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S.I]의 등장은 TV 드라마의 범죄물 장르를 개척하는데 일조했지만 너무 많은 아류작을 양산시켜 때아닌 수사 범죄극의 범람이라는 부작용을 야기시켰다. 맛있는 음식도 매일 먹다보면 질리는 법. 뭔가 새롭고 신선한 느낌의 드라마는 없을까? 하고 생각했던 분들에게는 [닥터 후]의 작가 스티븐 모펫과 마크 게티스가 공동으로 작업한 영국 BBC 방송의 수사 드라마 [셜록]이 그 중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 듯 하다.

가이 리치 감독의 [셜록 홈즈]가 기존 영화들에서 반복된 홈즈의 이미지를 전복시키는 작품이었다면 드라마 [셜록]은 이보다 더 발전된 형태로 셜록 홈즈의 이야기를 재구성한 작품이다. 아서 코난 도일의 원작을 21세기의 현대극으로 가져온 [셜록]에서 홈즈의 조력자이자 화자인 왓슨은 아프간에서 부상을 입고 퇴역한 군의관으로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셜록 홈즈의 활약상을 세상에 알린다. 반면 홈즈는 사냥모를 쓰고 코담배를 애용하는 사설탐정이 아니라 니코틴 패치를 붙이고 다니는 금연가이자, '컨설팅 디텍티브'라는 신종 직업의 창시자다.

[셜록]에서의 홈즈는 원작에서의 괴팍한 성격을 좀 더 부각시키고 있는데, 사건이 일어나지 않아 따분하다며 벽에다 총질을 해대는 히스테릭한 인물로 묘사되어 오죽하면 경찰 내부에서조차 그를 싸이코패스로 보는 사람이 있을 정도다. 인질의 목숨보다도 사건의 추리과정에 더 관심있어하는 지독한 추리광인 반면 사소한 단서로 사실을 유추해내는 특유의 추리감각은 딱 원작소설의 홈즈 그 자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artswood Films, BBC Wales, Masterpiece Theatre. All Right Reserved.


각 에피소드를 구성하는 스토리는 원작을 사용하지 않고 독자적인 각본으로 진행되지만 원작에 대한 오마주를 잊지 않고 있는데, 가령 첫 번째 에피소드의 제목은 홈즈의 데뷔작인 '주홍색 연구'를 패러디한 '분홍색 연구'이며, 피해자가 남긴 다잉메시지 'Rache' 역시 같은 작품에 대한 오마주다. 아울러 최종 보스로서 홈즈의 숙적이자 '컨설팅 크리미널'로 대칭점에 서 있는 모리아티 교수가 너무 일찍 수면위로 등장한건 다소 진부하게 느껴지지만 시즌 2에서 펼쳐질 홈즈와의 본격적인 대결을 예고하는 차원에서 그 존재감을 마음껏 발산하고 있다.

배우들의 연기나 싱크로도 뛰어나다. 현대극으로 각색되면서 캐릭터의 연령대가 전반적으로 젊어졌다는 특징이 있는데, 주연배우들이 국내에 잘 알려진 편은 아니지만 홈즈 역의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어딘가 인간적인 감정이 결여된 범죄 오타쿠같은 홈즈 역을 멋진 목소리와 함께 훌륭하게 소화해 냈으며, 순진하면서도 의리있는 왓슨 역의 마틴 프리먼 또한 홈즈라는 캐릭터와 궁합이 잘 맞는 조력자의 이미지를 구축하는면에서 성공적인 연기를 펼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Hartswood Films, BBC Wales, Masterpiece Theatre. All Right Reserved.


각 에피소드는 약 1시간 30분 정도의 분량으로 어지간한 극장영화 한편의 분량에 해당하며 시즌1은 현재 총 3개의 에피소드로 조금 감질나게 막을 내린 상태다. 대사량이 무척 많은 편임에도 전개방식은 스피디해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최신 IT계의 동향에 발맞춰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적극 활용하는 홈즈의 모습을 보는 것은 아이언맨을 19세기 영국으로 옮겨 놓은 것 같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만큼이나 낯설지만 한편으로는 이상하리만치 친근하다. 연애엔 잼병이고 추리에는 사족을 못쓰는 전형적인 반사회적 성격이 나와 닮아있어서일까?

P.S: 리뷰를 쓰고 나니 이번 주말에 KBS에서 한국어 더빙으로 방영을 시작한단다. 워낙 컴버배치의 음성이 멋지지만 더빙한 느낌은 또 어떻게 달라지려나?


