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좁다란 관속에 갇힌 남자의 이야기는 [베리드]가 처음은 아니다. 이미 프랭크 다라본트의 TV영화 [생매장]이 있었고, 비교적 근래에 쿠엔틴 타란티노가 연출을 맡았던 [C.S.I] 시즌 5의 마지막 에피소드 'Grave Danger'에서도 동일한 소재가 사용되었으며, 이는 타란티노의 [킬 빌 Vol.2]에서 다시 한번 사용된다. 그러나 [베리드]의 느낌은 다분히 조엘 슈마허의 [폰부스]에 더 가까운 작품으로 보인다. 전화박스를 벗어나지 못하는 주인공과 오로지 목소리로만 지시를 내리는 범인의 관계 뿐만이 아니라 저예산이지만 철저하게 서스펜스로만 극을 이끌고 가는 점에 있어서의 유사성이랄까.

하지만 [베리드]는 어떤 영화도 시도하지 않은 지독한 공간적 제한을 가한다는 면에서 무척 흥미롭다. 이는 앞서 언급한 작품들 외에도 폐쇄공간을 다룬 [큐브]나 [파라노말 액티비티]와는 또다른 느낌인데, 관속에 갇힌 한 남자 외에 다른 등장인물이나 공간, 심지어 회상씬조차 등장하지 않는 순수한 폐쇄공간에서의 1인극이기 때문이다.

깨어나 보니 관 속에 갇혀있는 중동의 트럭운전사 콘로이(라이언 레이놀즈 분). 관 속에 있는 소지품이라곤 라이터와 볼펜, 나이프, 그리고 핸드폰이다. 무슨일이 일어난 걸까? 기대했던 것만큼 의미심장한 음모같은 건 없다. 단순히 중동에서 일하던 미국인이 테러범에게 납치당한 것일 뿐이다. 이제 주인공이 관 속에서 할 수 있는 일이라곤 굉장히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배터리가 간당간당한 핸드폰을 이용해 누군가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 [베리드]가 뛰어난 이유는 단순히 폐쇄공포에만 의존하는 평범한 B급영화에 안주하는 것이 아니라 일부러 제약을 가한 듯한 상황설정을 기발하게 활용한다는 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Versus Entertainment/Antena 3 Films. All Right Reserved.


영화가 화면으로 표현할 수 있는 범위가 극도로 제한되어 있음에도 [베리드]는 시종일관 긴장을 늦추지 않는다. 사실 핸드폰이 콘로이에게 주어졌다는 점은 주인공이 이 끔찍한 상황에서 벗어날 만한 여지가 대단히 많다는 뜻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영화는 핸드폰으로 연결되는 모든 대화들을 절망으로 바꾸어 놓는다. 관객들이 영화를 보면서 긴장감을 느끼는 이유는 단지 콘로이가 빡빡한 관 속에 누워있다는 사실이 아니라 전화를 통해 단절되는 소통에서의 절망감이기 때문이다.

작품의 설정이 생매장된 남자의 수난극에 맞춰져있긴 해도 막상 영화는 포스트 911 시대를 사는 소시민의 무력함과 더 나아가서는 국가권력이나 기업의 일방적 힘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는 삶의 구조적 모순에 대해 날카로운 시선을 던진다. 마치 관속의 상황이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사회적 부조리함의 축소판인 것 처럼 말이다. 더럽고 치사하고 불공정하지만 어떻게든 살아남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는 점에서 주인공 콘로이가 처한 극단적 상황은 우리의 현실과 크게 동떨어져있지 않다. 그래서 영화는 더욱 몸서리쳐지고 무섭다.

자칫 헐리우드식 휴머니즘으로 퇴색될 뻔한 이야기였음에도 관 하나의 작은 공간 속에서 이처럼 많은 담론들을 끄집어 낼 수 있었던 신예 로드리고 코르테스의 기민한 연출력과 더불어 원맨쇼를 감수하면서 생생한 연기를 펼친 라이언 레이놀즈의 열연에 찬사를 보낸다.

