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로 14번째 행사를 맞이하는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SICAF) 2010이 7월 21일에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식을 올렸습니다. 우리나라 최대 만화 및 애니메이션 축제로 국내외 애니메이션과 만화 캐릭터들을 만날 수 있는 자리였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장을 들어서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이 바로 '허영만 특별전' 부스입니다. 현역 작가로서는 가장 왕성한, 그리고 높은 지명도를 가지고 있는 허 화백의 지나간 작품들 및 그의 작업공간, 후배 작가들의 오마주 등이 다채롭게 전시되고 있었지요. 이번 SICAF에서 가장 돋보이는 기획전시였습니다. 아쉽게도 허영만 화백을 직접 만나지는 못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하나의 기획전시는 한일 요괴전입니다. 저는 뭐 이쪽 장르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일본의 장수 만화인 [게게게의 기타로]가 보이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억의 애니메이션 [개구장이 스머프]도 눈에 띕니다. 가가멜, 아즈라엘, 똘똘이, 투덜이 등 개성강한 캐릭터들이 일품이었던 인기작이죠. 얼마전에는 3D로 제작중이라던 얘기가 있던데 얼마나 완성되었는지 궁금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연실에서는 [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의 엔드 크레딧 시퀀스를 제작한 김소연 애니메이터와의 토크쇼가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외국 애니메이션에 참여하는 한국인 고급인력이 이렇게 많은데 왜 정작 국산 애니메이션은 명맥이 끊어지다시피 한 건지 씁쓸한 마음이 앞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행사에 어김없이 등장하는 분들이죠. 더운 날씨임에도 아이들을 즐겁게 해주기 위해 탈바가지를 쓰고 계신 알바분들.. 고생이 많으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트랜드인 3D 체험장은 빼놓을 수 없는 코너죠. 이밖에 4D 체험을 위한 버스도 있어서 아이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동전사 건담] 30주년을 기념하는 '건담 특별관'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어쩌면 가장 많은 사람들이 몰려든 곳이기도 했죠. 저는 이미 PiFan에서 그 열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만 이곳 SICAF에서도 건담의 인기는 대단했습니다. 참고로 부스 입구에는 연방군 제복을 입고 안내를 하는 미모의 도우미 양이 계십니다. 흠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건담 앞에서 찍은 사진 한 장 첨부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행사장 한쪽에서는 국제디지털만화 공모전 시상식이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머털도사]로 유명한 이두호 화백이 참석하셨더군요. 행사귀빈으로 참석중이어서 싸인은 받지 못했습니다.ㅠㅠ 아래 두 번째 사진에서 눈을 감고 계신분이 이두호 화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밴드 스테이지에서는 음악밴드를 소재로 한 만화들을 소개해놓고 있었습니다. 여기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작품이 [도로시 밴드]와 [Beck]이죠! 개인적으로 홍작가님의 [도로시 밴드]를 너무 재밌게 봤었는데요, 전시장에는 프랑스어로 출간된 [도로시 밴드] 단행본이 전시되어 있더군요. 책의 퀄리티가 ㄷㄷㄷ... 국내에도 이런 하드커버 판본이 나와줬으면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김에 [Beck]의 멤버들과 함께 한 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SICAF에 게임관련 부스가 꽤 많은 공간을 차지하고 있다는 건 한편으로는 의아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조금 불편하기도 하더군요. 요즘 만화,애니메이션을 전공하는 인재들이 대부분 게임쪽으로 빠져나간다는 건 익히 알려진 사실. 이렇게 계속 인력이 누출되면 과연 한국 만화와 애니메이션의 미래는 있을까요? 만화로는 돈 못번다. 밥굶고 밤샘하기 일쑤다.... 등등 거의 2,30년 전부터 들어오던 이 바닥의 근로조건이 제자리인 이상 어쩔 수 없는 일이겠지요. 저 역시 분야는 다릅니다만 2,30년부터 노력과 기여도에 비해 인정받지 못하고 늘 음지에 가려있는 직업을 가지고 있는터라 더 마음이 아픕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14회째를 맞는 장수 행사이긴 합니다만 일각에서는 '돋보잡'으로 전락했다는 얘기도 들리고 실제로 내실이 없는 행사라는 느낌도 많이 듭니다. 흥행성이 충분히 있는 행사인데도 그에 걸맞는 거물급 인사들을 초정하지 못해 관심도가 떨어지는 것도 문제이고 관객들을 위한 풍성한 이벤트도 뭔가 모자른 듯 한 느낌이죠. 해외 유관업체들과의 협력도 부족해 보이고..... 아무튼 뭔가 여러모로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내년부터라도 알찬 행사로 거듭날 수 있길 바라며 이상으로 SICAF 2010 관람기를 마칩니다. - 페니웨이™





