 컴 위드 더 레인]보다 더 유리한 작품이 될 전망이다.


2.장동건 - 더 워리어스 웨이 (The Warrior's Way)

더 워리어스 웨이
감독 이승무 (2009 / 한국, 미국)
출연 장동건, 케이트 보스워스, 대니 휴스턴, 토니 콕스
상세보기


미국 서부 시대를 배경으로 아시안 무사와 한 여인, 그리고 한명의 악당에 대한 이야기를 다룰 이 작품은 [슈퍼맨 리턴즈]의 케이트 보스워스와 [샤인]의 명배우 제프리 러쉬가 함께하는 작품이다. 감독이 신인이라는 핸디캡이 있지만 [반지의 제왕]을 제작한 베리 오스본이 제작에 참여했다는 사실로도 기대를 모으는 작품.


3.전지현 - 블러드: 더 라스트 뱀파이어 (Blood: The Last Vampire)

블러드
감독 크리스 나혼 (2009 / 프랑스, 홍콩, 일본)
출연 전지현, 코유키, 앨리슨 밀러, 리암 커닝엄
상세보기


일본의 동명 애니메이션을 영화화하는 이 작품은 그동안 청순한 이미지를 선보여왔던 전지현이 뱀파이어를 사냥하는 교복차림의 뱀파이어 헌터 사야로 등장하는 것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미 후반촬영이 거의 마쳐진 상태. 다만 장르 자체가 대중적인 취향과는 거리가 멀고 전지현이라는 배우의 인지도를 봐서는 아시아 권을 공략하는 것에 더 초점을 맞추게 될 듯하다.
한편 전지현은 이 작품을 위해 별도로 만든 영어이름인 지아나 전(Gianna Jun)으로 크래딧을 올린 상태.


4.비 (정지훈) - 스피드 레이서 (Speed Racer)

스피드 레이서
감독 앤디 워쇼스키, 래리 워쇼스키 (2008 / 미국)
출연 에밀 허쉬, 크리스티나 리치, 존 굿맨, 수잔 서랜든
상세보기


현재로서는 가장 안정권에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겠다. 게다가 [매트릭스]의 후광이 아직까지도 빛을 발하는 워쇼스키 형제의 작품인데다, 유수의 헐리우드 스타들이 함께하며 그룹 GOD출신의 박준형도 등장하는 등 여러모로 한국의 팬들에겐 초 기대작이 될 듯 하다. 원작인 일본만화도 이미 고전의 반열에 오른 작품이라 인지도도 높다. 정지훈은
이번 촬영을 위해 코스튬에 한글을 새기는 열의를 보이는 등 헐리우드 첫 진출작에 대한 한국배우로서의 자부심을 살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5. 장혁 - 댄스 오브 드래건 (Dance of the Dragon)

댄스 오브 드래건
감독 맥스 매닉스 (2007 / 싱가폴)
출연 제이슨 스콧 리, 범문방, 장혁, 케이 통 림
상세보기


[댄스 오브 드래건]은 댄스 챔피언이 되기 위해 싱가폴행을 택한 한국인 볼룸 댄서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한국과 미국, 싱가폴의 합작형식으로 제작되는 다국적 프로젝트다. 장혁의 상대역으로는 [드래곤]에서 이소룡을 연기한 배우 제이슨 스콧 리와 [상하이 나이츠]로
헐리우드에 진출한 범문방이 출연하며, 존 래들과 맥스 매닉스 감독이 공동 연출을 맡았는데 두 감독 모두 이 작품이 첫번째 연출작이라는 점이 다소 핸디캡이다.


6.다니엘 헤니 - 울버린 (X-Men Origins: Wolverine)

엑스맨 탄생: 울버린
감독 개빈 후드 (2009 / 미국)
출연 휴 잭맨, 리브 슈라이버, 대니 휴스턴, 윌 아이 엠
상세보기


세계적인 히트를 기록한 히어로물 [엑스맨]시리즈의 스핀오프이자 프리퀄격인 이 작품은 [엑스맨]의 주인공 울버린에 초점을 맞추어 그의 탄생 배경과 숨겨진 과거사에 대해 밝혀줄 예정이다. 울버린 역에는 여전히 휴 잭맨이 등장하지만 다니엘 헤니는 이번 작품에서 울버린을 추적하는 저격자 크리스토프 노드 역으로 캐스팅 되어 비중있는 악역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시작해 배우로서의 급성장세를 나타낸 다니엘 헤니는 교포출신으로 영어에 능통하다는 이점과 이국적인 마스크를 앞세워 헐리우드 입성이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7.박준형 - 스피드 레이서 (Speed Racer), 드래곤볼 에볼루션 (DragonBall Evolution)

