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국민학교 시절, 한 가지 일화가 생각난다. 당시 학교 주변에는 문방구들이 많았다. 한국이란 사회가 늘 그렇듯이 피터지는 경쟁 앞에 끝까지 버티지 못하는 사람은 백기를 들고 떠나야 했고, 그렇게 폐업을 선언한 한 허름한 문방구가 있었다. 해당 문방구는 학교에서 조금 떨어져서 학생들이 등하교 때 들르기엔 조금 애매한 동선에 위치했던 것으로 기억된다.

그런데 그 문방구 아저씨는 좀 특이한 식으로 폐업 세일을 했다. 당시 문방구들은 문고판 만화책들을 팔기도 했는데, 재고로 남은 만화책을 100원에 사가면 (이것도 그마나 1/10 가격이었다. 그 당시 문고판 만화의 기준이 1000원이었으니까) 남아있는 문구나 학용품을 서비스로 끼워주는 방식으로 재고처분을 했다. 그러니까 ‘만화책을 사면 서비스를 줍니다~’였던 것이다.

친구들 사이에서는 이 문방구의 특이한 폐업 세일 방식이 입소문을 탔고, 나 역시 평소에 들러 본 적 없던 그 문방구를 찾아가게 되었다. 아니나 다를까 이미 많은 아이들이 문방구를 털어(?) 간지라 남아 있는 책들이 많이 없었다. 난 당시 현대코믹스에서 발행된 명랑만화 두 권을 집었고 2백원을 아저씨에게 내밀었다. 아저씨는 무심한 듯 돈을 받더니만 큼지막한 스노클링 세트를 선물로 주었다. 헐…..

아마 그 사장님은 몰랐을 거다. 자신이 단돈 백원과 그 값어치 이상을 하는 재고품목까지 얹어서 줬던 그 만화책을 지금까지 갖고 있었다면 강남 집한채는 살 수 있는 자산가가 될 수 있었을 거란 사실을… 뭐 인생의 아이러니란 다 그런 거 아니겠나. 

 

정가 1000원짜리 만화책이 지금은? 

 

언제부터인가 한국에서는 옛날 만화들이 주목 받기 시작했다. 물론 이 분야에서도 일찌감치 물량을 헐값에 사 모은 장사꾼들이나 콜렉터들이 있었다. 알면 알수록 신기한 세계다.. 그들 중 일부는 돈에는 관심없이 순수하게 만화를 사랑해 수집하는 사람도 있지만 크게 한몫 잡으려고 혈안이 된 장사꾼들이 내가 알기론 더 많다.

그 중에 단연 인기는 태권브이 만화책이다. 표절이니 어쩌니 말도 많고 탈도 많지만 어쨌거나 태권브이는 한국 굴지의 히트작이자 최고의 인기 캐릭터(였)다. 그만한 상징성을 가졌으니 알게 모르게 추억을 가진 사람도 많다. 

몇 년전에 게나소나(GnS)란 곳에서 김형배 화백의 [로보트 태권브이] 트릴로지를 복간한 적이 있다. 

 

가난한(?) 자들의 보급판, GnS판 태권브이 4부작.

 

사실 고무적인 일인 건 분명한데, 아쉬움도 많은 판본이다. 이 게나소나 복간본의 가장 큰 문제는 [태권브이 대 황금날개] 편의 엔딩 부분이다. 

조금 자세히 말하자면, [태권브이 대 황금날개]는 연재는 월간 <새소년>에서, 단행본은 클로버문고에서 발행했던 작품이다. 문제는 이 당시부터 엔딩에 약간 스텝이 꼬였다는 것. 원래 [태권브이 대 황금날개]는 <새소년>의 별책으로 제공되는 작품이었는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마지막 14페이지 분량은 책 속의 부록으로 연재가 되었다. 

설상가상으로 클로버문고 [태권브이 대 황금날개] 단행본의 경우에도 엔딩이 온전히 수록되지 않은 채 그냥 2권으로 마무리 되었다. 아마 당시 단행본의 페이지를 초과해서 나머지 분량을 수록하는게 애매한 상황이 되었기 때문이 아닌가 추측할 따름.

