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잠시 홍콩영화의 전성기 시절을 떠올려 보자. [영웅본색], [첩혈쌍웅]의 오우삼은 홍콩 느와르라는 장르에서 자신의 장기를 극대화시켰다. 반면 [영웅본색 3]의 실패가 알려주듯 홍콩 느와르에서는 별다른  재능을 발휘하지 못한 서극은 느와르의 시대가 끝나자 이를 기다렸다는 듯, [소오강호], [황비홍] 등의 무협 액션물로 정점에 섰다. 그리고 두 사람은 헐리우드로 갔다. 비교적 일찍 짐을 싸고 홍콩으로 돌아온 서극과는 달리 오우삼은 꽤 오래 버텼다. [브로큰 애로우], [페이스 오프], [미션 임파서블 2]로 승승장구하던 그가 [페이첵]으로 몰락하게 될 줄은 누구도 예상치 못했지만 말이다.

비록 헐리우드로 간 두 사람의 라이벌전을 지켜볼 기회는 거의 없었지만, 2010년 서극과 오우삼이 각각 무협 액션물을 들고 비슷한 시기에 개봉했다는 사실은 올드팬들에게 있어선 놓칠 수 없는 흥미거리다. 한주 앞서 개봉한 [적인걸: 측천무후의 비밀]은 무협영화에 미스테리를 가미한 퓨전 시대극으로서 과거 [촉산] 등을 통해 이와 비슷한 실험적 형태로 두각을 나타냈던 서극의 전성기를 떠오르게 하는 작품이다. 그러나 그의 장기를 가장 잘 드러낼 수 있는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적인걸]에 대한 세간의 평가는 그리 밝지만은 않다.

그렇다면 오우삼의 무협액션물 [검우강호]는 어떠한가? [검우강호]의 포스터에서 [중천]의 정우성(일부러 [중천]을 언급했다는 점에 유의할 것)을 발견하는 순간 영화에 대한 기대치는 다소 감소되는게 사실이다. 그간 한중합작영화치고 제대로 된 작품이 하나도 없었음을 떠올려보면 [검우강호]는 분명 선입견에 의해 과소평가될 가능성이 큰 영화다. 게다가 오우삼을 [영웅본색]으로 기억하는 관객들이 아직도 많이 있다는 점 또한 무협영화의 연출자로서 오우삼에게 갖는 기대치가 그리 높지 않다는 어설픈 우려를 낳는다.

ⓒ Lion Rock Productions/ Stellar Entertainment. All right Reserved.


하지만 걱정따윈 접어 두시라. [검우강호]는 이같은 핸디캡을 모두 날려 버릴 만큼 훌륭한 영화다. 이만한 무협 액션물을 본 적이 얼마만이던가? 아마 이안 감독의 [와호장룡] 이후 처음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달마대사의 두 조각난 시신에 얽힌 무림 강호들의 각축전을 그린 [검우강호]는 절제된 CG와 정통 하이스트 무비를 고전극으로 각색한 것처럼 탄탄한 내러티브로 모처럼 홍콩의 무협영화다운 재미를 마음껏 살린 작품이다. 이야기의 구성 자체는 심플하면서도 굉장히 클래식한데, 오히려 그러한 정공법으로 승부한 것이 유효적절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와이어 액션을 과장되지 않게 효과적으로 사용하면서 6,70년대 쇼브라더스의 무협극을 보는 듯한 실감나는 액션을 부활시키고 감상에 불필요한 정보들을 남발하지 않는, 기본기에 매우 충실한 영화이기 때문이다.

ⓒ Lion Rock Productions/ Stellar Entertainment. All right Reserved.


[검우강호]가 이만한 완성도를 가지게 된 데에는 연출을 맡은 오우삼 감독의 역할이 절대적인 것으로 보인다. (모 평론가가 오우삼의 역할이 그렇게 큰 영화라고는 할 수 없다고 말한 의견에 나는 동감하기 힘들다) 많은 이들이 홍콩 느와르의 제왕으로 그를 기억하고 있고, 실제로 쌍권총과 비둘기, 선글라스의 오우삼 스스로가 연출 스타일을 제한적으로 묘사한 부분도 있지만 실제 그가 1970년대 쇼 브라더스와 골든 하베스트를 거치며 일련의 무협영화들을 연출했다는 사실은 [검우강호]가 왜 이토록 향수를 자극하는 고전적 재미가 있는지에 대해 설명이 가능케 한다. 어쩌면 그의 진짜 실력은 홍콩 느와르에서가 아니라 정통 무협물에서 발휘되는 것이 아닐까 싶을 정도다.

영화 [무사]에 출연한 것을 계기로 터특한 정우성의 무술연기는 이번에도 제법 그럴듯하며, 언제 보아도 시원시원한 양자경의 무예는 이번 작품에서 우아함의 극치를 이룬다. 여기에 남성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드는 서희원의 미모는 보너스다.


P.S:

1.보스캐릭터가 달마의 시신을 갈구했던 이유를 아는 순간 여기저기서 실소가 터져나올 가능성이 크다. 근데 사실은 코믹한 장면이라고는 볼 수 없다는 거. 왜냐. 당사자는 너무나도 진지하니깐. ㅋㅋ



2.영화를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중국판 [미스터 앤 미세스 스미스]?

3.김용의 '신조협려'나 '의천도룡기' 등 무협지를 즐겨 읽은 독자들이라면 필견의 영화.

4.사실 이게 오우삼의 영화일 수밖에 없는 건 [페이스 오프]와 [미션 임파서블 2]에서 써먹은 유사한 설정이 여기서도 반복된다는 것.

5.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굳이 양자경이 아니라 임희뢰로 계속 갔어도 그리 나쁘진 않았을 듯. 뭐 배우의 네임벨류라는게 무시할 순 없다만 영화초반 임희뢰의 연기도 아주 훌륭했다.

6.오우삼과 공동 연출자로 이름을 올린 대만 출신 감독 수 차오핑의 역할도 간과할 수 없다. 공포, 스릴러, 드라마 등 장르적 편식을 하지 않는 그는 [검우강호]가 단순한 홍콩무협물의 틀에서가 아니라 여러 장르물들을 무협물과 융합시키는데 큰 공헌을 했다고 생각한다.

7.네이버 영화의 시놉시스는 절대 읽지 말 것. 모조리 스포일러다. ㅡㅡ;;


*  본 리뷰에 사용된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 소유됨을 알립니다. 단, 본문의 내용은 작성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23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

BLOG main image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영화, 애니, 드라마, 만화의 리뷰와 정보가 들어있는 개인 블로그로서 1인 미디어 포털의 가능성에 도전중입니다.
by 페니웨이™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29)
영화 (471)
애니메이션 (119)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9)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1)
테마별 섹션 (122)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3)
잡다한 리뷰 (54)
페니웨이™의 궁시렁 (144)
보관함 (0)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