 
*  본 리뷰에 사용된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 소유됨을 알립니다. 단, 본문의 내용은 작성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9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엘로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레이드 3에서 처음 볼때만 하더라도 라이언 레이놀즈, 그저 그런 배우라고 생각했는데 말이죠...

    제가 폐쇄된 공간이나 답답한 느낌을 몹시 싫어(목폴라티도 될 수 있으면 입고 십지 않은)하는지라
    공감가면서도 왠지 보기 겁나는 영화입니다. ㅎㅎ;

    2010.12.21 09:48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숨이 턱턱 막힙니다. 저도 이런 폐쇄공포증은 조금 ㄷㄷㄷ 인지라..

      라이언 레이놀즈.. 이제부터가 기대되는 배우이긴한데, 얼마전 스칼렛 요한슨과 이혼했다지요 ㅡㅡ;;

      2010.12.21 09:49 신고
    • okto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칼렛 말에 분노가 잠시... 하지만 이혼했다는 부분에서 곧 안도했습니다. 좋아해도 괜찮겠네요훗!

      2010.12.21 11:56
    • 천용희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사랑에 빠진 대상이 블레이크 라이블리라서 어그로는 그대로 유지될 듯...-_-;;;;

      2010.12.24 06:10
  2. 정체불명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머리속 로멘틱 코미디에나 어울릴법했던 라이언 레이놀즈에 대한 고정관념을 박살낸 영화였습니다
    올해에 놓쳐서는 안될 명작이라 생각되네요
    주인공 행동하나하나에서 보여지는 터질듯한 긴장감이란...
    이 영화를 17일간 촬영했다죠 ^^;;;

    2010.12.21 13:58
  3. Lipp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보려고 몇번이나 마음먹었는데 폐쇄공포증 or 밀실공포증? 이런게 조금 있다보니 ,,,;;
    어두컴컴한 극장안에서 보다가 숨이 가빠지면 어쩌나하는 노파심에서 dvd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
    호흡곤란, 겪어보니 장난이 아니기에 ,, --

    2010.12.21 18:26
  4. 나이트세이버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 속에 생매장... 생각만 해도 몸서리쳐집니다. 저도 폐쇄공포증 비스무리하게 있어서요. 흥미로운 영화이면서 그 흥미로운 소재 때문에 보기가 꺼려지는 영화입니다. 봐야 하나 말아야 하나... ㅠ_ㅠ

    2010.12.21 22:07 신고
  5. 붉은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 10년간 본 영화 중에서 가장 무서운 영화였습니다... ㄷㄷㄷ
    딱히 폐소공포증이 있는 것도 아니었는데...
    폐소공포증 있으신 분은 심장마비 올지도 모르니 가급적 피하시는 편이 나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또 그러기에는 너무 재미있는 영화라는 게 문제인데...)

    2010.12.22 09:10
  6. 자빠질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 참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죽음에 대한 공포를 장난으로 개미를 죽이면서 웃는 아이들 처럼 깔깔대는 몇몇의 관객들만 없었다면
    더 재미있는 작품이 되었을 것 같긴하지만요 -_-;;

    특히 극장을 빠져나올때 가슴이 탁 트이는 느낌은 처음이었던 영화였습니다 :)

    2010.12.22 09:23
  7. 안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자신이 폐쇄공포증이 있어서 안보고 참다가 페니웨이님의 글에 혹해서 오늘 보러갔었는데요. 역시 폐쇄공포증 환자에겐 매우 무리였어요(전 회전문도 사용 안합니다).

    2010.12.23 15:12
  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영화를 보면서 깔깔대는 난데없는 사람들이 여기저기 많이 있었군요.

    사람 무서운 영화가 더 무섭고, 더 절망적이라는 데에 동감합니다.
    관 속에 있어서 답답한 게 아니라, 사람들 때문에 숨이 턱턱 막히더라구요;ㅁ;

    2011.01.24 19:45
  9. Ashly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합니다.

    2012.05.17 15:11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19)
영화 (467)
애니메이션 (118)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7)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0)
테마별 섹션 (121)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4)
잡다한 리뷰 (54)
페니웨이™의 궁시렁 (14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