스피드 레이서
감독 앤디 워쇼스키, 래리 워쇼스키 (2008 / 미국)
출연 에밀 허쉬, 크리스티나 리치, 존 굿맨, 수잔 서랜든
상세보기

드래곤볼 에볼루션
감독 제임스 왕 (2009 / 미국)
출연 저스틴 채트윈, 주윤발, 에미 로섬, 박준형
상세보기


정통 배우출신이 아닌 가수출신이지만 이번에 정지훈과 더불어 워쇼스키 감독의 [스피드 레이서]에 동반 진출하며 헐리우드 진출에 성공했다. 비록 정지훈의 역할에 비하면 단역에 가까울 것으로 추정되지만 앞으로 결과를 봐야 자세한 점을 알 수 있을 듯 하다. 현재  IMDB의 [스피드 레이서] 정보에서는 정지훈 보다도 위쪽에 크래딧이 올라가 있으며 프로필 사진도 등록된 상태.

이와는 별개로 주성치 제작의 [드래곤볼 에볼루션]에서도 야무치라는 비교적 비중있는 캐릭터에 캐스팅되어 벌써 2편의 헐리우드 영화에 출연하는 것이 확정되었다. 특히 연기경력이 짧지만 잘 다져진 근육질 몸매와 카리스마 있는 마스크, 그리고 영어 구사에 전혀 문제가 없는 점 등이 어드밴티지로 작용할 듯.


8.송혜교 - 시집 (Make Yourself At Home)

시집
감독 손수범 (2008 / 한국, 미국)
출연 송혜교, 아노 프리치, 애쉬나 커리, 롭 양
상세보기


송혜교는 [시집]이라는 독립영화로 헐리우드 진출을 시도한다. 심리 스릴러물이 될 이 작품에서 송혜교는 숙희라는 이름의 여성을 연기하게 될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 외의 시놉시스나 촬영 일정에 대해서는 공개되어 있지 않다. 메이저 영화가 아닌 만큼 큰 주목을 받기엔 힘들 수도 있으나, 일단 작은 작품안에서 존재감을 키워나가는 것도 그리 나쁘지만은 않을 듯 하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9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도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병헌이 제일 기대되는데요.

    2008.04.12 10:36
  2. peanu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니엘 헤니요. 이죽적인 -> 이국적인. ㅋ~ 틀리셨어요..

    장동건하고, 다니엘 헤니만 기대 되네요. 그리고 전지현씨는 모르겠구, 송혜교씨는 좀 이슈가 될듯..블러드 더 라스트 뱀파이어를 애니매이션으로 봤는데, 딱 애니매이션 처럼 막 학교같은데서 싸우면 엄청 유치해보이지 않을까 싶기도 하구요. ..

    항상 저 그림 보면서 느끼는 건데...세일러 교복 입혀야 했던 걸까요 ㅋ;

    2008.04.12 12:46
  3. 최강마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러드 더 라스트 뱀파이어가 제일 끌리네요 전~!!

    2008.04.12 13:47
  4. na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댄스 오브 더 드레곤, 패티쉬...

    2008.04.12 14:39
  5. ㅇㅅ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정지훈 연기력이 한국에서조차 검증되지 않았기 떄문에... 그리고 작품 특성상 동양인 조연보다는 그래픽에 관심이 쏠리겠죠. 이병헌은 복면을 하고 나오는 캐릭터.... 헐리웃에서 존재감을 나타내기엔 무리가 크겠고. 다니엘 헤니는 애초에 한국인이라기엔 조금 무리가 아닌가요. 한국에서 톱스타라고 해외에서도 톱스타일꺼라는 기대를 갖고 있는 배우들이 보이네요. 독립영화부터 차근차근 수순을 밟아가는 송혜교가 그나마 기대됨

    2008.04.12 18:27
  6. 닥터크로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다들 기대만빵이긴 합니다만 장동건 박준형 전지현 비는 왠지 일색이 팍팍 풍기는군요..ㅠㅠ 아쉽긴 합니다만 기대하고있습니다!

    2008.04.12 20:29
  7. tvbodag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글이 페니웨이님이 정리 하시고 있으셨던 글이군요. 잘 정리가 된거 같네요. 잘 읽었습니다. 저는 저번에 다루지 못한 다니엘 헤니 후속 글 적고 있어요, 담에 놀러와 주3~*^^*

    2008.04.13 10:45
  8. 엠의세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이예요~^^

    제 생각엔 이병현씨 쪽이 가장 가능성 있어보이네요......
    물론 나와봐야 알겠지만.....

