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 Bioskop Film, H.M. Television Company, Punch Productions. All rights reserved.


어렸을때는 이 영화를 보면서 미친듯이 몰입되는 주인공들의 열연에 빠져들었고, '역시 더스틴 호프먼!'을 연발하며 감탄했다. 영화의 내용이 얼마나 슬픈 것인지는 온전히 이해하지 못한채....

얼마전 영화를 다시 봤다. 아들을 늘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아버지와 충실하게 가족을 부양하는 아버지를 존경하는 아들. 그러나 '어떤 사건'을 계기로 급속하게 틀어진 부자관계, 어딘가 어색하고 망가진 가족간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는 클라이막스에서 눈물이 터져 나왔다.

'아버지...난 보잘것없는 놈이에요. 그건 아빠도 마찬가지고요'

'난 보잘 것 없는 사람이 아냐!'

'당신은 그냥... 열심히 일한 수 만 명의 사람 중 흔한 한 명일 뿐이란 말이에요'

열심히 살아온 가장에게 주어지는 평가가 수많은 일개미 중 하나일 수 밖에 없는 세상. 집안을 일으킬 훌륭한 자식에 대한 부모의 기대와는 달리 결국 현실의 장벽에 부딪혀 아버지와 똑같은 삶을 사는 것 외에 선택지가 없는 아들. 누구나 알고 있지만 선뜻 겉으로 드러내지는 않는 불편한 진실이 요즘에서야 더욱 더 절실하게 느껴진다. 가족만이라도 따스한 시선을 보낼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 족하련만, 가부장적 질서의 해체와 동시에 여전히 동일한 의무를 짊어진 우리의 아버지들은 너무나도 고독하고, 그들이 짊어진 삶의 무게가 무겁다.








신고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7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즈라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그렇게 돌고 도는......... 서글플 뿐입니다.
    같은 경우는 아니지만, 류승완 감독이 부당거래에서 최철기 캐릭터에
    대한민국 아버지를 투영시켰다고 말했죠.. 그렇게 생각하고 최철기의 모습을
    정리해보니 눈물이 핑돌더군요...

    2011.09.07 11:20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신의 숙명을 다시 아들에게 전해줘야 하는 부모의 심정...이젠 조금 알것 같습니다. 유독 자식 챙기기를 좋아하는 한국의 부모들이 '내 자녀만큼은....'을 바라며 만들어 놓은 지금의 모습은 제가 자라났던 환경보다 더 악화되어있어 아이러니하기까지 합니다만..

      2011.09.07 11:35 신고
  2. 붉은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심히 일한 수만명 중의 한명'인 것이 어딥니까.
    저는 열심히 일하지 않는 수십만명 중의 한명인 걸요...^^;

    원샷토크 중 유일하게 못본 영화군요. 케이블에서 언젠가 해주려나...

    2011.09.07 12:27 신고
  3. 그린게이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버지로 살아가다보니 예전 교과서에 나오던 '인생은 고해'라는 말이 참으로 실감 나더라구여 ㅎㅎ. 짧지만 깊이 있는 글 잘 읽었습니다. 살면서 딱 한번 본 영화인데 다시 보고 싶어지네요. 감사합니다^^

    2011.09.07 13:48 신고
  4. 나이트세이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지 않은 영화이고 '가부장'이 주는 권위적인 냄새가 어릴 때부터 싫었는지라 그다지... 연세 드시면서 사그라들긴 했지만 제 아버지께서 그런 면이 강하셨거든요. 매일 '가정의 평화를 위해'를 강조하셨지만 결국 원하시던 건 자기 만족이었던... 당신께서 원하셨던 건 '가족'이 아니라 자길 떠받들어주는 '조직'에 불과했어요.

    2011.09.07 18:06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어쩌면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가정도 말씀하신 상황과 크게 다르진 않울겁니다. 저 역시 가부장적인 분위기를 좋아하진 않습니다만 요즘 세상에서의 아버지란...그냥 돈버는 기계처럼 전락한거 같아요.

      2011.09.07 18:13 신고
  5. 사이보그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아라. - 푸쉬킨

    어릴땐 이해 못했던 이 귀절이 언젠가 부터 이해가 되시 시작 하더군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2011.09.08 10:09 신고
  6. 이사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 적 없는 영화지만은 설명해주신 부분만으로 가슴이 짠하네요...

    2011.09.08 20:45 신고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556)
영화 (425)
애니메이션 (113)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4)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7)
테마별 섹션 (114)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2)
IT, 전자기기 리뷰 (119)
잡다한 리뷰 (49)
페니웨이™의 궁시렁 (15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페니웨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