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브릭 - 새롭게 부활한 하드보일드 탐정물

영화/ㅂ 2008. 2. 2. 11:13 Posted by 페니웨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시절, 정통 추리물에 익숙해져 있던 필자로서는 지적인 능력이 아니라 비정한 성격와 폭력도 서슴치 않는 주인공들이 주류인 하드보일드에 적응하기가 매우 어려웠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취향도 변하는 것인지, 이젠 하드보일드라는 장르가 낯설지 않다. 오히려 사소한 정에 얽메이지 않고 묵묵히 사건을 처리하는 이러한 비정파 주인공들에게 더 매력을 느낀다.

하드보일드. 직역하면 '완숙된 계란'이란 뜻이지만 1930년을 전후하여 미국문학에 등장한 새로운 사실주의 수법을 통칭하는 말이 되었다. 명탐정 셜록 홈즈 식의 추리능력이 뛰어난 탐정들이 등장했던 정통 추리소설의 계보와는 달리, 시니컬한 성격의 염세주의적이고 폭력적인 주인공을 내세웠던 하드보일드 계열의 추리소설은 더쉴 해미트의 [말타의 매] 가운데 등장하는 샘 스페이드나 레이먼드 챈들러의 [기나긴 작별]로 알려진 필립 머로우 같은 캐릭터가 그 대표적이다.

© Warner Bros. Entertainment Inc. All rights reserved.

하드보일드 소설을 영화화 한 느와르 탐정물 [명탐정 필립]


이러한 하드보일드 소설은 4,50년대 들어 미국 영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필름 느와르'와 만나면서 급물살을 탔다. 암울한 분위기와 비정하고 폭력적인 영상이 특징을 이루는 느와르속에 녹아든 하드보일드 작품은 80년대까지 지속되어 그럭저럭 명맥을 유지하다 시대가 바뀌면서 서서히 쇠퇴해 갔다. 아마도 필자가 나이가 들면서 이런 느와르에 익숙해 진 것은 이 장르가 가지는 특성 자체가 성인들을 타겟으로 하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하긴 한 마리 승냥이처럼 움직이는 비정한 사나이의 고독을 일개 어린아이가 얼마나 이해할 수 있겠는가.

© Focus Features. All rights reserved.


그런 의미에서 [브릭]은 매우 독특한 영화다. 주인공들은 분명 틴에이저인데, 하는짓들은 그렇지가 않다. 마약에 손을 대고 갱단을 조직해 군림하는 십대들의 모습은 어른들의 세계와 그다지 다를 것이 없다. 그럼에도 이상하리만큼 현실적이다. 한때 사랑했던 연인의 죽음을 접한 브랜든(조셉 고든-래빗 분)이 그녀의 죽음 배후에 있는 사건의 전말을 파헤치기 위해 벌이는 탐문과정은 이미 느와르 풍의 영화에서 보아온 익숙한 장면이지만 이것이 틴에이저물로 재탄생했을 때의 그 느낌은 아주 신선하다.

© Focus Features. All rights reserved.


사실상 [브릭]에는 느와르의 모든 양념이 고스란히 녹아들어있다. 고독한 탐정과 음모, 여인의 유혹, 배신, 그리고 반전.... 어느것 하나 새로운 것은 없다. 달라진 것이라곤 주인공이 젊어졌다는 (아니 어리다는) 것인데 감독의 역량탓인지, 아니면 배우들의 열연 때문인지는 몰라도 무척이나 세련되어 보인다. 역시 영화란 장르를 떠나서 어떤 감독이 어떤 배우와 어떤 각본을 가지고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일까. (감독인 리안 존슨은 데뷔작인 이 작품에서 감독,각본,편집의 1인 3역을 맡았다)

주인공인 브랜든을 열연한 조셉 고든-래빗은 마치 1940년대 흑백영화시절에 보았던 험프리 보가트의 재림같다. 자칫 잘못하면 '김전일'로 전락할지 모를 십대의 탐정역할을 훌륭하게 해냈으며, 웬만한 성인배우도 해내기 힘든 복잡한 캐릭터를 무난하게 소화해 [브릭]의 완성도를 한껏 높이고 있다.  또한 TV드라마 [히어로즈]로 국내 팬들에게도 알려진 노라 제헤트너의 신비스런 매력 역시 관전 포인트다.

© Focus Features. All rights reserved.


[브릭]은 같은해 개봉한 [크라이 울프]와 종종 비교되기도 한다. 아마도 비슷한 느낌을 주는 결말과 십대들이 주인공이라는 공통점 때문이겠지만, 공포-스릴러에 가까운 [크라이 울프]와 정통 하드보일드 스타일의 [브릭]은 어디까지나 다르다. 물론 필자는 [브릭]쪽에 손을 들어주고 싶다.

촌빨날리는 구식 느와르의 모습일거라 예상했지만 [브릭]은 그 예상을 뛰어넘은 경지에 있는 새로운 해석의 신식 느와르다. 장르 영화의 재발견이란 바로 이런 영화를 두고 말하는게 아닐런지. 뒤늦게나마 한국에 개봉하게 된 것을 천만다행으로 생각한다.


* [브릭]의 모든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 Focus Features. 에 소유됨을 알립니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23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영화, 애니, 드라마, 만화의 리뷰와 정보가 들어있는 개인 블로그로서 1인 미디어 포털의 가능성에 도전중입니다.
by 페니웨이™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29)
영화 (471)
애니메이션 (119)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9)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1)
테마별 섹션 (122)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3)
잡다한 리뷰 (54)
페니웨이™의 궁시렁 (144)
보관함 (0)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