*  본 리뷰에 사용된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 소유됨을 알립니다. 단, 본문의 내용은 작성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신고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7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uenli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런던아이와 함께 홈즈를 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러웠어요.

    2010.11.27 09:24 신고
  2. Sha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탐정은 컨설팅 디텍티브로... 수사 능력은 법의학 지식으로...
    기타 컴퓨터 천재 기질 같은 느낌에...
    사회부적응자 기질까지 아주 제대로 만들었더군요.. 역시나 천재제작자 스티븐 모펫답습니다.
    저도 배우의 목소리 아주 맘에 들었고...그랬는데 어떻게 더빙되려나요..
    마틴 프리먼은 호빗에서 볼 수 있겠네요

    2010.11.27 09:39 신고
  3. 블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연 어떤 작품일지 한번 봐야 겠네요.

    2010.11.27 12:52 신고
  4. 잠본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문 탐정(consulting detective)이란 말은 원작 홈즈 때부터 있지 않았던가요? 직접 사건을 처음부터 쫓는 게 아니라 경찰의 의뢰를 받아 자문을 한다는 점에서 그런 식으로 부르는 것 같던데... 아니면 이쪽의 컨설팅 디텍티브는 단어만 같고 하는 일의 내용이 다른 신조어로 본다는 설정인지요? 그냥 궁금해서 드리는 질문입니다.

    2010.11.27 15:38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작 소설에 컨설팅 디텍티브라는 말이 있었는지는 모르겠는데요. 그냥 프라이빗 디텍티브 아니었나요?

      드라마상에서는 홈즈가 컨설팅 디텍티브를 자신이 'created'했다는 표현이 나옵니다.

      2010.11.27 15:55 신고
    • 잠본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주홍색 연구' 제1부 제2장에서 왓슨에게 홈즈가 자기 직업에 대해 설명하는 장면에 나옵니다.
      http://www.literature.org/authors/doyle-arthur-conan/study-in-scarlet/part-01/chapter-02.html

      'Well, I have a trade of my own. I suppose I am the only one in the world. I'm a consulting detective, if you can understand what that is. Here in London we have lots of Government detectives and lots of private ones. When these fellows are at fault they come to me, and I manage to put them on the right scent.'

      대응하는 말로 'government'나 'private'를 사용한 것으로 보아 정부기관 소속 수사관이나 민간 흥신소 직원과는 구분되는 '개인 자영업자'로서의 탐정을 뜻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consulting'이란 말 자체가 자기는 전면에 나서지 않고 저런 직업 탐정들에게 자문을 해준다는 의미가 강하죠.

      드라마에서 '내가 이 직업을 처음 발명했다'고 설명했다면 아무래도 원작의 '아마 이런 직업을 가진 사람은 세상에 나 혼자뿐일 것'이라고 말하는 부분을 의식한 설정으로 생각됩니다.

      2010.11.27 16:39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훌륭합니다 ^^첨 알았네요 원작의 대사에 그런 내용이 있었다니... 그렇담 드라마의 설정도 원작의 오마주라 볼 수 있겠네요

      2010.11.27 19:08 신고
  5. 단호한결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를 보자마자 구해서 3편 몽땅 봤습니다.
    역시 너무 재밌었습니다. 캐릭터가 정말 매력적이더군요.
    대사가 어찌나 많고 빠르던지 자막을 읽을 새도 없었구요 ㅋ
    시즌2가 너무 기대됩니다.

    2010.11.28 09:09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에서는 마땅한 탐정 캐릭터가 없어서 써먹지도 못할 컨셉이죠. 맨날 조선 명탐정 정약용 타령이니.. 아니 무슨 정약용이 탐정이냐고. ㅡㅡ;;

      2010.11.28 16:05 신고
  6. 안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세편 다보고 벌떡 일어나서 기립박수 쳤습니다. 제가 주석달린 셜록 홈즈를 읽고 있는데 원작에 대한 오마주도 눈물겹게 고맙더군요.

    2010.11.28 13:03 신고
  7. Black Sw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이거 꼭 보고 싶던 시리즈인데 이 포스팅을 보니 또 뽐뿌질이.......아아아 빨리 어떻게든 구해서 봐야겠습니다!!

    2010.11.28 17:11 신고
  8. horrorquee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ㅋ 리뷰를 쓰셨군요!

