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이낙스'라는 회사를 아는가? 물론 알 만한 사람은 다 알거다. 그 유명한 [신세기 에반게리온]을 만든 제작사이니 말이다. 1984년, SF관련 상품을 소규모로 판매했던 동호회 성격의 작은 회사로 시작해 3년뒤, [왕립 우주군 - 오네아미스의 날개]로 과감히 애니메이션 시장에 뛰어든 가이낙스는 [톱을 노려라: 건버스터], [신비한 나라의 나디아] 등 실험적 성향과 대담한 연출로 인정받아 애니메이션계의 혜성같은 존재가 되었다.

그 후 최고의 히트를 기록한 [신세기 에반게리온]에 이어 [그남자 그여자의 사정]등 가이낙스는 어찌보면 순탄한 과정을 밟는 듯 했으나, 오타쿠적 성향에 스스로를 가둬버리는 행보를 택한다. 후속작 [프리크리]와 [마호로매틱]은 그런 가이낙스의 성향을 잘 반영하는 작품이었다. 나무랄데 없는 작화와 퀄리티를 보여주었지만 내용면에 있어서는 대중성을 배제한 그야말로 애니메이션 오타쿠들을 겨냥한 작품이 되어 버린 것이다.

ⓒ 1999 GAINAX/KGI. All Rights Reserved.

퀄리티는 훌륭하나 지나치게 오타쿠적인 성향을 보여준 [프리크리]


게다가 또하나의 문제가 있었다. 가이낙스의 대표적인 감독이던 안노 히데아키 감독이 새로운 작품활동보다는 에반게리온의 재활용에만 관심을 두었던 것이다. 실제로 그렇다할 히트작을 뽑아내지 못한 가이낙스는 과거의 영광에만 의존하려는 듯, 줄기차게 '사골게리온'의 상품화에만 몰두했고, 이로인해 사람들은 가이낙스의 작품을 점점 외면하기 시작했다.

그러던 중, [톱을 노려라2: 다이버스터]가 공개됐다. 달라진 작화, 전작 [건버스터]와는 매우 이질적인 느낌으로 다가온 [다이버스터]는 초반부터 팬들의 적지 않은 원성을 들었다. 그러나 점차 시간이 흐르면서 이같은 비판은 잦아들었고, 마침내 완결 에피소드에 이르자 매니아들은 망치로 뒤통수를 맞은 듯한 충격의 전율을 느낌과 동시에 가이낙스의 뛰어난 팬 서비스에 환호성을 질렀다.

ⓒ 2006 GAINAX All Rights Reserved.

가이낙스 회심의 역작, [톱을 노려라2: 다이버스터]


[다이버스터]를 기점으로 가이낙스는 상승세로 돌아섰다. 다시 주목받기 시작한 가이낙스는 새롭게 제작하는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극장판 4부작 계획을 발표했고 곧이어 또하나의 작품, [천원돌파 그렌라간]이 공개되었을 때 시청자들의 반응은 그야말로 폭발적이었다. [건담씨드] 같은 '이단아 건담'의 장기집권이나, [신세기 에반게리온]이후 수없이 반복되어온 아류작들의 범람속에 [천원돌파 그렌라간]의 노골적인 복고풍 컨셉은 대단한 호응을 얻었던 것이다.

ⓒ 2007 GAINAX/アニプレックス/KDE-J/テレビ東京/電通 All Rights Reserved.

복고풍 열혈로봇의 부활, [천원돌파 그렌라간]


실제로 [천원돌파 그렌라간]은 그간 애니메이션 매니아들의 성향을 누구보다도 잘 꿰뚫어 보아온 가이낙스의 역량이 총 집결된 작품이다. 나가이 고 원작의 [게타로보]를 연상시키는 열혈 로봇물의 정서를 그대로 이끌어 왔음에도, 가이낙스 특유의 거대한 스케일과 특정 캐릭터에 연연하지 않고 등장인물 모두를 주연급으로 만드는 대단한 연출력을 자랑한다.

ⓒ 2007 GAINAX/アニプレックス/KDE-J/テレビ東京/電通 All Rights Reserved.


그에 더해 [천원돌파 그렌라간]은 기본적으로 성장 애니메이션의 성격을 띈다. 주인공 시몬의 소심한 소년시절부터 청년기, 더 나아가서는 중년 이후의 모습까지 비춰주는 이 긴 시간의 흐름을 단지 27화의 이야기 속에 모두 담아낼 정도로 전개가 타이트하며, 더욱이 시몬, 요코와 더불어 3대 주요 캐릭터인 카미나를 연재 8회만에 과감히 퇴장시키는 등 파격적이면서도 과감한 시도 역시 가이낙스답다. 물론 이들 주인공들에 더해 각각의 등장인물들이 가진 개성이 잘 살아 있는것도 큰 장점이다.

