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2007년 여름시즌의 빅3로 불리던 [스파이더맨 3],[슈렉 3],[캐리비안의 해적 3]가 기대이하의 모습을 보여 주어서 인지 시리즈 3편은 "식상한 영화'라는 고정관념이 생길만도 한데,
이런 와중에 또 한편의 3편이 개봉을 기다리고 있으니 이름하여 [오션스 13]. 잘 아시다시피 이 작품은 스티븐 소더버그가 감독하고 조지 클루니, 브래드 피트, 맷 데이먼 등 웬만한 영화들에서 원톱 주연이 가능한 기라성 같은 스타들이 득실대는 초호화 캐스팅 영화다. 옛날에야 [타워링]이나 [머나먼 다리]같이 호화 캐스팅을 한 영화가 꽤 많았지만 스타들의 개런티가 천정부지로 치솟은 요즘은 이런 영화를 접하기가 상당히 어렵다는 면에서 오션스 시리즈는 눈길을 끈다.

ⓒ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오션스 시리즈의 매력은 이와 같이 스타들이 한 영화에 출연한다는 것과 장르적인 특성, 즉 치밀한 계산하에 범죄계획을 완성시키는 하이스트(Heist)영화 특유의 기발한 아이디어에 있다. 덕분에 [오션스 11]은 리메이크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대대적인 성공을 거두었다. 아니나 다를까 이 작품은 [오션스 12]라는 제목으로 돌아와 케서린 제타존스와 뱅상 카셀이라는 또 다른 스타들까지 가세시키며 판을 키우게 된다. 그러나 예상과는 달리 맥빠진 스토리에 전편의 치밀한 각본은 어디로 갔는지, 스타들의 얼굴을 처다보는 것 외엔 별다른 특징없는 작품으로 상당한 원성을 샀다.

그렇기에 3편을 기대한 관객들이 많았든지 많지 않았든지 [오션스 13]이 전편에 비해 여러모로 불리한 입장을 가지고 있는건 사실이다. 전편이 망쳐놓은 플롯의 엉성함을 어떻게 원래대로 돌려놓을 것인가 하는 본질적인 문제 외에도 줄리아 로버츠 라는 초특급 스타가 출연하지 않는다는 사실 때문이다.

ⓒ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줄리아 로버츠의 공백은 생각보다 크다.


사실 [오션스 11]만 놓고 본다면 줄리아 로버츠는 있어도 없어도 그만인 캐릭터였을지 몰라도 [오션스 12]에서 보여준 그녀의 존재감은 실로 대단한 것이었다. 실제로 [오션스 12]하면 필자부터도 줄리아 로버츠와 브루스 윌리스가 나오는 '그 장면' 밖엔 기억나지 않기 때문이다. 엎친대 덮친 격으로 캐서린 제타존스마저 나오질 않는다니 자칫하면 영화가 꽃미남만 득실대는 '여성전용' 영화가 될지도 모를 판이었다.

놀랍게도 [오션스 13]은 알 파치노라는 거물을 영입한다. 여배우가 전무하다시피한 영화에 남성적인 카리스마가 좔좔 흐르는 알 파치노라니! 이건 좀 아니다 싶은 분들도 계실지 모르겠다. 이에 더해 이 작품에서는 앨런 바킨이란 여배우가 홍일점으로 등장한다. 명백한 미스 캐스팅이라고? 천만에! [오션스 13]의 재미는 바로 여기에서 출발한다.

앨런 바킨은 속된말로 '한물 간' 여배우다. 톱스타 줄리아 로버츠나 캐서린 제타존스를 대신할 여배우라고 홍보하기엔 무리가 있다. 그녀의 전성기는 1980년대~1990년대 초까지로 이후의 활동들은 극히 마이너적인 성향을 보이고 있는데, [오션스 13]는 앨런 바킨 본인에게 있어서도 간만의 큰 작품인 셈이다.

