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영화사의 기념비적인 시리즈로 남을 수도 있었던 [터미네이터] 시리즈는 제임스 카메론이 손을 뗀 시점부터 망가지기 시작합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주지사 생활 직전에 마지막으로 선택한 [터미네이터 3]부터 리부트를 선언한 [터미네이터: 제니시스]까지 총 3편의 [터미네이터]가 더 제작되었지만 어느 것 하나 원조의 명성을 조금도 따라잡지 못했지요.

마침내 제임스 카메론에게 다시금 판권이 회수되자 카메론은 지금까지의 곁가지를 흑역사화 시키고 [터미네이터 2]에서 이어지는 적통의 속편을 만들겠다고 선언합니다. 그것이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입니다.

[아바타]로 발목이 잡힌 카메론 대신 [데드풀]의 팀 밀러가 감독을 맡은 이 작품은 원조 사라 코너인 린다 해밀턴의 전격적인 귀환으로 큰 관심을 모았었죠. 여기에 아놀드 슈왈제네거의 합류, 막판에 “에드워드 펄롱이 존 코너로 돌아온다”는 카메론의 깜짝 발언으로 기대치가 치솟게 됩니다. 그야말로 “드림팀”의 완성이니까요.

하지만 여기서 우리는 핵심적인 부분을 간과해선 안됩니다. 이 작품의 홍보에 카메론이 이러 저러한 설레발을 치고 있긴 해도, 정작 그는 이 영화의 감독이 아니라는 사실 말입니다. 조나단 모스토우, 맥지, 앨런 테일러 등 재능있는 감독들도 [터미네이터] 시리즈 하나로 치명상을 입었다는 점은 [터미네이터]가 제임스 카메론과 얼마나 밀접한 관계가 있는지를 알려주는 대목입니다.

ⓒ 20th Century Fox All Rights Reserved.

실제로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그러한 한계를 명확히 보여주는 작품입니다. 사실 이 영화는 카메론이 빠졌던 [터미네이터] 시리즈를 제임스 카메론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를 한 가지 설정을 통해 분명히 드러내고 있는데, 이는 꽤나 충격적이면서도 한 편으로는 큰 무리수를 둔 셈입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미래의 반군 지도자를 지키기 위해 한 명의 여성이 파견되고, 곧이어 터미네이터가 뒤를 쫒는데, 여기에 사라 코너와 사이버다인 101 터미네이터가 끼어들면서 굉장히 복잡한 양상을 띌…..듯 하지만 스토리가 산으로 가버립니다. 설정 구멍은 숭숭 뚫려있고, 개연성 제로에, 뭐 하나 납득할만한 구석이 전혀 없다는 얘기지요.

가장 큰 문제는 영화의 본질, 즉 [터미네이터] 시리즈가 실은 ‘타임 패러독스’의 묘미를 은근히 녹여낸 시간 여행물이라는 점을 전혀 살리지 못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또 한가지는 1,2편이 갖춘 스릴러적인 요소 또한 거의 드러나지 못한다는 것이지요. 초기 [터미네이터]를 잘 관찰하면 터미네이터가 지닌 무시무시함과 질기도록 끈질긴 생명력 때문에 그 자체로도 공포감을 유발한다는 것인데, [다크 페이트]에서의 터미네이터는 성능이야 어쨌든 그러한 공포를 전혀 전달하지 못합니다.

결국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시리즈의 적통임을 자처하고 있지만 이 역시도 기존의 팬픽 수준에 불과했던 작품들과 크게 다를 바 없는 사족에 불과합니다. 감흥도 없고, 그나마 있는 볼거리도 그냥 여느 헐리우드 블록버스터에 불과한 느낌을 줄 뿐이지요. 이제 이 시리즈는 놔 줄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이제 심폐소생술로도 살리지 못할 프렌차이즈는 기억에 묻는 것이 정답일 듯 싶네요.

P.S

1.쿠키 없습니다.

2.[터미네이터]의 상징적 존재인 아놀드 슈왈제네거의 비중이 절반 이하로 줄었습니다. 이는 시리즈의 쇠락과 궤를 같이 하는 것이겠지요.

3.액체 터미네이터 설정은 무려 25년이 지난 구닥다리입니다. 그 당시엔 참신했을지 몰라도 이젠 뭔가 더 새로운 게 나올 법도 한데 너무 나태한 게 느껴져서 짜증이 나더군요.