땅굴생활에서 시작해 은하를 넘나드는 전개과정이 어찌보면 황당무개하고 억지스런 부면도 없지 않지만, 모든 것이 '열혈 모드'하나로 커버된다는 사실은 [천원돌파 그렌라간]이 얼마나 시청자들의 가슴속을 활활 불태우는 작품인지 다시한번 생각나게 해준다. 그만큼 '열혈'이란 단어는 [천원돌파 그렌라간]을 결정짓는 특징이자 최고의 미덕이다.

ⓒ 2007 GAINAX/アニプレックス/KDE-J/テレビ東京/電通 All Rights Reserved.


박진감 넘치는 전투장면과 포복절도할 코미디, 그리고 각종 애니메이션에 대한 패러디와 오마쥬는 그동안 여러 가지 실험적인 작품들로 축적한 가이낙스의 노하우가 기존의 매니아(혹은 오타쿠)들을 포함해 새롭게 작품을 접하는 사람들 모두를 포용할 수 있는 경지에 이르렀음을 시사한다. "내가 누구라고 생각하느냐!" , "널 믿어, 내가 믿는 널 믿는거야!" 등과 같은 주옥같은 대사가 회자되는 것도 이 작품이 이미 걸작의 반열에 들어가 있다는 방증인 것이다.

용자물이자 열혈로봇물의 한획을 그은 2007년 최대의 화제작으로 [천원돌파 그렌라간]은 가이낙스를 대표하는 이름으로 한동안 기억될 듯 하다. 그동안 잊고 지냈던 소년시절의 열혈감성을 제대로 느끼고 싶은 중년남성들에게도 강력 추천하고 싶은 작품이다.


* [천원돌파 그렌라간]의 모든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 2007 GAINAX/アニプレックス/KDE-J/テレビ東京/電通 All Rights Reserved. 에 소유됨을 알립니다.
* [천원돌파 그렌라간] 공식 사이트 :
http://www.gurren-lagann.net/

* 참고 스틸: 프리크리(ⓒ 1999 GAINAX/ KGI. All Rights Reserved.), 톱을 노려라2: 다이버스터(ⓒ 2006 GAINAX All Rights Reserved.)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저작권은 ⓒ 2007-2014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TRACKBACK :: http://pennyway.net/trackback/635 관련글 쓰기

  1. 천원돌파 그렌라간 [ 2007년 ★9 ]

    Tracked from Only Store  삭제

    천원돌파 그렌라간 [ 2007 ] 원제 : 天元突破グレンラガン 영제 : Gurren Lagann 감독 : 이마이시 히로유키 (今石洋之) 각본 : 나카시마 카즈키 (中島かずき) 제작 : GAINAX 음악 : 이와사키 타쿠 (岩崎琢) 장르 : 로봇, 메카닉 구분 : TV-Series 등급 : 13세 이상 상영시간 : 25 분 X 26화 출처 : 작품소개, 줄거리, 등장인물 텍스트 : 베스트애니메 천원돌파 그렌라간의 월페이퍼, 이미지를 더 보고 싶은 분은..

    2008/01/05 00: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ermin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7년 최고 작품 중에 하나지요.
    말씀대로 좀 황당하고 억지스러운 면도 있었지만
    "닥치고 열혈" 하나로 팬들을 끌어모으는 데 성공한 것 같습니다.
    8화에서 시몬에게 달려가는 카미나,
    24화에서 데스 스파이럴 머신을 향해 뛰어드는 키탄의 모습은 정말 최고!! ㅠㅠ

    개인적으로는 예전 애니들에 대해서 아는 게 없어서 오마주를 알아먹을 수 없었던게
    참 아쉬웠던 작품이었습니다. ^^

    2007/12/20 13:47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닥치고 열혈" 맞습니다^^

      대표적인 오마쥬로는 6화의 온천씬을 들 수가 있겠는데요, 거기보면 기존의 가이낙스 여성 히로인이 총출동합니다. [에반게리온]의 레이와 아스카, [다이버스터]의 노노 등 정말 기발하지요. 그리고 8화의 카미나 최후의 순간은 [내일의 죠]에 대한 오마쥬입니다.

      그밖에도 [게타로보]나 다른 작품들을 연상케하는 무수한 시퀀스가 등장하지요. 국내 DVD정발되면 닥치고 구입할텐데 정말 아쉽습니다. ㅠㅠ

      2007/12/20 13:51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7/12/21 19:29
  3. 술취한당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갠적으로 이런 무진장 오버하는 캐릭터를 사랑하는지라 정말 시간 가는줄 모르고 본거 같은데..