그 이후 백조문고와 GnS를 거치며 재판이 이루어 졌지만 오리지널 엔딩은 수정되지 않았고, 심지어 GnS 판본은 자기들이 만화의 다른 컷에서 따온 장면들을 임의적으로 편집해 급조한 엔딩을 끼워 넣고 말았다. 

 

[태권브이 대 황금날개의 대결] 오리지날 엔딩(위)과 GnS 엔딩(아래). GnS판은 같은 작품의 다른 페이지에서 컷을 따와 맘대로 짜깁기를 한 가짜 엔딩이다. 이런 엔딩은 이번 리프린트에서도 '전혀' 수정되지 않았다. ⓒ 마나문고/ (주) 로보트태권브이 All Rights Reserved. 

 


이번 1976 한정판에서 가장 아쉬운 점이 바로 그 점이다. 사실상, 본질적으로 이번 리프린팅은 게나소나의 판본에서 전혀 발전된 것이 없다. 뭉게진 선 -실제 초판본을 보면 펜선의 섬세함이나 입체감이 게나소나 판본과는 차원이 다르다- 이나 거친 디지털라이징의 흔적도 개선되지 않았다. 한마디로 판형만 키운 재탕인 셈이다. 

 

ⓒ 마나문고/ (주) 로보트태권브이 All Rights Reserved. 

 


이젠 세월이 흘러 자료가 충분히 수급 가능한 상황이 되었음에도 [태권브이 대 황금날개]의 엔딩은 예전 GnS의 급조된 가짜 엔딩을 똑같이 수록했다. 상식적으로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가질 않아 휴민트를 가동해 본 결과…. 굳이 여기서 쓰진 않겠다만 이번 리프린팅에 마나문고측이 어떤 마인드를 갖고 임했는지 짐작할 수 있는 충격적인 얘기도 듣게 되었다.

마블 코믹스나 DC 코믹스를 흉내내려고 한 것인지 이슈북 판형을 따라해서 책을 잘게 분철해 놓았다. 마나이들 사이에서는 호불호가 갈릴 사항. 패키지의 구성물 자체는 뭔가 푸짐한데, 막상 본편이 주는 매력을 발견하기 힘들다는 게 문제라면 문제랄까.

 

 

속표지는 흑백의 원래 표지로 프린팅하고 겉표지는 김형배 화백이 새로 그린 표지로 디자인했다. 이 또한 호불호가 명확히 갈릴 지점인데, 아시는 분은 아시다시피 김형배 화백은 거의 수십년 동안이나 태권브이에서 손을 뗀 것과 다름 없다가 이번에 다시 작업을 한 것이다. 당연히 화풍도 달라져 있고 이질감이 드는 건 명백하다.  예전의 그림이 칼같이 제도한 듯한 만화의 느낌을 주었다면 최근의 그림은 일종의 수채화 같은 느낌이다.

 

 


그럼에도 이번 마나문고의 김형배 태권브이 콜렉션은 대박을 쳤다. 아마 그간 전설의 태권브이 만화를 소문으로만 들었고나 한 권쯤 소장하고픈 사람들의 심리를 제대로 건드린 것인지 펀딩액만 거의 1억원에 가까운 수준. 그걸로는 성에 안 찼는지 앵콜 펀딩 명목으로 개별 패키지까지 제작해 재탕의 재탕을 했으니 제작사 측으로서는 꽤 쏠쏠한 돈벌이가 되었을 거다. 

 

 


그런데… 다음에 벌어진 일을 생각하면 김형배 태권브이 콜렉션은 서막에 불과했으니….

- 2부에 계속 -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23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영화, 애니, 드라마, 만화의 리뷰와 정보가 들어있는 개인 블로그로서 1인 미디어 포털의 가능성에 도전중입니다.
by 페니웨이™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29)
영화 (471)
애니메이션 (119)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9)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1)
테마별 섹션 (122)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3)
잡다한 리뷰 (54)
페니웨이™의 궁시렁 (144)
보관함 (0)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