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퀼 - 어느 맹도견의 삶과 죽음

영화/ㅋ 2010. 1. 9. 09:39 Posted by 페니웨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도 [퀼]을 접한 관객들은 영화의 오프닝 크레딧에 처음 뜨는 감독의 이름을 보며 의아하다는 느낌을 받았을지 모른다. 최양일 감독. 귀화하지 않은 재일교포의 신분으로 일본 영화계에서 활동중인 그는 국내 관객들에게 있어 [피와 뼈], [수] 같은 하드보일드한 영화로 더 잘 알려진 감독이기 때문이다. 그런 최양일 감독이 [퀼]이라는, 모름지기 정상적인 '전체관람가' 등급의 영화를 만들었다는 사실이 상당히 낯설게 느껴지지 않는가.

2004년작인 이 작품의 국내개봉이 6년이나 늦어진건 아쉽지만 그래도 요즘같이 온가족을 동반해 볼 수 있는 영화가 드문 환경속에서 [퀼]의 개봉은 일단 환영할 만한 일이다. 더욱이 [퀼]은 일본내 개봉당시 꽤나 좋은 흥행스코어를 기록하며 사랑받았던 영화다. 몇몇 극장에서만 한정개봉하는 모양새로 보아하니 한국에서도 그만큼의 좋은 성적을 거둘리는 없겠지만.

이시구로 켄고와 아키모토 료헤이의 베스트셀러 [내 마음의 눈 쿠이루](원제: 맹도견 퀼의 일생 盲導犬クイ-ルの一生)를 원작으로 만든 이 작품은 애완견의 차원을 넘어 동반자로서의 개를 조명하고 있다. 따라서 일반적인 일대기적 작품이 사람을 중심으로 전개되는데 반해 [퀼]은 리트리버 한마리의 일생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엮어나가는, 조금은 독특한 시각의 영화다.

ⓒ 2004 Quill Film Partners. All rights reserved.


하지만 [퀼]은 [벤지]나 [에이트 빌로우] 등 개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여타의 헐리우드 영화처럼 영웅주의적인 색채나 인공적인 감동코드, 혹은 극적인 사건사고 없이 일본영화 특유의 잔잔함으로 승부하고 있는데, 영화 초반 강아지들이 태어난 순간부터 서서히 눈을 감는 주인공 퀼의 모습을 비추기까지 마치 십수년의 기간을 실시간으로 촬영해 온 다큐멘터리를 보는 듯 생생하다.

오히려 이렇게 잔꾀를 부리지 않는 영화의 잔잔함과 도식적 플롯이 자극적이고 다이나믹한 영화를 찾는 관객에게 있어서는 수면제처럼 작용할 가능성도 있겠지만 일본영화의 조용한 감동을 맛볼 줄 아는 관객이라면 충분한 감동과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영화초반 귀여워 미칠것만 같은 퀼의 강아지 시절 모습은 그야말로 웬만한 돌심장이 아니고서야 마음에 내제된 극강의 애견본능을 일깨워 준다.

ⓒ 2004 Quill Film Partners. All rights reserved.


최양일 감독이 '정말로 이 녀석을 죽여버릴까 싶은 생각이 든 적도 있었다' 고 말할 정도로 촬영장에서 속을 썩였다는 주인공 퀼 역의 래피는 그 비하인드 스토리야 어쨌든 사람보다 더 훌륭한 연기를 선보인다. 혼자 극장을 찾아 [퀼]을 보고 나니 유독 추운 이 겨울, 여친도 없는데 나도 개를 한 마리 키워볼까 싶은 생각이 든다.

* [퀼]의 모든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 2004 Quill Film Partners. 에 소유됨을 알립니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9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닐승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치 이야기'를 생각나게 하네요.
    여튼 사람이나 동물이나 갓난 모습은 귀엽스빈다 ㅎㅎ
    (본의 아닌 투잡 뛰느라 몸살 나서 한동안 오지 못했음을 양해바라빈다 흑흑 ㅋ)

    2010.01.09 10:55
  2. 나이트세이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서 강아지를 키우고 또 작년에 한 마리를 안락사(너무 늙어서 눈도 못 뜨더라고요)시키고서 출근해서도 펑펑 울었던 저는 이런 영화 볼까말까 망설여집니다. 혼자 극장에서 청승맞게 울고 있을까봐... -.-;

    '크래딧' → '크레딧', '원작으로 만는' → '원작으로 만든', '리트러버 한마리의' → '리트리버 한마리의', '마음속에 내제된' → '마음에 내재된('역전 앞'과 같은 사례입니다)'

    2010.01.09 22:39
  3. 무비조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최양일 감독이 이런 영화를 만들 것이라... ㅎ 생각하기 쉽지 않죠..
    한가지 안타까운 것은 한때 애견 열풍이 엄청 불지 않았습니까..
    그때 개봉했더라면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2010.01.10 09:36
  4. 이나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맹도견들은 보면 참 안쓰럽던데... 어디서 보니까 얘들은 다른 개들처럼 짖으면 안된다는 이야기를 들은 것도 같고 [정확한지는 잘 모르지만] 맹도견들은 사람의 눈을 대신해주는 애들이기 때문에 알게 모르게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거 같더라구요.
    개가 귀여워서 훈훈해도 보면 좀 슬픈 영화일 거 같아요^^;

    돈은 없는데 보고 싶은 영화만 쌓여갑니다....ㅠㅠ

    2010.01.10 16:55
  5. Termin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독이 말하면 말하는 대로 하는 사람도 아니고
    개를 데리고 이런 영화를 찍으려면 얼마나 고생을 할까...
    "죽여버릴까 싶을 때도 있었다"는 이야기를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네요. 크
    볼만할 것도 같지만 요즘 심리적으로 이런 영화 볼만한 상태가 아니라서 패스...

    2010.01.11 10:49 신고
  6. 무쇠주먹용팔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리뷰의 핵심은 '유독 추운 이 겨울, 여친도 없는데' 에 있군요...

    동지 ㅠㅠㅠㅠ

    2010.01.12 22:36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614)
영화 (464)
애니메이션 (118)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7)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10)
테마별 섹션 (120)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3)
IT, 전자기기 리뷰 (123)
잡다한 리뷰 (54)
페니웨이™의 궁시렁 (14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Copyright by 페니웨이™. All rights reserved.

페니웨이™'s Blog is designed by Qwer9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