    2008.04.13 10:45
  9. popp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훔... 제목이 답을 요구하므로 곰곰히 생각해도 선뜻 누구를(누가 헐리우드에서 성공할지?) 선택하기 쉽지 않군요.
    다들 한국에선 내로라 하는배우들이긴 한데 나이와 스타성으로 보면 `비`의 가능성에 제일 점수를 주고싶군요. 의외로 연기력도 드라마를 통해서 검증은 된 배우이기도 하고요~
    페니웨이님은 누구에게 한표 주셨쎄요?

    2008.04.13 11:07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정지훈 쪽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만, 이건 어디까지나 작품의 흥행에 절대적으로 달려있다고해도 과언이 아닌...

      반면, 연기력을 볼때는 이병헌의 [아이 컴 위드 더 레인]도 무시할 수 없을거 같습니다.

      2008.04.13 15:07 신고
  10. Termin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이런 소식이 많이 들린다했는데 모르고 있던 소식들도 꽤 있군요.
    많이들 잘 됐으면 좋겠습니다.
    당신의 선택은?이라...
    저는 그저 닥치고 이쁘면 그만이니 전지현이나 송혜교 쪽으로... ^^;;;

    PS.
    건담을 보았고, 블러드 시리즈를 언급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내는 오타.
    사야를 샤아라고 치셨습니다. 크크크 ^^

    2008.04.13 15:22 신고
  11. 러브네슬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보다 많은 배우가 진출을 했군요 ㅎㅎ
    우리나라를 넘어 이미 아시아권의 스타가 된 이들..ㅋ
    딱히 누구를 응원하기 보다 모두가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ㅋㅋ
    그래도 내심..전지현;;ㅋㅋ

    2008.04.13 17:18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지현의 흥행력은 한국에서도 대략 좌절인데.. 좀 불안합니다. 게다가 그녀의 주특기인 엽기녀 이미지도 아니고, 액션 캐릭터인데 말이죠. ^^;;

      2008.04.13 17:21 신고
  12. bluenli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흠... 엊그제 블로그 헤더의 글꼴을 스타워즈 체로 바꿨는데,
    마침 비슷한 날짜에 올라온 글의 헤더 이미지 글꼴이 스타워즈군요.

    (본문 내용에 대한 리플 없음 ^^;;; )

    2008.04.13 17:56
  13. 산다는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할의 비중으로 본다면 이병헌이 제일 기대가 되는군요. 전지현은...원래 관심이 없었으니..

    2008.04.13 20:13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중으로만 따지면 장동건이 아닐까요? 이병헌은 사실 조연의 성격이 더 강합니다. ([아이 컴..]은 조쉬 하트넷이 주연이죠)

      [댄스 오브 드래곤]의 장혁도 주연급이구요^^

      2008.04.13 22:49 신고
  14. 리치타이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전하는 모습 좋군요!
    좋은 결과가 있길

    2008.04.14 09:29
  15. ded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건..잘 모르겠지만 개인적으로 블러드:더 라스트 뱀파이어..시리즈는 다 보고..또 좋아라 하지만 개인적으로 전지현이라는 배우가 연기하기에는...좀 믿음직 스럽지 않네요..ㅠ_ㅠ 다른 작품은 기대가 됩니다만, 개인적으로 무지 좋아하는 사야가 망가지는건 싫어요!!

    2008.04.14 11:11
  16. 은사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더 라스트 뱀파이어의 사야는 은경이를 위한 역이었습니다 TT

    아무튼 다 잘되기를 빕니다...단열했니는 영어가 되니 유리하겠네요.

    2008.04.17 06:46
  17. Jishaq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송혜교도 있군요! 독립영화라는 것도 참 기대되네요. 톱스타라는 굴레를 벗고 초심으로 돌아가서 도전하는 모습이 완전 기대되네요^^

    2008.05.01 16:37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에서도 영화계에서는 톱스타라고 하기가 뭐하죠. TV에서라면 모를까.. 따라서 큰 영화보다 독립영화로 차근차근 시작하는듯 합니다^^

      2008.05.01 16:40 신고
  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8.05.08 21:44
  19. 내 삶의 스크린에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짝 보니 정말 꽤 많아요. 굉장해요.

    얼마전에 무비위크인가 에서는 '우리 배우들 ,기회의 땅으로'라는 제호 아래 이런 기사를 냈던데 제목이 좀 웃겼었는데;;;

    당신의 선택, 이게 더 맘에 드네요^^

    오랫만입니다^^

    2008.05.23 19:06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14)
영화 (464)
애니메이션 (118)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7)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0)
테마별 섹션 (120)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3)
잡다한 리뷰 (54)
페니웨이™의 궁시렁 (14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