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어느 무더운 여름날, 잠시 더위를 식히려고 편의점 앞 테이블에 앉아 시원한 냉커피를 한잔 마시고 있습니다. 그런데 옆좌석의 누군가가 다가와 아무 이유도 없이 당신의 싸대기를 후려칩니다. 과연 이 상황에서 당신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세상이 각박합니다. 무섭고, 잔인하고, 사납습니다. 멀쩡히 길을 가다가도 뒷모습이 도망간 마누라와 닮았다는 이유로 칼맞아 죽는 세상입니다. 자신의 부적절한 행동을 지적받자 할아버지뻘 되는 사람에게 폭언과 폭력적인 제스처로 위협을 가하는 세상입니다. 잘못을 한 사람이 더 큰소리치고 모든걸 힘의 논리로 풀어내려 합니다. 사람들은 무엇인가 분노에 가득 차있고 이를 표출할 방법을 찾지못해 초조해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참 살아가기 어려운 세상입니다. 다수의 정의가 더는 먹혀들지 않을때 세상은 결국 나쁘게 변질되고 말지요.

영화 [인 어 베러 월드]는 제목에서 볼 수 있듯 ('좋은 세상'까지는 바라지도 않는) 좀 더 나은 세상으로의 이상향을 바라는 감독의 마음이 담긴 작품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휴머니즘을 표방하는 평범한 영화처럼 보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가 뛰어난 건 어설픈 이상주의를 관객에게 강요하기 보다는 관객 스스로가 문제점에 대해 자문하도록 유도하기 때문입니다.

ⓒ Danmarks Radio (DR), Det Danske Filminstitut, Film Fyn. All rights reserved.


영화가 제시하는 화두는 크게 '용서'의 미덕과 '복수'의 당위성에 대한 성찰입니다. 그러나 이게 우리가 관성적으로 느끼고 생각하는 그것이 아니라 정말로 피부로 와닿고 선뜻 실행하기 힘든 형태로서의 문제들을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마음을 쿡쿡 찌릅니다.

[인 어 베러 월드]에서 대칭점에 선 두 사람을 묘사하는 방식은 무척 흥미롭습니다. 의사인 안톤은 아내와는 별거중이고 아들은 학교에서 왕따를 당하고 있는데도, 저 멀리 아프리카 분쟁지역에서 의료봉사를 하고 있는 인물이지요. 오른쪽 뺨을 맞으면 왼쪽 뺨도 기꺼이 대는 그는 아이들이 보는 앞에서 한 남자에게 이유도 없이 싸대기를 얻어맞아도 '그럴 가치가 없다'며 이에 반격하지 않습니다. 아이들은 관객들과 마찬가지로 아버지의 이런 행동이 옳은 것인지에 대한 확신을 얻지 못합니다. 오히려 아버지가 겁쟁이로 보일 뿐이지요.

반면 크리스티안은 어머니를 암으로 잃고 아버지와 함께 새로운 동네로 이사온 아이입니다. 안톤의 아들 엘리아스가 왕따를 당하고 있을때 그는 무자비한 폭력을 불사하며 엘리아스를 구해냅니다. 그러나 그런 크리스티안의 행동은 순수한 정의감에서 나온것이라기 보다는 분노의 표출이라는 느낌에 가깝습니다. 안톤이 이유없는 폭력에도 대항하지 않는 것을 본 크리스티안은 엘리아스에게 우리가 대신 복수를 하자고 부채질합니다. '초반에 강하게 제압하면 다음에는 누구도 날 건드리지 않는다' 이것이 크리스티안이 가진 가치관입니다.

ⓒ Danmarks Radio (DR), Det Danske Filminstitut, Film Fyn. All rights reserved.

일반적인 '착한 영화'의 관점에서라면 [인 어 베러 월드]는 안톤의 가치관에 맞춰 영화를 전개해 나가겠지요. 그러나 이 영화는 그러지 않습니다. 오히려 영화가 전개되면 될수록 관객들은 복수를 무가치한 것으로 여기는 안톤의 행동에 답답합을 느낍니다. 그리고 이러한 느낌은 그가 자신을 때렸던 남자를 다시 찾아가 또 다시 뺨을 얻어맞는 대목에서 절정을 이루지요. 그가 반격을 안한다고 해서 뺨을 때린 그 남자가 자신의 행동을 부끄럽게 생각하거나 개과천선하는 일은 없을 것임을 관객 모두가 잘 알고 있게 때문입니다.

오히려 관객들은 '눈에는 눈, 이에는 이'식의 즉각적인 보복을 당연하게 여기는 크리스티안의 행동에 공감하는 자신의 모습을 보며 심각한 딜레마에 빠질 겁니다. 과연 용서가 악을 이길 수 있는 미덕인 것일까. 비폭력이 옳은 방식일 걸까. 잘못한 사람에게 벌을 내리지 않는다면 그것이 진정한 정의의 실현이라 할 수 있을까 하는 수많은 담론들이 머릿속을 파고 듭니다.

[인 어 베러 월드]는 이렇듯 답을 내기가 두렵기에 외면하려 했던 윤리적 문제에 대해 각자가 고민해볼 수 있는 여운을 남깁니다. 복수의 악순환과 증오만으로는 근원적인 문제를 풀 수 없다는 사실을 색다른 차원에서 무겁게 접근했다고 할까요. 영화를 보고나니 이거 하나는 분명해지는 것 같습니다. 용서를 하는 것은 복수를 하는 것 이상의 용기가 필요하다는 것을요. 그리고 그만한 용기가 과연 내게 있는지에 대해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더군요. 그만큼 복수의 긍정적 효과를 무시한채 살아가기가 너무 힘든 세상이라는 뜻이기도 할겁니다.