    2010.11.29 00:14 신고
  9. 블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홈즈 역의 배우를 보니 '피라미드의 공포'(영 셜록홈즈)에서의 '니콜라스 로우'가 연상되더군요.

    헤어스타일이나 길쭉한 얼굴등이....

    2010.11.29 06:38 신고
  10. 붉은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리어티가 홈즈에게 한 방 먹이는 장면이 정말 재미있었지요.^^
    사실 원작에서의 모리어티는 홈즈 혼자만 알고 있는 악당이었던지라
    그다지 무섭다거나 최종 보스라거나 하는 생각이 잘 안 들었었기에,
    그가 일찌감치 등장해서 제대로 숙적 역할을 하는 것은 바람직한 각색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가끔 모리어티는 '정신병자 기질이 있는' 홈즈의 서브 인격이 아니었을까, 라는
    생각도 해보았다지요.^^)

    2010.11.29 08:28 신고
  11. 엘로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이런 드라마도 있군요. 재미있겠는데요. 에피소드가 1시간반 분량이니 편당 호흡은 길어서 좋을 것 같은 느낌이 ㅎㅎ, 영국 드라마라 전형적인 미드 수사물과는 또다른 느낌이겠군요. ^^

    2010.11.29 09:26 신고
  12. 셀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KBS...
    흑... 성우가.. 성우가.. -_-;

    2010.11.29 13:39 신고
  13. 천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저녁때 더빙판을 봤습니다. 보셨다면 정말 좋아하셨을 겁니다. 이렇게 잘 된 더빙은 정말 오랫만이다 싶을 정도였습니다. 화면에 뜨는 단어까지 일일이 정성스럽게 한글화 시켰고 대화도 배우의 원래목소리와는 좀 다르지만 캐릭터의 개성에 딱 맞는 목소리를 연기하더군요.

    거의 마지막에 존대말에서 은근슬쩍 반말로 말투가 바뀌는 부분도 더빙만의 매력이면서 동시에 캐릭터의 개성을 잘 살리는 요소였습니다.

    그나저나 회사 출근해야 하는데 앞으로 2주동안은 큰일났군요^^;;;

    2010.11.29 16:17 신고
  14. 도로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이 영드에 대한 관심과 인기가 높더군요! 급 당기는 중이에요 ㅎㅎ

    2010.11.29 17:24 신고
  15. Termin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심 생기네요. 드라마는 거의 보는 일이 없는데...
    90분 정도에 3편으로 1시즌이라니 포맷이 특이하군요. (제가 드라마를 안 봐서 그렇게 느끼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어쨌든 땡기네요. 국내 방영하는 걸 챙겨 보기는 어렵고...
    VOD 서비스라도 해주면 좋겠네요.
    (오타구, 사죽 오타있네요~)

    2010.11.30 15:19 신고
  16. octoch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저번에 누군가 추천한 글 읽은 기억이 있는데, 드디어 보셨군요.
    느릿느릿 인터넷 환경에서도 억지로 다운받아 보고는 단번에 뿅 갔죠.
    BBC는 참 드라마도 잘 만든다니까요. 'Jekyll'도 한 번 찾아 보세요.

    왓슨 박사 역의 마틴 프리맨은 보니깐 코미디 극 전문이더군요.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의 안내서(hitchhikers' guide to the galaxy)'에서 주인공 역도 맡았고요.

    근데 최근 '더 호빗'에서는 빌보 배긴스(!) 역을 맡았네요. 와우!!

    2010.12.03 04:41 신고
  17. 천용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닥터후와 프라이미벌로 ㅎㄷㄷ한 더빙을 보여준 김비서니까는 아마 이번에도 ㅎㄷㄷ할 거 같네요.
    (닥터후는 BBC공인인증)

    2010.12.30 14:51 신고
  18. 블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홈즈가 컨설팅 디텍티브를 자신이 'created' 했다고 하는건 아마도 'The Sign of Four'에서 가져온듯합니다.

    http://www.literature.org/authors/doyle-arthur-conan/sign-of-four/chapter-01.html

    "...That is why I have chosen my own particular profession, or rather created it, for I am the only one in the world."

    "The only unofficial detective?" I said, raising my eyebrows.

    "The only unofficial consulting detective," he answered.

    2012.09.12 11:52 신고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558)
영화 (427)
애니메이션 (113)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4)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7)
테마별 섹션 (114)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2)
IT, 전자기기 리뷰 (119)
잡다한 리뷰 (49)
페니웨이™의 궁시렁 (15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페니웨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