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처음으로 블로그 어워들라는 행사에 참가했던게 엊그제 같은데(작년 포스트 참조) 어느덧 1년이란 세월이 후딱 지났습니다. 아마도 그간 블로그스피어에서 그래도 가장 전통적인 블로그 어워드로 알려진 올블로그 TOP 100이 이번에는 사용자 추천과 투표라는 다소 생소한 방식으로 진행이 되었는데요, 아무튼 각 분야별로 10개씩의 블로그가 선정된 가운데 어제 삼정호텔에서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그 현장으로 가보시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가 열린 삼정호텔의 전경


저는 행사 시작하기 15분전쯤 도착했는데요, 어김없이 블로그 칵테일 직원분들의 따뜻한 환영과 함께 행사장에 들어갔습니다. 다만 원래 6시에 시작되기로 했던 행사가 너무나도 당연한듯 지체되어 30분을 넘긴 뒤에야 시작한건 다음에 반드시 개선을 했으면 하는군요. (저도 나름 바쁜 사람이거든요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시작 직전인데도 텅 비어있는 좌석들. 내년부터는 시간 좀 엄수합시다.


참석자의 수나 행사장의 분위기는 예년처럼 떠들썩한 축제 분위기는 아니었습니다. 경제한파의 영향일까나요? 의외로 차분한 분위기 속에 시작된 시상식은 진행하는 올블로그 측에서도 서둘러 마무리를 지으려는 듯한 인상을 풍겼습니다. 작년처럼 칵테일 쇼나 참석자들간의 화기애애한 빙고게임 등 레크리에이션 시간은 없었구요, 짧고 간단하게 행사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마친후 5분의 블로거가 대표로 수상을 하고, 경품 추천 후 뷔페식으로 저녁을 먹는 순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이번 행사의 하이라이트인 뷔페식. ^^


어제는 이웃블로거인 Blue'nLive님okto님께서도 용인에서 먼길을 오셔서 같은 테이블에 앉아 나름 심심하지 않게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작년만큼의 다이나믹한 행사 분위기였다면 더 재밌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테이블에는 제 네임 플레이트가.... 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세히 보니, 페니웨이가 아니라 '폐'니웨이군요 ㅡㅡ;; 누구 폐인만들일 있수? 이거.. 민폐입니다. 


그럼에도 어제의 수확이라면 수확이랄까요? 과거 아래아 한글로 벤처계의 신화를 만들었던 이찬진 (현) 드림위즈 대표께서 행사에 조용히 참석해 계시더군요. 조용히 달려가 싸인도 받고 사진도 찍었습니다. (사진은 Blue'nLive님께 있어서 조만간 입수되는대로 공개 예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참 그러고 보니 제 수상사실을 말씀 안드렸네요. 저는 이번 2008 올블로그에서 베스트, 신인(뭐냐!), 엔터테인먼트, 비지니스(이건 또 뭥미?) 등 4개부분을 수상... 까지는 아니고, 엔터테인먼트 부분에서 간신히 턱걸이해 Top 100의 영광을 안을 수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 4관왕을 수상하신 도아님같은 분들도 계셨고, 그외에도 다관왕을 차지한 블로그도 있었는데요, 한편으로는 정말 석연치 않은 일부 블로그의 수상이 이번 2008 올블로그의 의미를 좀 퇴색시키는 듯 하더군요. 내년에는 좀 더 공신력을 갖춘 어워드가 되야 할 듯 합니다.

이쯤해서 간단하게나마 이번 2008 올블로그 시상식 후기를 마칩니다. 올 한해도 발전하는 올블로그가 되길 바랍니다.

P.S: 아.. 행사장에 의외로 많은 미인 블로거들이 계셔서 깜짝 놀랐습니다. 흠... *ㅡㅡ*

P.S 2: 드디어 어제 Zet님을 뵈었는데, 실물이 대단한 꽃남이시더군요. 호오.. 관심있는분들 기억해두셨다가 방명록이라도 남기세요~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9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우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하드립니다...
    zet님 꽃남이라는 것은 소문을 통해 들었답니다..^^*
    행복한 주말 되시고, 활짝 *^____^* 웃으세요!!

    2009.03.01 09:17
  2. 비트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페니웨이님. 좋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작년에 이어서 참석해주셔서 너무 반가웠습니다. 지방에서 어워드에 참석하려고 올라오신 분들이 많은 관계로 어워드 시작이 약간 지연된 점이 있었구요. 작년에 비해 식순을 대폭 줄인 것은 블로거분들끼리 좀 더 많은 대화의 시간을 드리자는 바람때문이었습니다. 네임택 같은 경우 총 5분 정도가 잘못 인쇄되어 식장에 와서 부랴부랴 수정했었는데. 페니웨이님의 네임택은 미처 챙겨보지 못했네요. 제가 대표로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어워드 후보추천과 투표관련해서는 그간의 블로거분들의 다양한 의견과 지적사항들을 모니터링 한 상태이구요. 시작부터 끝까지 이와 관련한 내용들을 투명하게 말씀드리고 내년에 더욱 공신력을 갖춘 어워드가 되기 위한 방법을 블로거분들과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내년엔 꼭 올해의 미흡한 부분들이 개선되는 어워드가 될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금 어워드 참여 감사드립니다.(_ _)

    2009.03.01 10:16
  3. 무비조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딴 부분은 그냥 지나가겠는데...