4.헐리우드의 안티 에이징 기술은 정말 놀랍습니다. 아마도 이게 미래의 헐리우드 산업에서 굉장한 역할을 할 것 같아요. 개인적으로는 [사망유희]의 완전판을 내놓는 걸 두 눈으로 보고 싶은 심정입니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9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칼있으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 방금 보고 왔습니다. ㅋㅋ 뭐 그냥 킬링 타임용 이거니 생각하세요.
    너무 큰 기대들 하심 안됩니다. <터미네이터2> 룰 능가하는 터미네이터 속편은 절내 나올수 없습니다.
    그리고 초반 과테말라에서 전개 좀 놀라웠습니다,(더 밝히면 스포일러 되니 여기까지 ㅎㅎ)

    2019.11.01 23:59
  2. 옵대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4,5편을 삭제한다더니 1,2편도 같이 삭제해버리더군요;;;더 큰 문제는 이제 제임스 카메론이 없었다는 면죄부도 못써먹는다는거죠. 설사 감독으로 복귀한다한들 글쎄요...

    2019.11.05 01:45
  3. 백수만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보았는데 스타일이 가미된 액션오락영화이더군요 전 오히려 3편으로 죽어가던 테미네이터라는 컨텐츠에 생명을 불어넣은 건 4편이 아니었나 생각해봅니다. 비록 외전격의 스토리이고 설정이지만 미래시리즈가 계속되었더라면 좋았을 덴테 말이죠

    2019.11.05 18:07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생각과 일치하네요. 그나마 터미네이터 프렌차이즈에서 유일하게 미래전쟁을 배경으로 했고, 보여줘야 할 내용을 보여준 작품이었습니다. 각본 유출로 치명타를 입긴 했지만.. ㅠㅠ

      2019.11.06 21:59 신고
  4. 마커스레프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안티에이징 기술로 '그 장면'을 연출하다니, 그 아이디어를 카메론 감독이 냈다니...참으로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에이리언3'에 공분하던 그 혁신가 카메론은 사라진걸까요?

    2019.11.06 14:40
  5. 나사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 아놀드가 I won’t be back이라고 했죠. 설령 시리즈가 또 만들어져도 아놀드는 안나올 듯..

    2019.11.06 17:15
  6. 미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리즈 전편을 보아온 팬이었고, 35년 만에 창조자의 품으로 돌아온 후 첫 작품이라 오랫동안 고대하던 영화였는데 페니웨이님 글을 먼저 보고 사뭇 불안해 했었는데요.
    저에게는 꽤 괜찮은 영화였습니다. 카리스마 여전한 사라 코너의 모습도 반가웠고 (설정은 좀 무리이다 싶지만) T800으로 돌아온 아놀드 아재도 T3이나 T5보다는 훨씬 터미네이터다운 모습이었습니다.
    물론 스토리가 아쉽지 않은 것은 아니었지만 T3~T5의 기저효과 때문인지 그래도 그리 큰 불만은 없게 느껴졌고요. 여러가지 부담이 많았을텐데 밀러 감독의 연출력도 수준급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위키 등의 정보를 보니 전체 플룻이 <스타워즈 7>의 그것과 유사하다는 글이 있던데 생각해보니 그런 듯도 하네요.

    여튼 현재 흥행이 생각보다 부진한 편이어서 후속작 가능성이 크지 않은 듯한데, 더 이상 터미네이터 시리즈를 볼 수 없다고 생각하면 괜시리 우울해지네요. 10대때부터 40년 넘게 보아온 시리즈인데 말입니다. ㅡㅡ;;

    2019.11.06 17:16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의외시네요^^ 기대치를 낮추셔서 그런가... 전 늙어버린 사라 코너나 아놀드나 그냥 다 무슨 동창회 느낌이라 몰입이 안되더라구요. 물론 사라 코너가 돌아오는게 맞긴 한데.. 그럼 존 코너는.. ㅠㅠ

      2019.11.06 22:00 신고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03)
영화 (460)
애니메이션 (118)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5)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0)
테마별 섹션 (119)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2)
잡다한 리뷰 (52)
페니웨이™의 궁시렁 (14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