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우선 이 영화를 보기 위해선 다음과 같은 과정이 필요합니다. 영화 오프닝이 뜨기 전,

“엘든 이렌리치는 한 솔로다…”
“엘든 이렌리치는 한 솔로다…”
“엘든 이렌리치는 한 솔로다…”
“엘든 이렌리치는 한 솔로다…”

이렇게 한 100번은 되뇌이고 본인을 세뇌시키세요. 그리고 감상에 임하시면 좋습니다…는 개뿔입니다.

영화 [한 솔로: 스타워즈 스토리]는 [로그 원]에 이은 두 번째 디즈니표 [스타워즈] 외전입니다. [로그 원] 때와 마찬가지로 [한 솔로] 역시 제작 기간 내내 많은 구설에 휘말렸던 작품이기도 하죠.

대표적인 것이 엘든 이렌리치의 캐스팅입니다. 딱히 지명도가 높은 스타도 아니고, 게다가 해리슨 포드와는 전혀 닮지 않은 배우인데다 연기력 문제로 촬영이 지연되고 있다는 루머도 흘러나오게 되었지요.

더 큰 문제는 필 로드-크리스 밀러의 감독 하차입니다. 영화에 대한 비전이 일치하지 않자 열받은 루카스필름의 수장 캐슬린 캐네디가 영화를 거의 갈아 엎도록 지시하게 되었고, 론 하워드가 대타로 들어온 사건입니다. 사실 재촬영은 [로그 원]에서도 있었고, 결과적으로는 상당히 좋은 결과물을 보여준 셈이 되었습니다만 [한 솔로]의 경우는 어떨까요?

이 작품은 [스타워즈] 캐넌의 중요 캐릭터 중 한 명인 한 솔로의 기원을 다루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한 솔로: 비긴즈’ 같은 작품이죠. 시궁창 같은 현실에서 연인과 함께 도피하고자 했던 한 솔로가 제국군에 입대해 우여곡절 끝에 다시 연인과 재회하고, 그의 동료인 츄바카와 랜도 캘리시안을 만나게 되는 과정이 소개됩니다.

ⓒ Lucasfilm LTD. All rights reserved.

7,80년대식 어드벤처에 최적화 된 로렌스 캐스단이 각본에 참여한 영향으로 영화는 굉장히 올드한 루틴을 따라갑니다. 시각효과도 최첨단 CG의 휘황찬란함 보다는 아날로그 시대의 정서에 가깝게 설계되어 있고요. 모든 면에서 클래식 [스타워즈] 3부작의 분위기를 닮아 있습니다. 그렇다고 그 재미까지 따라갔다는 건 아닙니다만.

우려했던 엘든 이렌리치의 연기는 생각보단 나쁘지 않습니다. 제법 해리슨 포드의 한 솔로를 많이 연구한 티가 납니다. 특유의 제스처나 표정, 말투를 자기식으로 잘 소화해 냈어요. 이 정도의 노력이라면 인정할 건 인정해 줘야 합니다. 잘 했어요. 안타깝게도 그의 전임자가 해리슨 포드였다는 게 그에게는 불행이라면 불행인 거겠지요.

그러나 총체적인 완성도를 보자면 합격점을 주긴 어렵습니다. 영화 자체가 산으로 갈 뻔한 작품을 가까스로 수습한 티가 너무 완연합니다. 필시 론 하워드의 손길로 모가 난 부분들을 둥글게 둥글게 다듬었음이 분명합니다. 그 결과 영화 자체가 너무 맹숭맹숭하게 되어 버렸어요. 도무지 론 하워드 특유의 선 굵은 서사가 살아나질 않습니다.

가장 큰 불만은 [스타워즈]의 이름을 달고 있으면서도 [스타워즈] 영화 같지 않는 작품이라는 겁니다. 스톰 트루퍼스나 [스타워즈] 캐넌의 캐릭터들이 몇 명 나온다고 해서 자동으로 [스타워즈]가 되는 건 아니니까요. 오히려 저예산 팬무비 보다도 [스타워즈] 다운 색체가 묻어나지 않는달까요.

솔직히 [스타워즈] 간판으로 떼고 본다면 킬링타임 무비로는 그럭저럭 괜찮습니다. 적당히 재밌고 적당히 웃기고 적당히 화려해요. 그러나 이 모든게 클래식 [스타워즈]의 어설픈 아류처럼 만들어져 있어서 [스타워즈] 팬덤의 시각에서는 큰 점수를 받기 힘들다는 게 문제입니다.