ⓒ Universal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앨런 바킨과 알 파치노의 1989년작 [사랑의 파도]


그런 그녀의 전성기 시절, 인기의 절정에 섰던 영화가 1989년작 [사랑의 파도]다. 이 작품은 한동안 슬럼프에 빠져 허우적 거리던 알 파치노가 당당하게 재기에 성공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한 중요한 영화로서 만약 이 작품이 성공하지 못했다면 [대부 3]의 마이클 콜레오네도, [히트]의 빈센트 반장도 만나지 못했을지 모을 일이다. 바로 이 시절 매력넘치는 두 남녀가 자그마치 18년만에 [오션스 13]에서 다시 공연하게 되는 것이다. 옛추억을 기억하는 이들에게는 뜻밖의 선물이 아닌가!


ⓒ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무려 18년만에 스크린에 함께 출연한 알 파치노와 앨런 바킨


그에 더해 오션스 시리즈의 터줏대감 가운데는 앤디 가르시아가 있다. 앤디 가르시아와 알 파치노, [대부 3]에서 마피아 가문의 일대기를 훌륭하게 마무리한 두 배우가 이젠 관록있는 중견배우로 다시 한 스크린에 그것도 무려 17년만에 선다는 사실 역시 영화를 즐기는 분들이라면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 Paramount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앤디 가르시아와 알 파치노의 만남도 [대부 3]이후 17년만이다


한가지 더 말해줄까? 앤디 가르시아와 앨런 바킨은 1988년작 [필사의 추적 (Blood Money: The Story Of Clinton and Nadine)]에서 공연한지 19년만의 재회다. 이렇게 세 배우의 이런 각기 다른 인연을 이 한 작품에서 돌이켜보는 재미야 말로 스타시스템이 총동원된 오션스 시리즈가 아니고선 좀처럼 보기 드문 광경인 것이다.

천만다행으로 많은 분들이 우려하는 것처럼 [오션스 13]은 전작과 같은 엉성한 각본을 보여주진 않는다. 오히려 이 작품은 [오션스 12]보다는 [오션스 11]에 가깝다. 물론 시리즈의 특성상 진부함이라던가 억지스러움이 남아있긴해도 관객의 두뇌를 즐겁게 해줄 요소는 군데군데 잘 배치되어있다.

ⓒ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한가지 아쉬움이라면 전작의 줄리아 로버츠 씬같은 포복절도할만큼 강한 코미디가 부족하다는 것. 물론 영화전반에 유머스러함이 줄줄 흐르긴 하지만 강한 한방이 좀 아쉽다. 이것으로 오션스 시리즈도 마지막이라고 하니 그러한 아쉬움은 좀 더 진한 여운을 남기게 마련이다. 올 여름 빅3의 실망스러움에 비한다면 [오션스 13]은 나름대로 기대치 만큼의 보상은 안겨준다. 이미 북미에선 [캐러비안의 해적 3]를 깨고 박스오피스1위를 탈환했다는 훈훈한 소식도 들려오고 있다. 가벼운 마음으로 멋진 스타들의 활약상을 기대해 보시기 바란다.



* [오션스 13]의 모든 스틸 및 사진은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 Warner Bros. Entertainment Inc. 에 소유됨을 알립니다.

* 사랑의 파도(ⓒ Universal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대부3 (ⓒ Paramount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오션스 트웰브(ⓒ Warner Bros. Pictures. All rights reserved.)

 
신고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7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노몰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런티만도 불가사의한 영화 같아요. 어떻게 그 많은 스타들을 모두 캐스팅 했는지...

    개인적으로는 어리숙한 소년같은 캐릭터의 맷 데이먼이 인상적이었습니다. 특히 진지한 제이슨 본과 연결해서 생각해보면 더 재밌더라구요.^^

    2007.09.30 18:18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게런티는 소더버그 감독이기때문에 기꺼이 적게 받는 걸로 배우들끼리 합의를 봤다는 얘길 들었습니다 ^^

      그러고보니 맷 데이먼은 올 한해 엄청 달리는군요. 작년말의 [디파티드], [굿 셰퍼드]부터 [오션스13]에 [본 얼티메이텀]까지 연속 히트 기록중.. 조만간 브래드 피트의 아성을 넘어설 듯 합니다.

      2007.09.30 18:51 신고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556)
영화 (425)
애니메이션 (113)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4)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7)
테마별 섹션 (114)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2)
IT, 전자기기 리뷰 (119)
잡다한 리뷰 (49)
페니웨이™의 궁시렁 (15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페니웨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