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로딩중입니다.





눈의 여왕 - 8점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지음, 김양미 옮김, 규하 그림/인디고


자신이 마지막으로 동화(童話)를 읽어본게 언제인지 기억나는가. '옛날 옛날 먼옛날~' 로 시작되는 꿈과 낭만의 이야기들은 대부분의 사람들 모두에게 아스라한 추억을 남긴 소중한 선물이었다. 그러던 어느새인가 동화외에도 세상에는 다양한 책들이 존재함을 자각하고 취향과 환경에 따라 어느덧 동화속 이야기들은 기억의 저 편으로 사라져 버리고 말았다. 그리고 영화와 게임, 그 밖의 최첨단 영상매체들의 범람으로 인해 현대인들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책읽는 시간을 빼앗겨 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출간된 안데르센 동화집 '눈의 여왕'은 동화를 잊고 살아가는 요즘 세상에 잠시나마 동심의 세계로 독자들을 안내할 지침서가 될지도 모르겠다. 일러스트레이터 규하의 아름다운 삽화와 함께 총 6개의 안데르센 동화(눈의 여왕, 인어공주, 나이팅게일, 백조왕자, 장난감 병정, 성냥팔이 소녀)를 담은 이 책은 어릴때는 미쳐 느낄 수 없었던 동화속의 무게감을 느낄 수 있는 어른들을 위한 동화다.

어른들을 동화라고 해서 그림형제의 '잔혹동화'처럼 문체와 스타일, 내용이 바뀐 것은 아니고 아이들의 눈높이가 아닌 일반적인 독자층의 눈높에에서 서술한 문장과 일러스트가 주요 컨셉이긴 하지만 포켓사이즈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틈틈이 읽을 수 있도록 제법 그럴듯한 동화책을 엮어낸 정성이 고마울 따름이다.

개인적으로 추천하고 싶은 동화는 '백조왕자'편. 사악한 새왕비의 마법에 걸린 11명의 왕자들이 쐐기풀 옷을 뜨는 여동생의 헌신적인 사랑에 의해 원래의 모습을 되찾는다는 내용인데, 어릴적 발견 못했던 소소한 점들 - 이를테면 여동생과 막내오빠의 남다른 유대관계라든지, 중세 암흑기를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대주교의 음모 등 -을 발견할 수 있어 흥미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타깝게도 안데르센 동화속의 '인어공주'가 아닌 월트디즈니의 애니메이션 [인어공주]를 먼저 접한 아이들에게 있어 인어공주 이야기란 그저 신데렐라 스토리식 해피앤딩으로 왜곡되고, '눈의 여왕'이 동화가 아니라 성유리가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드라마로 기억하는 세상이다. 재태크서나 새로나온 만화책만 보기에도 바쁜 요즘, 한번쯤 동심으로 돌아가 이런 동화속 세계에 빠져보는 것도 그리 나쁜 경험은 아니리라.



본 도서 리뷰는 TISTORY와 알라딘이 제공하는 서평단 리뷰 포스트입니다


신고


▶ 저작권 관련사항 ◀

본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권리는 ⓒ 2007-2017 페니웨이™에게 있습니다. 내용 및 이미지의 무단복제나 불펌은 금지하며 오직 링크만을 허용합니다. 또한 인용된 이미지는 모두 표시된 해당 저작권자에게 권리가 있으므로 이를 무단으로 사용해서 발생하는 책임은 퍼간 사람 본인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아울러 본 블로그의 이미지 컷 등의 사용에 대한 저작권법 준수는 해당 공지사항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kt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주교의 음모'에서 흠칫! 했습니다.
    저는 최근에 디즈니의 피노키오를 (고화질로)봤는데 정말 좋더군요. 아무래도 상영시간 때문에 일부 내용을 제외시킨 건 있지만 원작동화에서 느낀 것과는 또다른 상상력을 보여주더군요. 무엇보다 1940년에 이런 작품을 내놨다는게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완성도가 높았습니다.

    2009.05.05 17:33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왜 흠칫하셨을까... ㅡㅡ;;;

      과거 신데렐라나 피노키오 같은 작품을 보면 풀프레임 애니메이션의 위력을 실감케 하지요. 제가 신동헌 감독의 홍길동을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는 것도 그 열악한 환경속에서 풀프레임 애니메이션이라는 업적을 이뤄냈기 때문입니다.