 

P.S:

1.서두의 예는 자주가는 한 사이트의 게시판에서 읽은 글을 보고 쓴 것입니다. 어떤 분이 지인과 편의점 테이블에서 술한잔 하다가 옆 테이블 남자에게 영문도 없이 구타를 당했다고 하더군요. 가해자는 즉각 택시를 타고 도망치고, 그 남자와 같이 있었던 여자는 한사코 가해자를 모른다며 발뺌하는 상황이라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글을 올렸더랬습니다. 사실 저도 비슷한 일을 겪을 뻔 했습니다. 편의점 앞에서 아버지 지인들과 함께 담소를 나누고 있었는데, 웬 젊은 놈이 손가락을 까딱까딱하면서 '야! 이리와 봐' 하더군요. 머리뚜껑이 열릴뻔한 순간이었습니다 -_-;;

2.아이들의 연기가 좋습니다. 특히 크리스티안 역을 맡은 윌리엄 욘크 닐슨은 왜소하고 모범생같은 이미지의 소년인데도, 비뚤어진 증오심에 얼룩진 모습을 잘 표현하고 있더군요. 아이의 모습에서 이토록 차디 찬 카리스마를 발견하기가 쉬운일은 아니죠.

3.본문에서 언급한 내용 외에도 '절대악'의 용서라는 또 다른 차원의 화두가 던져 집니다. 이 부분은 정말 어렵더군요. 그래서 영화상에서도 '그렇게' 처리한 것 같습니다.


*  본 리뷰에 사용된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 소유됨을 알립니다. 단, 본문의 내용은 작성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9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이트세이버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각박하다는 말로는 모자랍니다. 일부의 이야기라곤 하지만 너무나 어이 없는 일이 너무나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요즘 세상은 말 그대로 미쳤습니다. 폭력과 부조리에 눈에는 눈 식으로 대응하자니 현실에선 오히려 갚아주려는 사람의 발목을 잡고 되레 더 잘못한 사람으로 모는 형국이 되는 걸 흔하게 보는지라... 결국 나오게 되는건 무관심이더군요.

    2011.07.04 09:27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상은 아니죠 분명히. 일부의 이야기가 될 수 없는게... 사회면을 장식하는 뉴스들만 봐도.. 아비규환이죠.. 이미 망가져버린 시스템을 바로잡는건 인간의 힘으론 역부족입니다. 이 영화에서도 너무나도 당연한 용서의 가치를 주장하는 의사의 행동이 무기력하게 비춰지는건 그 때문일거에요. 슬프죠..

      2011.07.04 09:44 신고
  2. 붉은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관객이 '복수' 쪽에 보다 공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이유는

    우리 대부분은 복수나 용서를 선택할 수조차 없는 처지에 있기 때문이겠지요.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은 내게 잘못한 넘을 '응징할 수 있는' 위치에 섰다는 이야기잖아요.)

    단 한 번 '갑'으로 살아본 적 없는 남자의 비애란... ㅠ.ㅠ

    2011.07.04 09:36
  3. 나이트세이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법관도 이렇습니다. 이게 미친 게 아니고 뭡니까... 무엇을, 누구를 믿어야 하는지.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67&newsid=20110704000508497&p=joongang

    2011.07.04 11:04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면에 나쁜놈이 더 잘산다는 걸 동경의 눈으로 바라본 사람들이 만들어 놓은 지금 세상꼴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잘 알고 계시지 않습니까?

      오히려 "정직하고 성실하고 바르게 살아가는 사람 치고 잘사는 사람 못봤습니다"라는 걸 핑계로 나쁜 놈들과 똑같이 되려고 하는 사람들이 저는 더 나쁘다고 봅니다. 최소한의 자기 윤리나 양심도 없이 그저 남 잘되는거보고 따라하기 바쁜 사람들이 세상을 망치는 법이지요.

      저는 일말의 희망이라도 가져보는 쪽을 택하려구요^^

      2011.07.04 14:44 신고
  4. 국토지킴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관심,차가움,각박함 이런생각이 없어지지않네요
    요즘 같은 미친세상에 이런내용의 영화는 생각이 많아지게
    만들어주는거 같아요.
    좋은영화얘기잘봤씁니다^^

    2011.07.04 12:51
  5. 이사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보고 나면 어딘가 찜찜한 구석과 생각할 거리가 많아질 거 같은 영화네요... 이런 영화도 한번쯤 봐주어야 되는데 요샌 괴로운 이야기는 자꾸 피하게 되는 경향이 있어서 문제...;;;

    2011.07.05 12:22
  6. 이웃집 오도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토요일 이 영화와 일루셔니스트를 두고 상암 CGV에서 고민하다가 결국 일루셔니스트를 선택했어요. 요즘처럼 분노와 폭력이 만연한 세태에 화두를 던지는 영화 같군요.
    살면서 느끼는 것이 용서도 어려운 일이지만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는 것 또한 쉽지 않더라는 것입니다.
    페니웨이님의 글 늘 열독하고 있습니다. ^^

    2011.07.05 13:13
  7. 최강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용서... 말로는 쉽지만... 하기는 어려운 거죠. 말로는 용서를 외쳐도 결국 대부분의 사람들은 복수를 선택하게 되죠...

    대체 왜 그런 걸까요......

    2011.07.06 01:13
    • 이웃집 오도로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기가 당한만큼 돌려주고 싶은 것은 인간의 자연스런 본능이 아닐까 합니다.
      이런 본능에 반하기 때문에 용서가 어려운 것이구요.

      2011.07.06 15:36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16)
영화 (465)
애니메이션 (118)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7)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0)
테마별 섹션 (121)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3)
잡다한 리뷰 (54)
페니웨이™의 궁시렁 (14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