    3회인가 크로스 카운터 하는 대사도 내일의 죠 패러디 맞겠죠..

    2007/12/22 02:24
  4. 딸기맛환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혈의 모든것을 담아낸 수작이었서요

    오랜만에 불타는 +_+ 구매욕을 느끼게 하는 작품이였써요

    많은 작품들을 따돌리고 제 DVD구매0순위에 당당히 올라온 작품입니다.

    마지막화의 수많은 라간들이 출동하는 장면도 어디서 본듯하지않으세요 ^^

    2007/12/22 12:27
  5. 은사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부럽습니다. 열혈은 제가 특히 좋아하는 코드인데....

    나중에 기회가 되면 꼭 챙겨 봐야겠네요 *^^*

    2007/12/25 08:13
  6. 비에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를 읽고 보았습니다. 정말 멋진 작품이네요. 어느 순간 애니메이션에서 멀어졌던 마음이 한 순간에 돌아왔습니다. 어릴 적으로 돌아간 기분이네요. 감사합니다.

    2007/12/26 05:55
  7. 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히 좋은 리뷰네요 한가지 태클을 걸자면 용자물은 아니죠 ^^

    용자물은 가오가이거 다간 j캅스 선가드 이런것들이죠

    2007/12/26 19:53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칭찬 감사드립니다. 근데 저는 용자물로 해석하고 싶습니다. [그렌라간]을 보면서 [그레이트 다간]의 느낌을 받을 수 있었거든요. 로봇의 디자인이나 합체개념도 다분히 용자물을 떠올릴만한 컨셉이었다고 판단됩니다^^

      2007/12/26 20:27
  8. moONFLOW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니웨이님의 소개글로 지금 한창 '닥치고 버닝'중입니다. 아아..심각해요 -_-a

    2007/12/28 18:26
  9. Rukx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니메이션과 거리를 멀리 했던 저도 저 답지 않게 푹 빠졌던 애니메이션입니다. 라이벌이던 비랄과 함께 그렌라간에 올라서 "내가 누구라고 생각하느냐!"를 외칠 때의 전율이란.....아흐!

    2007/12/28 21:38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열혈물 답지않게 선과 악의 이분법도 상당히 불명확한것이 역시나 가이낙스 스타일임을 나타내는것 같습니다. 비랄과의 콤비플레이는 전율 그 자체죠.. 덜덜덜...

      2007/12/28 21:40
  10. 쉐도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물만......맛보다가.....

    이런 열혈물을 맛보다니.........

    ..........것참.......

    .................................불타오르더군요.[나가 누구라고 생각하느냐!!!!!!!!!!!11]

    2007/12/30 04:39
  11. 페이비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기대감 200%네요!
    아이팟 터치 구입기념 돌릴 애니로 이걸 꼽았는데, 잘했다는 생각이! ㅎㅎ

    2007/12/30 21:07
  12. 장대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학교때까진 가이낙스 하청업체에라도 취직하는게 꿈이었는데...
    그래도 저는 '선라이즈'의 용자물이야말로 진정한 열혈이라고 생각합니다^^

    2008/01/02 23:29
  13. 망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만 보고 애들용이라고 생각하고 안봤더랬습니다.
    페니웨이님 리뷰를 읽고 보기 시작했는데...
    이거 장난 아니군요.
    가이낙스로 말하자면 입담좋은 이야기꾼 같은 느낌입니다.
    군데군데 사기도 좀 치고, 여기저기서 들은 얘기도 좀 섞어놓고
    그러면서도 이야기에 빠져들게 하는군요. 정말 대단해요.
    군데군데 섞어놓은 오마쥬들도 꽤 재미있었습니다.
    좋은 리뷰 감사해요~

    2008/01/04 17:23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속된말로 "오덕정신"이 무엇인지를 명확히 보여주는 회사가 바로 가이낙스입니다. 끊임없는 실험정신에 더해 매니아들이 원하는 그 무엇인가를 끄집어 내는 놀라움이 있지요. [다이버스터]의 마지막 장면때는 좀 과장해서 숨이 멎는줄 알았습니다. (이거 미리 말하면 안되나요? ^^;;)

      2008/01/04 17:28
  14. 아도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 마지막 ' 인용의 목적 ' 이 문구를 넣어야 하나요? 큰일이네.. 저도 상당히 많은 애니메이션 소개를 했는데 말이죠. 으흠.;; 이거 참 재밌었습니다. 트랙백합니다.