      2009.05.06 09:24 신고
  2. 천사마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의 여왕을 보니 KBS 드라마 눈의 여왕이 생각나네요 ^^;;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2009.05.05 18:12 신고
  3. 스파이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즈니 인어공주를 먼저 보고 나중에 동화책을 읽었다가
    '헉 이거 비극이었음?' 했던 1人입니다 ㄷㄷㄷ
    일러스트가 너무 예쁘네요~잘보고 갑니다^^

    2009.05.05 19:53 신고
  4. tiama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안데르센은 참 싫어하는 작가입니다.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줘야 할 동화를 거의 절반을 비극(어쩌면 그 정도는 아닐지 모르지만 희한하게도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게 비극이 많아서..)으로 만들어 놓아서 9살 무렵에 안데르센 동화집(쪼금 조숙했죠..... 뭐, 12살에 대지, 아들들, 14살에 데카메론을 읽은 것에 비하면 약과일래나...)을 읽고 세상은 꿈과 희망이 가득한 곳만은 아니란 걸 알게 만들어 준 무~~~~~~~~~지 고마운 작가죠...

    2009.05.05 22:04 신고
  5. 무량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월트 디즈니의 '인어공주'를 먼저 떠올린다고 해서, 혹은 성유리가 나왔던 '눈의여왕'을 먼저 떠올린다고 해서 나쁘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그들의 존재가 없었다면 많은 사람들이 원작 소설에 대한 관심을 가지기나 했을까요? 정말 책을 어릴때부터 좋아 하던 분들이 아니라면 그 이름 조차 못들어보고 어디선가 사라졌을 이름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해봤으면 합니다.

    비록 원작과는 매우 다른 이야기지만 그들을 통해서 이야기가 재생산 됨으로인해서 원작이 좀 더 숨을 쉴수 있게 해주었다고 생각하는 것은 저만의 생각일까요?

    같은 현상이지만 이렇게 다르게 생각할 수 있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었답니다. 언젠는 '눈의 여왕'을 읽어보고 싶어지는 군요. 글 재미 있게 읽고 갑니다. ^^;;

    2009.05.06 02:54 신고
    • 페니웨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중하신 의견 감사드립니다^^

      뭐 그게 나쁘다는 건 아니고요, 원작을 모른채 변형된 버전의 미디어를 먼저 접한다는 현실이 안타깝다는 겁니다. 그만큼 우리 아이들 세대는 순수한 동화세대와 멀리 떨어진 것이 아닌가 하는 슬픔이 있는거죠.

      2009.05.06 09:26 신고
  6. 레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이블에서 눈의여왕 영화를 해준걸 본 기억이 나네요. 나름 볼만 했었는데.

    2009.05.06 09:14 신고
  7. 이나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의 삽화가 너무 이쁘네요. 저런 이쁜 책들은 막 구입하고픈 마음이 들어요.
    시간이 흐르고 어른이 되었다고 동화책을 안 읽게 되느냐 저같은 경우는 이런 건 아닌 듯해요. 오히려 더 찾게 되었다고 해야 되나요...? 어릴 적에 몰랐던 숨은 의미들을 찾아내는 재미도 있고.... 아마 저같은 사람들이 더 있을 것 같네요.^^
    어릴 적부터 친구들이랑 잘 놀지 못해서 동화책만 파고 든 데다가 요샌 제 주제에 블로그에 그림 그린답시고 여러 동화책들을 참고하고 있거든요...^^;
    (그외에도 한국신화랑 전설도 파고있지요^ㅡ^ 이런 것도 읽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2009.05.06 14:09 신고
  8. Termin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 괜찮아보이는군요.
    최근에 읽은 가장 동화 비슷한 책이라면...
    나니아 연대기가 있네요. 영어권에서는 아이들 읽는 책이라니까 동화로 쳐도... ^^;;

    2009.05.07 16:38 신고

카테고리

All That Review (1556)
영화 (425)
애니메이션 (113)
드라마, 공연 (26)
도서, 만화 (94)
괴작열전(怪作列傳) (149)
고전열전(古典列傳) (30)
속편열전(續篇列傳) (40)
슈퍼로봇열전 (7)
테마별 섹션 (114)
웹툰: 시네마 그레피티 (15)
원샷 토크 (21)
영화에 관한 잡담 (202)
IT, 전자기기 리뷰 (119)
잡다한 리뷰 (49)
페니웨이™의 궁시렁 (152)
보관함 (0)
DNS Powered by DNSEver.com

페니웨이™의 In This Film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페니웨이™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TNM Media DesignMyself!
페니웨이™'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