    미인 블로거란 말에 ㅡ,ㅡ 쿨럭 쿨럭

    수상 축하드립니다^^

    2009.03.01 11:32
  4. 이강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인 블로거 전 3번 테이블에 있어서 다른 테이블 사람들을 볼 여유, 아니 소개나 인사할 자리가 안되었네요. 끝나고 비공식 뒷풀이를 몇몇 블로거 분들과 함께 했는데.. 같이 하셨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수상 축하드리고 다음에 뵙겠습니다.

    2009.03.01 12:17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뒷풀이.. 재미있으셨겠습니다. 저도 도아님, Bluenlive님, okto님과 같이 동승했는데 술을 안마시는 관계로 그냥 먼저 갔더랬습니다. 뭐 기회는 또 있겠죠^^

      2009.03.01 21:27 신고
  5. 최강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그 미인 블로거들은 어떤 블로그를 운영하는 분이신가요? ㅇㅇ

    2009.03.01 14:52
  6. 구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인 블로거!!
    눈에 띄는 한 마디군요. ^^
    수상 축하드립니다. 즐거운 시간 보내신 것 같네요.

    2009.03.01 16:00 신고
  7. 섹시고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석연치 않은 일부 블로그의 수상에 아마 제가 해당될 거 같다는. ㅎ / 하지만, 태도를 바꾸면 석연치 않은 사실이 없이진답니다. ㅎ

    재미있었겠군요. ㅎ

    2009.03.01 18:16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슨 천만의 말씀을.. 분란을 일으키기싫은 관계로 거명하지는 않겠습니다만 솔직히 어이없는 수상결과가 있긴했죠. 오케이~ 여기까지.([작전]의 박희순 버전)

      2009.03.02 10:12 신고
  8. okt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한테도 미인블로거 소개좀 해주시지ㅠㅠ
    암튼 오랜만에 반가웠습니다. 좀더 시간이 있었으면 이야기도 많이 할 수 있었는데 좀 아쉽네요. 다음번 상영회는 꼭 스케쥴 맞춰서 같이 봤으면 합니다. 아울러 수상 축하드려요.

    2009.03.01 23:16
  9. 이빨요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멋집니다.
    이런 행사에도 다녀오시고.

    "폐니웨이" 도 멋졌습니다.

    2009.03.02 00:11
  10. Kar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사 때 뵈었던 올블로그 칼입니다. 페니웨이님과 얘기를 얼마 못나눈 것 같아서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다음에 좋은 자리가 있으면 그때는 긴 얘기 재미있게 나눴으면 합니다.

    p.s 네임택 사건은 본의 아니게 "폐"를 끼친 것 같아 죄송합니다 ^^;;;

    2009.03.02 10:30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년에는 각 테이블에 배정된 올블 관계자분들과 대화할 수 있는 자리였던것 같은데 올해는 이런 부분이 좀 아쉽더군요. 그래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2009.03.02 10:33 신고
  11. 호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나름 바쁜사람이거든요.. << 에서 웃음꽃이 빵 터졌습니다(ㅇㅅㅇ)
    코리안타임이란 말이 없어지지 않는 안타까운 현실.. ㅋㅋ

    잼난 후기 잘보고갑니다=3=33 오늘도 '봉마니' 받으세욤!

    2009.03.02 16:30
  12. 파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상 축하드립니다~ 맛있어 보이는 뷔페와 "미인" 블로거 때문에라도 언젠가는 순위권에 들고 싶은걸요? ㅎㅎㅎ

    2009.03.02 16:41
  13. 도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니웨님 네임택이랑 옥님 네임택이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만나서 반가웠습니다.

    2009.03.02 17:13
  14. Termin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폐'니웨이... 크크크 이거 괜찮은데요? ^^;;;
    댓글 다시는 분들 중에 오타 내시는 분들이 심심찮게 보이더니
    이젠 저런 행사장에까지 오타가 등장했군요.

    2009.03.03 09:46 신고
  15. 아쉬타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디어 페니웨이님을 뵐 수 있게 되어 무척이나 반가웠습니다~
    저 오타는 제가 미리봤으면 저라도 바꿨을텐데 윽...
    죄송해요 ㅠㅠ

    2009.03.03 12:39
  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엔터분야 11위로 페니웨이님에게 발린 옐입니다!
    폐니웨이라니, 이건 너무 심했근여;; 그래서 제가 페니웨이님을 볼수 없었나봅니다.

    2009.03.03 21:54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08)
영화 (463)
애니메이션 (118)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5)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0)
테마별 섹션 (120)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2)
잡다한 리뷰 (53)
페니웨이™의 궁시렁 (14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