신고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7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체불명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도 열렸군요...
    정확히는 잊고있었는데;;; 이곳에서 건담엑스포를 여는거였군요?;;;
    25일까이였던것 같은데 누군가와는 같이가야겠는데...흠..

    2010.07.23 14:53 신고
  2. 서울마니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보았습니다. 그리고 뼈있는 의견도 정말로 감사합니다

    2010.07.23 15:45 신고
  3. 이사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진짜 재밌어 보여요*.* 근데 마지막 글이 서글프네요.
    저런 행사가 듣보잡으로 전락했다니...ㄷㄷ 전 저런 행사 갈 여유도 없는데...ㅠㅠ

    2010.07.23 16:36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확실히 10년전만해도 Sicaf하면 굉장히 기대되고 그랬는데 어느순간에서부터인가 그들만의 잔치처럼 되어버렸죠. 흥행성이 있는 행사인데도 잘 살리지 못해 안타까워요.

      2010.07.23 16:35 신고
  4. 냐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 sicaf 시작한해에 저도 애니메이터로서의 경력을 시작했죠 지금은... 시간이 지나 한가정의 가장이
    되고나니 더이상 꿈만 쫓을수는 없더군요 지난4월 애니경력을 접었습니다 10년을 넘도록 이분야에
    매진해 왔지만 위글에 페니님이 언급하신 이업게의 상황은 갈수록 악화 되더군요 결국 경제적 부담을
    견디다 못해 지금은 다른 일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랜시간 몸담아 왔던일에대한 애정은 끊을수가
    없더군요 그래서 미약하나마 남은 시간을 이용해 개인작품에 도전해 볼 생각 입니다.

    2010.07.23 18:58 신고
  5. SMIT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년휴가 가기 1주일 전이 06년 시카프여서 개안습말년 딱지 붙이고 나왔지요.

    (결국 강철형제는 구경도 못해보고 1주일을 개기다 나오니 아 이건 아니잖아...)

    * 강철형제 - 카게야마 히로노부, 엔도 마사키로 구성된 2인조. (현재 둘 다 잼 프로젝트 멤버)

    아무튼 일본은 현재 건담엑스포 (9/3 종료예정) 진행중이라 가고는 싶은데...

    후우, 토미노 옹도 스쳐가고... 이번 년도는 건담과의 운은 하락세인가 봅니다.

    덤. 남자는 연방, 여자는 지온...

    더머. 그래야 내 라이벌이다! 라는 대사, 맘에 듭니다!

    2010.07.23 22:34 신고
  6. 천용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간도 그렇고 진행되는 상황도 그렇고 정말 그냥 대충 치르다가 끝내려는 포스가 강하네요...

    별로 안 끌립니다...예전에 여기서 돌아온 영웅 홍길동 본 게 기억에 남네요...

    P.S. CinDi 유료 아이디 카드 신청했습니다. 도움이 많이 될 영화제의 느낌이더군요.

