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아이를 키우는 부모라면 공감하시겠지만 남자아이들이 좋아하는 콘텐츠를 꼽으라면 단연 로봇과 공룡입니다. 저도 그랬고 말이죠. 아빠를 닮아 로봇을 특별히 좋아하는 아들 녀석을 데리고 브이센터는 몇 번 데리고 갔습니다만 어쩐지 공룡이 메인 테마인 곳에는 가본 적이 없어서 어제 휴일을 맞이하여 가볼 만한 곳을 찾아봤습니다.

서울 인근으로는 남양주 지역에 두 군데가 검색됩니다. 한 곳이 오남공룡체험전시관이고 또 한 곳이 미호박물관이란 곳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사설박물관의 스케일이나 구성 자체가 너무 뻔한 감이 있어 큰 기대를 하는 편이 아닙니다만 나름 미호박물관쪽이 평이 더 좋은 것 같아 목적지를 정하게 되었지요. 휴일이라 차가 막힐 줄 알았는데 의외로 한번에 통과. 내부순환로에서 강변북로로 진입해 한 20~30분 정도 걸린 듯 합니다.

개관시간 10시에 딱 맞게 도착하니 우리가 개시손님 입니다. 허… 인기없는 곳인데, 굳이 찾아왔나 싶은 생각도 들었지만 여기까지 왔으니 뭐… 표 끊고 들어 갔습니다. 24개월 미만 유아는 무료. 그 이상은 6000원. 성인은 7000원. 부모와 아이 한 명이면 딱 2만원이 나옵니다.

사실 정식 명칭이 미호박물관으로 화석관, 광물관, 곤충관, 민속관 등 여러 전시관이 함께 있는 자연사박물관이기 때문에, 공룡만을 전문으로 하는 박물관은 아닙니다. 실제로 입구와 연결된 3층에는 식물이나 고생물의 화석 등이 전시되어 있더군요. 아들 녀석이 살짝 실망하는 눈치… 큼직한 메머드 모형을 보고도 별 반응이 없습니다.

그래서 과감히 3층은 패스~ 2층의 공룡전시실로 직행했지요. 2층에 오니 오~~ 제법 공룡박물관 느낌이 납니다. 여기 저기 빅사이즈의 공룡 모형이 우렁찬 소리와 함께 움직이고 있고, 뼈 화석도 전시되어 있어서 볼만합니다. 공룡의 사이즈가 제법 커서 나이 어린 아이들은 조금 무서워할 수도 있겠네요.

 

 

뭐니뭐니해도 공룡의 백미는 티라노 사우르스죠.

 

그리고 트리케라톱스도 빼놓을 수 없죠.

포토존에서 엄마와 한 컷.

전시실에는 화석도 제법 많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의외로 아들 녀석이 가장 좋아했던 건 발굴체험장. 사실 별 건 없습니다. 공룡 뼈 모형 위에 편백나무 큐브를 깔아놓고 아이들이 찾아보도록 만들어 놓은 장소입니다. 뻔한 놀이시설인데도 아이들이 신나게 공룡뼈를 찾아내려고 부지런히 움직이더군요.

야외전시장으로 나왔습니다. 일종의 공원인데, 여러 가지 초식 동물의 모형들이 전시되어 있어 사진찍기에 좋습니다. 전망도 나쁘지 않아서 날씨가 따뜻할 때는 나들이 기분도 한껏 낼 수 있을 듯 합니다.

역시 포토존에서 한 컷.

투어를 하고나니 배가 슬슬 고파집니다. 사실 단점이 근처에 맛집을 찾기가 어렵다는 것인데, 박물관 내부의 레스토랑에 대한 꽤 평가가 좋습니다. 셰프가 달인에 나왔다나 뭐래나… 해서 파스타나 화덕피자 같은 메뉴를 먹을 수 있습니다. 가격은 조금 쎈 편인데, 입장객에 한해 한 메뉴당 2000원씩 D/C를 해줍니다. (그래도 비싸긴 함 ㅜㅜ) 울 마눌님께서 기분을 좀 내고 싶으시다며 할 수 없이 여기에서 점심을… 흑.. ㅜㅜ

점심시간쯤 되면 제법 많은 방문객이 찾아옵니다. 주차공간이 부족한 편은 아닌데, 그 주차장이 꽉 찰 정도이니 많이 찾아오는 편이지요. 아쉬운 건 투어시간이 1시간을 채 못 채울 만큼 그리 볼거리가 많지는 않다는 것인데, 대신 입장시 받은 스티커를 붙이고 있으면 외부와 내부를 오가는데 별다른 제약을 두지 않아서 아이가 원하는 만큼 왔다갔다 실컷 구경을 하고 나올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해서 황금 같은 휴일을 아들과 함께 보낼 수 있었네요. 뭔가 좀 아쉽지만 그래도 아이가 좋아했다는 것을 위안으로 삼습니다. 이제 어언 육아 생활 5년에 접어들어 좋은 아빠노릇하는 것도 익숙...하긴 개뿔이. 점점 더 힘이 드네요. ㅜㅜ 이상으로 미호박물관의 견학기를 마칩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남양주시 지금동
도움말 Daum 지도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7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로시난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기가 공룡을 좋아한다면 `과천과학관`도 괜찮을 것 같아요.. 어른인 제가 봐도 구성이 잘되있더라고요..

    2017.03.03 08:31 신고
  2. <투머로우>김기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훈훈한 포스팅이
    잊을 만하면 올라오니 참 좋습니다^^
    지난 설에 고성의 공룡박물관에 갔는데
    아니나 다를까, 딸이 약간 실망을 하더군요.

    저희 집이 노원구니까 마침 서울에서는 멀지도 않고...
    한 번 가 봐야겠습니다.
    그러나 저러나 박물관 이름이 왜 미호박물관인 걸까요?
    대표님이 일본문화 덕후?? 아니겠지요....

    2017.03.04 05:57 신고
  3. 오바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 가지고 있는 입장에서.. 감사한 포스팅입니다.
    전 멀기는 해도 안면도쥬라기공원 추천 드립니다. 2번다녀왔는데.. 어린도 아이도 만족할만한곳이지요.
    가격은.....사악합니다.. 그래도.. 쓸만은 합니다.

    2017.03.14 11:20 신고
  4. 셀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보고 지난 주말에 다녀왔습니다~
    식당은 3월 26일까지만 운영한다고 되어 있더군요. 맛은 괜찮았더랬지요.
    21개월차 둘째는 공룡들을 무서워하더군요. ㅎㅎㅎ
    날씨 좋은 날 바깥을 돌아다니는게 꽤 괜찮을 듯 합니다.
    다음에는 주변 적당한 식당을 먼저 수배해본 후에 가볼까 해요. ㅎㅎ

    2017.03.20 11:54 신고

◀ Prev 1 2 3 4 5 6 7 8 ··· 49  Next ▶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557)
영화 (426)
애니메이션 (113)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4)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7)
테마별 섹션 (114)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2)
IT, 전자기기 리뷰 (119)
잡다한 리뷰 (49)
페니웨이™의 궁시렁 (15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페니웨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