    2008/01/04 23:59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입니다, 아도니스님^^

      현재 저작권법과 관련해 해당 작품에 대한 스샷은 인용에 한해서만 합법적인 보호를 받을 수 있습니다. 자세한건 옆의 공지사항을 참고해 보시길 권합니다^^

      2008/01/05 08:26
  15. 페이비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까지 '닥치고 버닝' 끝냈습니다. 아아 정말 간만에 끓어오르는 애니를 감상했네요.
    스피디한 전개가 무엇보다도 맘에 들었습니다. 다 보고 1화를 다시 보니 느낌이 참 다르네요.
    주제가도 대단히 맘에 들어서 MP3로 넣어둘까 생각 중..

    1화를 만들 당시에는 시몬 옆에 그친구가 그런 컨셉으로 계속 있을 예정이었나봐요? ^^

    2008/01/06 13:00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랑 똑같은 과정을 밟으시는군요^^

      저도 다 보고 1화를 다시 봤는데, 처음 설정상에 나온 인물이 안나왔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주제가는 거의 뭐 애청곡이 되어버린 듯.. 오프닝의 첫소절에 나오는 전기기타의 굉음은 최고죠!

      2008/01/06 13:11
  16. D-Rus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늘을 뚫는 나의 드릴!

    정말 제미있게 보았습니다. 가이낙스의 애니메이션이 식상해지다가 그랜라간 하나로 인하여 나디아부터 다시 보고 있답니다 ^^

    좋을 글 잘 보고 갑니다 ^^

    2008/01/09 15:27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확실히 가이낙스 작품은 범상치 않은 그 무엇인가가 있지요. 저는 이번에 개봉하는 에반게리온 신극장판:서 를 엄청 기대하고 있습니다^^

      2008/01/09 15:30
  17. 건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천원돌파 그렌라간 저도 정말 재밌게 잘 봤습니다.
    링크걸어갈게요~^^

    2008/02/28 08:59
  18. ajffls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반게리온 다음으로 대단한 애니다. 2등으로 쳐주마.
    (재미에선 1등일지도...)



    (만화를 재미로만 평가하지 않는 나......?)

    2008/08/21 00:50
  19. 햄스터9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벼르고 있다가 드디어 시간내서 하루만에 돌파했는데, 역시 재미있습니다. 극장판이 나온다던데, 기다려집니다.

    2008/08/24 01:56
  20. 아르미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이버스터를 봤습니다.
    확실히 시간의 흐름에 따라서 작화의 질적인 부분이 엄청나게 발전했다는 게 느껴지더군요.
    뭐, 열혈과 근성은 일본의 청소년 타겟 애니에서 왕도라고 할 수 있는 작품이지만,

    강대한 적에 대해서 대화를 거부하고 적으로 규정하고 지구(!)를 던져서라도 이겨야만 한다던지,
    물리적인 한계를 열혈과 근성이라는 정신적인 면으로 해결하겠다는 발상...
    그 외에도 여러가지 부문에서 묘하게
    이 작품만은 과거 일본 군국주의의 그림자가 겹쳐지는 것 같아서 조금은 씁쓸했습니다.

    2008/10/06 20:20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상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군국주의의 색체를 발견할 수 없는 작품을 고르는게 더 힘든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메카닉 애니메이션의 바이블로 추앙받는 건담부터 시작해 최고의 퀄리티를 보여줬던 공각기동대 SAC에 이르기까지 군국주의의 색체는 일본인들의 정신에 강하게 자리잡고 있는 일종의 문화적 현상이라봐도 무방할 듯.

      2008/10/06 20:26
  21. okt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그림만 보면 왠지 웃길거 같아요. <풀 메탈 패닉> 분위기도 느껴지는군요. 2007년이면 비교적 최신작인데 전체 줄거리가 완결 되었나요? 이제 완결되지 않은 시리즈는 건드리기 무섭다능ㄷㄷㄷ

    2010/02/13 11:00

BLOG main image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영화, 애니, 드라마, 만화의 리뷰와 정보가 들어있는 개인 블로그로서 1인 미디어 포털의 가능성에 도전중입니다.
by 페니웨이™
>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435)
영화 (372)
애니메이션 (106)
드라마, 공연 (22)
도서, 만화 (81)
괴작열전(怪作列傳) (145)
고전열전(古典列傳) (29)
속편열전(續篇列傳) (37)
테마별 섹션 (102)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188)
IT, 전자기기 리뷰 (114)
잡다한 리뷰 (55)
페니웨이™의 궁시렁 (148)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페니웨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