    2010.07.24 08:40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요 몇년전부터 흐지부지이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간간히 원로급 작가들 특별전 보는 맛이 짭잘했는데 올해 허영만 화백이 특별전으로 선정된거 보니 세대교체가 느껴집니다. (아 물론 저는 허영만 화백을 엄청 좋아합니다^^)

      2010.07.24 09:30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나저나 CinDi 유료 아이디는 선착순 150명이던데 용케 구하셨군요. 아님 그만큼 관심들이 없다는 건지.. ㅡㅡ;;

      2010.07.24 09:31 신고
    • 천용희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자에 한표 던지고 싶네요...

      5월 31일에 모집 시작한게 아직도 수가 남아도는 거 같으니...-_-;;;

      2010.07.24 13:14 신고
  7. 하늘걷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주요 출판사 들이 시카프 초창기에는 행사 주최에 관련해서 많은 일을 했었는데 최근 들어서의 불황으로 굵직한 출판사 들이 빠져나가다 보니 더더욱 이상해진 것 같기도 합니다. 하긴 제가 출판사 다닐 때에도 부스 내고 나가면 시카프냐 아니면 재고 떨이 하러 나온 거냐고 말이 많았을 때이기도 한데 그래도 요즘의 시카프는 이전과는 달리 뭔가 맥이 빠진듯한 느낌도 옵니다. 개인적으로는 한번 가보고 싶긴한데 지리적 여건이 너무 멀고 멀어서 힘드네요 덕분에 그나마 좋은 구경을 한 것 같습니다. 허영만 선생님도 이두호 선생님도 모두 여전히 잘 지내시는 듯 하니 그런면은 참 좋네요......^^;

    2010.07.24 11:30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차라리 재고떨이라도 대형 출판사들이 참석했으면 좀 더 나았을텐데 그런게 전무하더군요. 이상하리만치 차분한 행사여서 오히려 좀 어색했습니다.

      2010.07.24 11:33 신고
  8. 헬몬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게는 1995년 1회 대회부터 꾸준히 보러갔던 추억이 깃든 곳이죠.
    심지어 군대 휴가나와서도 열흘 휴가에서 나흘을 연속으로 가기도 했었답니다.

    그 시절에는 만화책들도 재고들을 많이 팔아서 더더욱 좋았는데

    2000년대 와서 정말이지 내실이 없어졌다는 느낌이 팍팍팍 들어오더군요.

    그리고 서울시장이던 당시 이명X이 와서 찍찍 웃는 쥐낯이 나이트메어에 나오던 프레디 크루거가
    멋져보일 정도로 끔찍한 몰골이라서 덜덜덜

    안 가본지도 몇 해가 지났는데,관심을 안 두니 열린지도 몰랐습니다.
    페니웨이님 글을 보기전까지,

    2010.07.24 13:47 신고
  9. attuen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시명 : 건담 수퍼 엑스포 동경 2010

    기간 : 2010년 8월 10일 ~ 19일

    시간 : 10:00 ~ 18:00 (최종입장 17:30) 폐막일

    폐막일 10:00 ~ 16:00 (최종입장 15:30)

    장소 : 도쿄돔 프리즘 홀


    휴가날짜가 8월12,13,16일 인데 예술적으로 겹치네요. 게다가 일본행도 계획되어있는데.

    아내랑 같이간다는게 문제..

    ㅜㅜ 과연 같이 가보자고 하면 가줄까요? 입장료는 무료라는 이야기가 있네요.

    2010.07.26 17:01 신고
  10. 엘로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에 와이프랑 아들놈이랑 갔었는데, 캐릭터/라이선싱 페어에는 북적북적해도 여기는 한산해서 많은 대조를 이루더군요. 마치 IT 박람회에서 대기업 부스와 중소기업 부스를 보는 듯한 묘한 느낌이...

    2010.07.27 23:59 신고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556)
영화 (425)
애니메이션 (113)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4)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7)
테마별 섹션 (114)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2)
IT, 전자기기 리뷰 (119)
잡다한 리뷰 (49)
페니웨이™의 궁시렁 (15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페니웨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