영화는 거창하게도 속편을 암시하면서 끝납니다. 아마도 디즈니는 정식 넘버링을 포함해 마치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처럼 [스타워즈]의 거대한 세계관을 새롭게 개편할 모양입니다. 아무튼 앞으로의 한 솔로는 해리슨 포드가 아닌 엘든 이렌리치로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기분이 참 씁쓸하지요.

P.S

1.재촬영과 동시에 마이클 케네스 윌리엄스가 맡았던 드라이든 포스란 캐릭터는 완전히 삭제되었습니다. 그 배역을 대신한게 폴 베타니가 연기한 캐릭터죠.

2.원래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풍의 스페이스 어드벤처로 갈 예정이었습니다. 필 로드와 크리스 밀러의 [레고 무비]를 생각하면 대략 그림이 나오지요. 그걸 필사적으로 뜯어 고친게 지금의 론 하워드가 땜빵한 [한 솔로]인 겁니다.

3.사실 안소니 잉그루버 같은 좋은 대체재가 있는데도 엘든 이렌리치의 캐스팅은 여전히 아쉬움을 줍니다. 물론 잉그루버 본인이 오디션도 응하질 않았지만 [아델라인]에서 거의 빼박 싱크로율을 보여준 걸 생각하면 말이죠. 외국에선 청원운동까지 있었다지요.

4.디즈니 [스타워즈]에서 정식으로 [스타워즈] 애니메이션 시리즈의 설정을 가져왔습니다. 막판 그분의 등장은 향후 흑막으로서 대활약을 기대하게 만드는 대목이죠.

5.가장 맘에 안드는 캐릭터는 랜도 캘리시안이었습니다. 적어도 클래식 3부작에서는 저런 가벼운 캐릭터가 아니었는데… 아니, 애당초 왜 정식 넘버링에서 조차 이 캐릭터를 등장시키지 않은 것인지도 의문이에요. 빌리 디 윌리엄스를 보고 싶습니다. ㅜㅜ
 

*  본 리뷰에 사용된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 소유됨을 알립니다. 단, 본문의 내용은 작성자에게 권리가 있습니다.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8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ermin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씀대로 재미가 아주 없는 건 아니었는데 뭐라해야할지 참...
    라스트 제다이를 개인적으로 별로 재미없게 봤지만
    그래도 "스타워즈니까" 극장에서 두 번 봤는데
    이번엔 두번째 보려고 어렵게 예매해놨던 용아맥 표 취소했습니다.
    이 작품 자체가 특히 떨어진다기 보다는 디즈니 스타워즈
    한 편 한 편 보면서 애정이 떨어지네요. ㅠㅠ

    2018.05.29 10:40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타워즈의 느낌이 없는게 문제에요. 지난번 라제의 경우도 지나치게 파격만을 강조한 나머지 중요한 부분들을 소흘히 해서 욕을 먹었죠.

      2018.05.29 13:32 신고
  2. Drac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기존 팬들이 실망하는 것을 디즈니가 일부러 의도하는거 아닐까 싶기도해요.
    적당한 선에서 설정 안따지고 즐기기만 하는 장사 잘되는 팬들만 인정하는거 아닐지.

    2018.05.29 12:09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 스타워즈 세대를 보내고 새로운 배우들로 판을 짜야 오래 해먹을 수 있는 건 알겠는데, 한 솔로, 루크 같은 인물들을 그렇게 소모시켜 버리니 반발도 커지는거 같고... 참 여러모로 난국입니다

      2018.05.29 13:33 신고
  3. 무쇠주먹용팔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장이 짤리게 할려면 역시 최대한 망하게 만들어버리는게 정답이라는 신념하에 안봤습니다.
    IP로도 안볼려구요.. 일단 9까지는 안보고 8은 머리 속에서 지우고 7은 4 리메이크였구나 하는 기억만 가져가겠습니다. ㅠㅠ

    2018.05.30 19:09 신고
  4. 아차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이번 주말에 보려 했는데.. 이거 고민이네요. 스타워즈 팬 의리로 봐야 할까요? ㅠㅠ

    2018.05.31 07:58 신고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585)
영화 (443)
애니메이션 (116)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5)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7)
테마별 섹션 (117)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2)
IT, 전자기기 리뷰 (121)
잡다한 리뷰 (50)
페니웨이™의 궁시렁 (153)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페니웨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